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저기요" 김종국 호칭에 발끈기사입력 2011-02-14 07:33:45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MC 유재석이 ‘저기요’ 호칭에 발끈했다. 



국립국악원에서 펼쳐진 13일 방송에서는 일일게스트 승리가 출연해 런닝볼 쟁탈전을 벌였다. ‘게스트를 찾아라’ ‘런닝맨 포토제닉’ ‘명창을 찾아라’에 이은 마지막 미션은 ‘원 찬스 뭉쳐야 산다’로 한삼 넘기라는 난이도 높은 미션이 내려졌다. 



한삼 넘기의 포인트는 팀워크. 이에 줄을 무서워하는 송지효를 돕고 나선 김종국이 이광수와 유재석의 말을 가볍게 무시하며 열혈 강의(?)를 펼쳤다. 한술 더 떠 순서를 정하려 모여든 런닝맨들에 “저기요”라고 말을 걸자 유재석이 발끈하고 나섰다. 



유재석은 “나 유재석이다”라는 한 마디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김종국의 넘치는 의욕에 “이 코너 이름을 바꾸자” “김종국의 원 찬스로 가자”라는 출연자들의 너스레가 이어진 대목. 이러한 김종국의 개인지도에 힘입어 런닝맨들은 4회 만에 한삼 넘기에 성공하며 전원 벌칙면제권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게스트 승리의 도주명인 등극기와 유재석 개리의 춤사위 등이 펼쳐지며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