'무릎팍도사' 성우 안지환, '놀러와'서 재치입담 과시

기사입력 2010-12-21 08:01: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경남 기자] 성우 안지환이 개성 넘치는 목소리 못지 않은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20일 방송된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이하 놀러와)'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성우 7인이 출연해 성우 스페셜 '신의 목소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 유재석은 "카멜레온 같은 예능 목소리"라고 성우 안지환을 소개했다. 이어 "다 아시다시피 무릎팍 도사의 목소리 주인공"이라고 덧붙였다.



안지환의 인사가 끝나자마자 길은 "보통 때 목소리는 완전 다르시네요?"라며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안지환은 "돈 받고 하는 목소리랑 그냥 하는 목소리는 다르다"며 "이건 싸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다.



또 1993년 MBC 11기 공채 성우로 데뷔한 안지환은 "배우나 가수들은 빠른 시일 안에 대중들이 알아볼 수 있지만 성우들은 귀에 익숙해지기까지는 10년 이상이 걸리는 것 같다"면서 "10년 이상해야 성우라고 할 수 있다는 선배님들의 말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의 목소리' 성우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는 박일과 강희선 이외에도 배한성 양지운 송도순 서혜정 안지환이 출연해 다양한 더빙 연기를 선보였다.



사진 = MBC '놀러와' 화면 캡처



이경남 기자 kn0402@tvreport.co.kr


연예 수목극 남주 꿰찬 육성재, 서서브의 초고속 출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쯤되면 '서서브 보컬'의 반란인가.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은 지 불과 5개월도 채 안 된 상태에서 지상파 수목 미니시리즈의 남자주인공 자리를 단숨에 꿰찼으니 말이다.  1994년 tvN '응답하라 1994'에서 조연 쑥쑥이 역할로 연기에 도전한 육성재는 이후 지난해 방송된 tvN '아홉수 소년'에서 강민구 역으로, 올해 첫 지상파 드라마이자 '스타 등용문'이라 불리는 KBS2 '후아유-학교 2015'에 '서브'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며 20대를 대표하는 남자배우로 승승장구 중이다. 육성재의 대중적인 인지도에 기폭제가 된 계기는 지난 5월 1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그가 놀라운 노래 실력을 뽐낸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였다. 육성재는 제3대 복면가왕이 됐던 '종달새 딸랑딸랑'과 마지막 라운드에서 맞붙을 만큼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가창력을 공개해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육성재가 정체를 공개하기 전 연예인 판정단 MC 김구라는 땡벌이 육성재일 거라고 확신하면서 그를 "아이돌 그룹의 서서브 보컬일 것"이라고 짐작했고, 이때부터 서서브 보컬 육성재의 반란은 시작됐다. '후아유'에서 공태광 역할로 등장한 그는 '메인' 남자주인공 남주혁을 뛰어넘는 존재감으로
연예 이홍기, '나를돌아봐'의 아픈 손가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FT아일랜드 이홍기가 결국 KBS2 예능 프로그램 '나를 돌아봐'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켜 '나를 돌아봐'에서 자진 하차한 최민수가 남긴 후폭풍 때문이다. 결코 즐거운 작별은 아니다.  KBS 측은 2일 TV리포트에 "이홍기가 제작진과 합의 하에 하차했다. 최민수와 이홍기의 후임은 섭외 중이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홍기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도 "제작진과 합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홍기는 '나를 돌아봐'의 정규 편성 새 멤버로 지난 7월 24일 최민수와 함께 투입됐다.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두 사람의 만남은 묘한 재미를 유발했다. '나를 돌아봐'의 히든카드로도 떠올랐다. 매니저 역할을 맡은 최민수 때문에 절절 매는 이홍기의 모습이 웃음 포인트였다.  그러나 '나를 돌아봐'가 프로그램 내용 외적으로 여러 차례 출연진의 논란이 있었고, 그 논란 속에 이홍기는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었다. 조영남, 김수미의 하차 논란이 겨우 봉합되니, 이번엔 최민수가 외주제작사 PD를 폭행하는 문제를 일으켰다. 최민수가 만든 논란은 그 정도가 심각했다.  이홍기는 최민수의 하차로 자연스러운 하차 수순을 밟고 말았다. 프로그램에 투입된 지 두 달도 채 안 된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