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문식, 불량지효 패대기치기 한방에 '항복'기사입력 2011-01-17 07:34:46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런닝맨’의 홍일점 송지효의 ‘패대기지효’ 본능에 연기파배우 이문식이 항복을 선언했다. 



1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영화 ‘평양성’에 두 주인공 정진영과 이문식이 일일게스트로 출연했다. 종로의 대형 악기상가에서 펼쳐진 이날의 첫 미션은 ‘게스트를 찾아라’로 일반인들 틈에 숨어있는 게스트를 찾아내 그들의 팔찌를 손에 넣을 경우 런닝볼이 주어지는 방식이었다. 



유리한 입장에 선 게스트 정진영과 이문식에게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하고 트라이앵글을 구입하라는 등 자잘한 지령이 내려진 가운데 두 게스트가 자신을 감추기 위해 변장을 하고 나섰다. 특히 선글라스에 모자 그리고 마스크까지 착용한 이문식은 스스로를 지명수배자라 칭하며 “현금인출기 앞에서 이러고 있으면”이라고 익살맞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본 게임이 시작되고 박스를 옮기는 정진영의 모습은 행인조차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 그러나 여유를 부리던 정진영이 곧 유재석 하하 팀과 맞닥뜨렸고 결국에는 줄행랑을 치기에 이르렀다. 다행히 팔찌를 빼앗기지 않는 이상 게임이 끝나지 않는다는 룰을 숨긴 정진영은 대충 핑계를 대고 미리 자리를 떴다. 



이문식 역시 자연스럽기는 마찬가지. 그러나 곧 송지효 팀과 마주쳤고 ‘불량지효’ 송지효의 패대기에 결국 항복을 선언했다. 단번에 이문식을 포박한 송지효는 유재석 팀과 달리 팔찌를 빼앗아 최종적으로 런닝볼을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벽에 기댄 채로 허탈함을 표하는 이문식의 표정이 하이라이트. 



한편 정진영 역시 한 가지 미션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하하에게 덜미를 잡혀 팔찌를 내줬다. 이로써 두 게스트는 런닝볼을 손에 넣지 못한 채 첫 번째 미션을 내줬다. 이어 “본의 아니게 그런 거니 이해해 달라”는 유재석의 사과에 이문식은 “잘 이해가 되진 않는다. 모르고 왔는데 패대기를 쳤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