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문식, 불량지효 패대기치기 한방에 '항복'

기사입력 2011-01-17 07:34: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런닝맨’의 홍일점 송지효의 ‘패대기지효’ 본능에 연기파배우 이문식이 항복을 선언했다. 



1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영화 ‘평양성’에 두 주인공 정진영과 이문식이 일일게스트로 출연했다. 종로의 대형 악기상가에서 펼쳐진 이날의 첫 미션은 ‘게스트를 찾아라’로 일반인들 틈에 숨어있는 게스트를 찾아내 그들의 팔찌를 손에 넣을 경우 런닝볼이 주어지는 방식이었다. 



유리한 입장에 선 게스트 정진영과 이문식에게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하고 트라이앵글을 구입하라는 등 자잘한 지령이 내려진 가운데 두 게스트가 자신을 감추기 위해 변장을 하고 나섰다. 특히 선글라스에 모자 그리고 마스크까지 착용한 이문식은 스스로를 지명수배자라 칭하며 “현금인출기 앞에서 이러고 있으면”이라고 익살맞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본 게임이 시작되고 박스를 옮기는 정진영의 모습은 행인조차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 그러나 여유를 부리던 정진영이 곧 유재석 하하 팀과 맞닥뜨렸고 결국에는 줄행랑을 치기에 이르렀다. 다행히 팔찌를 빼앗기지 않는 이상 게임이 끝나지 않는다는 룰을 숨긴 정진영은 대충 핑계를 대고 미리 자리를 떴다. 



이문식 역시 자연스럽기는 마찬가지. 그러나 곧 송지효 팀과 마주쳤고 ‘불량지효’ 송지효의 패대기에 결국 항복을 선언했다. 단번에 이문식을 포박한 송지효는 유재석 팀과 달리 팔찌를 빼앗아 최종적으로 런닝볼을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벽에 기댄 채로 허탈함을 표하는 이문식의 표정이 하이라이트. 



한편 정진영 역시 한 가지 미션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하하에게 덜미를 잡혀 팔찌를 내줬다. 이로써 두 게스트는 런닝볼을 손에 넣지 못한 채 첫 번째 미션을 내줬다. 이어 “본의 아니게 그런 거니 이해해 달라”는 유재석의 사과에 이문식은 “잘 이해가 되진 않는다. 모르고 왔는데 패대기를 쳤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연예 "누가 가장 시원할까"…7월 여름 댄스곡 대전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딱 하루 남았다. 7월 1일부터 ‘여름 댄스곡’ 대전이 발발한다. 저마다 여름 분위기에 맞춰 다른 댄스곡을 내놓는다. 과연 누가 더위를 이기고, 시원한 성적을 거둘 수 있을까. 시작은 빅뱅이 맡았다. 그룹 빅뱅은 오는 7월 1일 밤 12시 ‘MADE’ 프로젝트의 세 번째 싱글앨범 ‘D’를 발표한다. 앨범에는 ‘이프 유(if you)’와 ‘맨정신(SOBER)’이 수록된다. 이중 ‘맨정신’은 댄스곡으로 준비했다. ‘이프 유’가 슬픈 감성 곡이라면 ‘맨정신’은 여름을 노리고 내놓는 곡. ‘맨정신’은 여름에 딱 어울리는, 전면에 유쾌한 분위기로 이뤄진 것으로 소개됐다. 공개된 ‘맨정신’ 포스터 역시 초원을 뛰는 빅뱅의 뒷모습을 담고 있다. 블루 계열의 의상으로 시원한 느낌을 전했다. 7월 2일 컴백하는 그룹 나인뮤지스 역시 여름을 적극 활용한다. 새 미니앨범 ‘9MUSES S/S EDITION’으로 5개월 만에 컴백하는 나인뮤지스는 건강한 섹시함에 주력한다. ‘모델돌’이라는 타이틀에 어울리는 무대와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타이틀곡 ‘다쳐(Hurt Locker)’를 통해 나인뮤지스는 여름을 주제로 한 다양한 스타일링을 뽐낸다. 팔과 허리를 활용한 포인트 안무, 섹시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로 여름 카리스마를 분출할 것을 예고했다. 그룹 소녀시대는 오는 7월 7일 싱글 앨범 ‘파티(PARTY)’를 발매한다. ‘PARTY’는 여름과 잘 어울리는 댄스곡. 소녀시대는 이미 태국 코사무이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소녀시대는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바캉스룩을 보였다. 소녀시대 측은 이번 컴백에 대해 ‘썸머 소시’라는 콘셉트를 정했다. 그동안 여름 분위기에 맞게 활동한 적 소녀시대에게는 첫 도전으로 볼 수 있다. ‘PARTY’를 통해 소녀시대는 청량감 있는 여름 댄스곡으로 발랄한 이미지를 적극 어필한다. 그룹 걸스데이도 오는 7월 7일 자정 정규 2집 ‘러브’를 발매한다. 지난해 섹시 아이콘으로 대세 굳히기에 나섰던 걸스데이는 여름 분위기에 맞춰 발랄한 콘셉트로 컴백한다. 타이틀곡 ‘링마벨’의 실루엣 사진 공개로 궁금증을 높였다. 걸스데이 측에 따르면 ‘링마벨’은 신나고 경쾌한 음악이다. 여름에 어울릴 수 있는 곡으로 ‘링마벨’ 무대를 통해 여름의 무더위를 녹일 수 있는 경쾌하고 시원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연장선의 콘셉트로 촬영을 마쳤다. 가수 크러쉬도 7월 9일 컴백한다. 크러쉬는 이번 싱글 앨범에서 여름에 어울리는 음악을 내놓는다. 지난해 데뷔 후 블랙 뮤직을 기반으로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힙합 R&B 곡을 선보였던 행보와는 사뭇 다른 선택이다. 크러쉬는 7월 여름 댄스곡을 내놓는 가수들 중 유일하게 솔로. 컴백을 선언한 그룹들은 이미 바다를 배경으로 뮤직비디오와 티저 촬영을 마쳤다. 화려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반면 크러쉬는 이들과 경쟁구도를 이루며 어떤 승부수를 낼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상황. 그룹 에이핑크는 오는 7월 16일 새 앨범 ‘핑크 메모리(PINK MEMORY)’를 발표한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에이핑크는 저녁 노을 아래 해변에 나란히 앉아있다. 캐주얼한 복장으로 에이핑크의 발랄한 뒷모습을 포착했다. 에이핑크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타이틀곡은 7월 여름에 어울린다. 시원한 느낌과 에이핑크의 청순함이 어우러진 듣기 편한 노래다”고 설명하며 “이번 앨범에 심혈을 기울인 만큼 모든 면에서 완벽한 앨범이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각 소속사 제공
연예 이시영 측, "'동영상' 없다…찌라시 유포자 엄벌할 것"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배우 이시영 측이 '동영상' 정보지(찌라시)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30일 이시영 소속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오전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배우 이시영씨 관련 루머에 관해 말씀 드리려 합니다"라며 "적시된 내용은 모두 사실 무근이며 확인된 사실이 아님에도 기정사실인 듯 흘러나온 속칭 '찌라시'가 SNS상 무차별 유포, 확대생산 되고 있는 것이 이미 이시영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고 본인에게도 상처를 준 것이라 여겨집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당사는 다시 한 번 허위 사실에 매우 유감을 표하며 빠른 시일 내에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라며 "최초 유포자는 물론, 이후 이시영씨를 향한 근거 없는 비방 및 루머를 확산하는 모든 주체를 형사 고발해 더 이상의 피해를 막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최근 SNS 정보지를 통해 이시영의 과거 '동영상'이 퍼졌다는 내용이 돌며 논란을 일으켰다. 소속사가 배우 협박 차원에서 만든 것이며, 검찰이 이에 대해 수사 중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 컴퍼니 입니다. 오늘 오전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배우 이시영씨 관련 루머에 관해 말씀 드리려 합니다. 적시된 내용은 모두 사실 무근이며 확인된 사실이 아님에도 기정사실인 듯 흘러나온 속칭 '찌라시'가 SNS상 무차별 유포, 확대생산 되고 있는 것이 이미 이시영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고 본인에게도 상처를 준 것이라 여겨집니다. 이에 당사는 다시 한 번 허위 사실에 매우 유감을 표하며 빠른 시일 내에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최초 유포자는 물론, 이후 이시영씨를 향한 근거 없는 비방 및 루머를 확산하는 모든 주체를 형사 고발해 더 이상의 피해를 막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