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닥터스' 캔디 전문 배우? 박신혜의 화끈한 반격 (첫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고 웃는, 밝고 명랑한 캔디 연기 전문 배우 박신혜가 달라졌다. 주먹질은 물론, 발차기까지 고루 갖추며 불량 소녀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닥터스' 첫방송에서는 첫 등장부터 강렬함을 안긴 유혜정(박신혜)의 모습이 담겼다. 유혜정은 병원에서 난동을 피우는 깡패들과 주먹다짐을 하며 범상치 않은 포스를 풍겼다. 유혜정이 이토록 남다른 이유는 특별한 과거가 있기 때문. 유혜정은 학교 선생님과 아버지도 두 손을 놓을 정도로 이름을 날린 문제아다. 결국 그의 아버지는 그를 할머니에게 맡겨놓고 홀연히 떠나버렸다. 시골 할머니 곁에선 좀 나아지나 했더니, 유혜정은 개과천선을 모르는 소녀. 첫날부터 레코드사에서 CD를 훔치지 않나, 공중화장실에서 만난 불량 여학생들에게 시원한 한방을 선사했다. 이후에도 유혜정의 하루는 다사다난했다. 나이트클럽에서 자신을 찾아 내려온 전 학교의 문제아들과 낮에 화장실에서 만난 불량 학생들이 한꺼번에 자신에게 들이닥친 것. 유혜정은 이들을 맨 주먹으로 맞서며 남다른 위엄을 자랑했다. 또한 유혜정은 자신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하는 홍지홍(김래원)에게도 감사함을 느끼기는커녕, 무력으로 그를 제압했다. 유혜정을 연기한 박신혜는 주로 어떤 어려운 환경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늘 밝고 씩씩한 모습을 보이는 캔디 역할을 주로 맡아왔다. 그런 모습에 남자 주인공들 또한 푹 빠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닥터스'에서 박신혜가 맡은 유혜정은 다르다. 역대급 문제아 역을 맡아 액션 등의 파격적인 연기에 나선 박신혜. 그의 연기 변신이 반갑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SBS '닥터스'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