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조정민의 스타성, 세시봉이 증명합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세시봉’이 발굴하고 ‘라스’가 알린 스타, 트로트가수 조정민의 매력과 입담이 통했다. 조정민은 세시봉 특집으로 꾸며진 26일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정민과 세시봉의 인연은 그녀가 세시봉 게스트 최초의 게스트로 서면서 시작됐다. 조정민은 홍진영의 아성을 잇는 미녀 트로트스타로 이날 함께 출연한 윤형주는 “젊은 가수들과 우리 세대가 음악을 통해 어우러질 수 있는 게 화음 아닌가. 우리가 조정민에게 의뢰했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화음을 테스트한 윤형주와 달리 조정민의 사진을 보자마자 그녀를 게스트로 발탁했다는 조영남은 “화음이 무슨 관계가 있나. 이왕 여자 게스트 쓰는 거 배우를 쓰려 했었다. 예쁜 여자가 서면 좋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정민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닮은꼴 리스트. 일찍이 조정민은 고소영 제시카 고메즈 박시연 닮은꼴로 유명세를 탄 바다. 특히 데뷔 전 광진구 고소영으로 통했다는 조정민은 “집은 덕소인데 교회가 광진구에 있었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또 미녀스타와 닮은꼴로 불리는데 대해 “난 잘 모르겠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정민은 데뷔 전 뜨거운 인기를 엿보게 하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조정민은 강남에서 덕소까지 매일 아침 커피를 사다주던 남자가 있었다며 “내가 커피를 정말 좋아하는데 집 근처에 카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정민은 “그 남자와 사귀었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매일 그러니까 좀 부담스럽더라”고 답했다. 조정민의 이상형은 가정적이고 헌신적인 남자. 조정민은 “나밖에 모르는 남자가 좋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런 조정민에 MC 김구라는 “외모는 홍진영보다 좋은데 토크가 안 돼서 안타깝다”라 밝혔지만 그녀의 진가는 제대로 발휘됐다. 이날 조정민은 윤형주 조영남 김세환, 세시봉 트리오와 환상의 화음을 선보이는가하면 매혹적인 피아노 연주로 출연자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 정도면 ‘라스’가 낳은 스타로 충분하지 않은가.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