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 김희애 열연+워킹맘 애환 ‘강렬포문’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미세스캅’이 김희애의 열연으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3일 SBS ‘미세스캅’이 첫방송됐다.'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또한 김민종이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형사계장 박종호로 분했으며 이다희 손호준 신소율 이기광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영진은 염창동강간살인사건 관련 잠복수사를 하며 범인을 잡느라 딸의 학예회에 가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용의자를 잡고 뒤늦게 달려갔지만 이미 학예회는 끝난 후였다. 그러나 영진에겐 딸을 보듬을 시간도 없이 사건추적에 매달려야했다. 자신이 잡은 용의자가 진범이 아니란 확신이 들었던 것. 그러나 영진과 상의없이 형사과장 상민(이기영)은 재벌그룹의 돈을 받고 용의자를 진범으로 몰아 언론에 터트렸고 영진은 이에 항의했다.그러나 또다시 염창동 사건과 똑같은 수법의 강간살인 사건이 일어났고 영진은 피해자 집 냉장고 속의 떡을 통해 범인이 이사떡을 핑계삼아 피해자의 집으로 들어왔다고 추측했다. 이어 영진은 범인이 다녀간 떡집을 찾아냈고 의문의 남자가 전날 떡을 사갔으며 그가 집었던 또다른 포장떡을 통해 진범의 지문을 얻을수 있었다. 그러나 영진이 진범을 잡는 와중에 그는 도망을 쳤고 오히려 후배형사인 재덕(허정도)이 피습당해 죽음의 고비를 넘겨야했다. 눈앞에서 범인을 놓친 영진은 그러나 무고한 사람이 살인죄를 덮어쓰는 것에 대해 절대 타협하지 않는 강직함을 드러냈다. 적당히 사건을 덮으려는 형사과장 상민과 대립하며 때로는 소리도 지르며 맞서고 언론을 언급하며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 물불 안가리는 열혈형사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녀도 어쩔수 없이 엄마였다. 어린딸 하은이 도둑질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 달려간 영진.  딸 하은이는 왜 물건을 훔쳤는지 말해달라는 엄마 영진에게 “문방구 아줌마가 훔치면 경찰서 가서 엄마를 부른다고 해가지고 하은이가 인형을 훔쳤다”고 털어놨다.영진은 “엄마 보고 싶어서? 하은이가 잡혀오면 엄마 만날 수 있으니까?”라고 물으며 딸에 대한 미안함에 울먹였다. 결국 영진은 엄마의 관심이 필요한 딸 하은이와 시간을 갖기 위해 사직서를 제출하는 선택을 했다. 형사가 아닌 엄마의 자리를 선택한 것. 이렇듯 이날 방송에선 살인범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열혈형사로서의 모습과 아이에 대한 미안함에 울먹거리는 워킹맘 엄마의 애환이 함께 그려졌다. 특히 우아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터프하고 털털한 열혈형사로 변신한 김희애의 열연이 극의 행보에 힘을 실어줬다. 김희애의 열연과 형사 워킹맘의 애환을 그리며 강렬한 포문을 연 ‘미세스캅’이 공감가는 내용으로 월화극 경쟁에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사진=‘미세스캅’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