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피니트 성열, SBS일일극 캐스팅 ‘엄친아 역’

기사입력 2011-03-26 00:04: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정병근 기자] 인피니트(Infinite) 성열이 SBS TV 새 일일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다.



최근 한 연예계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인피니트 성열이 오는 5월 SBS에서 방송되는 새 일일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조연급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신이 잠든 사이’는 ‘호박꽃 순정’ 후속작품으로 오윤아 소유진 이창훈 등이 캐스팅됐다.



성열이 맡은 역할은 잘 생긴 외모에 집안 좋고 전교 1등인 ‘엄친아’ 고등학생이다. 그는 25일 첫 대본 리딩에 참여했고 촬영은 내달 1일 시작이다. 가수로 데뷔하기 전 다양한 작품에서 단역으로 경험을 쌓아온 성열은 마침내 연기자로 정식 데뷔하게 됐다.



성열은 25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드라마 캐스팅 소식을 묻자 “오디션을 거쳐 최근 캐스팅이 확정됐다”며 “지금까지 100여 편의 작품에서 포졸 도둑 날라리 등 수많은 단역으로 출연했다. 비중 있는 역할을 맡아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배우 윤유선의 조카로도 잘 알려진 성열은 어린 시절 연기수업을 받기도 했고 비록 단역이었지만 촬영장에서 직접 선배 연기자들을 바라보며 경험을 쌓았다. 그는 “좋은 기회가 온 만큼 철저하게 준비해 드라마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인피니트는 올해 초 미니음반 ‘에볼루션’(Evolution)을 발매, 소년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의 남자로 변신한 타이틀곡 ‘BTD’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어 최근 밝은 느낌의 신곡 ‘Nothing`s over’를 발매하고 인기몰이중이다.



성열의 연기데뷔작 ‘당신이 잠든 사이’는 분만사고 후 남편의 첫 사랑이자 병원 산부인과 과장 고현성(오윤아 분)에 의해 식물인간이 된 오신영(소유진 분)이 의식을 되찾으면서 복수를 하는 등 두 가족의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정병근 기자 oodless@tvreport.co.kr

 


연예 '한식대첩3' 전남-서울, 결승 진출…전북 아쉽게 탈락(TV종합) [TV리포트=황소영 기자] 전라남도와 서울이 '한식대첩3' 결승전에 진출했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한식대첩3'에는 서울, 전남, 전북 팀의 준결승전이 이뤄졌다. 이날 주제는 산해진미였다. 서울 팀은 당나귀 고기와 참돔을 준비했다. 전남은 산닭과 쑤기미, 전북은 보구치와 흰꿩을 주재료로 내세웠다. 끝장전은 없었다. 일품대전으로 결승 진출자가 결정됐다. 서울, 전남, 전북 팀은 긴장한 상태로 요리를 시작했다. 전북 팀은 백조기 탕과 백생치 찜을 만들었다. 먼저 백종원은 "백생치 찜은 꿩에 맞는 양념이었다. 장점을 잘 살렸다", 심영순은 "맛있게 잘 먹었다. 산해진미다운 아주 아름다운 맛이었다"고 말했다. 최현석은 백조기 탕에 대해선 "정말 달콤하다. 조기가 확실히 회로 먹을 때보다 탕으로 먹었을 때 자기 맛을 잘 살려내는 것 같다"고 평했다. 백종원은 두부보다 더 뭉개져 식감이 아쉬웠다고 덧붙였다. 서울 팀의 당나귀 고기찜을 맛본 백종원은 "먹어보니까 고기가 잘 익었다. 안 익었을까 걱정했는데 정말 맛있다", 심영순은 참돔 생선전골을 맛보고 흐뭇한 표정을 지으면서 "생선은 도미를 많이 다뤄봤는데 조리하는 과정을 보니 정말 잘하더라. 문제는 모든 전골을 할 때는 기름을 뺀 국물에 간을 딱 맞춰서 살짝 끓여야 시원하다. 도미 뼈에서 기름이 나와 뜨는 게 아쉽다"고 평했다. 최현석은 "저 정도의 기름이 있는데 비린내가 안 나는 건 역시 고수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전남은 시루 닭찜과 수기미탕을 완성했다. 최현석은 "산해진미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극찬했다. 백종원은 "욕심을 너무 냈다. 정말 맑고 상쾌해야지 생각했는데 양이 많아 좀 아쉬웠다. 하지만 주제에 맞는 산해진미의 맛을 제대로 보여줬다"고 평했다. 박빙의 승부 끝 준결승전 1등은 전라남도가 차지했다. 김혜숙 도전자는 그리운 딸 생각에 눈물을 참지 못했다. 2위는 서울이었다. 안타깝게 전라북도가 준결승전에서 탈락했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 사진=tvN '한식대첩3' 화면 캡처
연예 ‘가면’ 수애-주지훈 행복한 가정 이루며 권선징악 해피엔딩 [TV리포트=하수나 기자] ‘가면’에선 수애와 주지훈이 행복한 가정을 이루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에선 지숙(수애)과 민우(주지훈)가 석훈(연정훈)의 죄를 폭로하고 결국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민우는 기자회견 자리에서 석훈의 악행을 폭로했다. 이때 실종된 것으로 처리됐던 지숙까지 등장해 자신은 서은하가 아니라 변지숙이라며 그간의 모든 사연을 만천하에 공개했다. 이에 석훈은 도망자의 신세가 됐다. 그에게 손을 내민 것은 아내 미연(유인영)이었다. 그녀는 석훈과 외국으로 떠나 둘이 함께 살 계획을 언급했다. 그는 자신은 복수를 위해 그녀와 결혼했으며 사랑하지 않았고 이용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그녀는 그를 보내주는 선택을 했다. 결국 석훈을 떠나보낸 미연은 자살을 선택했다. 뒤늦게 미연의 사랑을 깨닫고 그녀와 함께 떠나려고 마음을 바꾼 석훈은 미연의 자살소식에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그녀의 빈소를 찾아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아픔을 드러냈다. 결국 석훈은 아내 미연을 잃고 감옥에 갇히는 결말을 맞았다. 반면 자수한 지숙은 감옥에서도 민우와 편지로 달달한 사랑을 이어갔다. 미우는 지숙이 출소하면 만들어주기위해 열심히 요리를 배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4년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숙과 민우는 딸을 키우며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었다. 흙장난을 하는 딸을 보며 걱정하는 민우는 영락없는 딸바보아빠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숙과 민우는 결국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복수에 눈이 멀었던 석훈은 사랑과 인생을 모두 잃었고 지숙과 민우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며 권선징악의 결말로 마무리됐다. 사진=‘가면’방송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연예 '밤선비' 이준기, 정헌세자비망록 찾나? 복수 눈앞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가 이수혁을 없앨 방도를 찾았다 3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극본 장현주, 연출 이성준) 8회에서는 김성열(이준기)이 '정헌세자비망록'의 행방을 알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현조는 절대악의 상징이자 뱀파이어인 귀(이수혁)의 명령으로 '정헌세자비망록'을 찾는 음란서생을 쫓고 있었다. 이 '정헌세자비방록'에는 귀를 없앨 수 있는 방법이 담겨있다. 현조는 음란서생으로 조양선(이유비)을 지목했다. 음란한 내용이 담긴 책을 팔았던 조양선이 부적절한 서책을 지니고 있단 이유로 오해를 받았던 것. 그녀는 아버지와 더불어 음란서생 용의자로 추포됐다. 하지만 진짜 음란서생은 현조의 친자인 세손 이윤(심창민). 이윤은 귀에 맞서기 위해 음란서생으로 위장해 숨겨진 그의 존재를 폭로하는 글들을 몰래 써왔다. 이 같은 사실을 모르는 현조는 조양선을 추포하라고 명령했다. 한편 조양선의 어머니는 남편과 딸이 끌려가자 이 모든 것이 '정헌세자비망록'때문이라는 사실을 눈치채고 김성렬 을 찾아 서책의 행방을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곧 귀를 제거할 기회가 찾아온 것. 서책을 찾을 기회를 눈 앞에 둔 김성렬이 조양선을 어떻게 구할지, 또 어떤 방식으로 귀를 없앨지 주목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밤을 걷는 선비' 화면캡처
연예 김영철 "김태호 PD 고마운 사람, '무도' 효과 누렸다" [TV리포트=김지현 기자] 김영철이 MBC '무한도전'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김영철은 30일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무한도전' 덕에 슈퍼파월이 닉네임처럼 따라 다니는 것 같다"며 "많은 도움을 받은 게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영철은 "당시 녹화를 2월에 했는데 아직도 '슈퍼파월' 효과를 보는 것 같다"며 "올해 '띠동갑내기 과외하기'로 시작해 '무한도전', '진짜사나이'까지 MBC 예능에 연이어 출연할 수 있어 감사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또 김영철은 "방송에서 장난스럽게 '김태호 PD는 나한테 실수를 했지. 식스맨에 안넣어줬으니까'라고 말했는데 사실 참 고맙다. 주변에서 사과박스라도 보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따로 감사의 말을 전할 것"이라고 전하며 웃어보였다. 그는 현재 '일밤-진짜사나이2'부터 '나 혼자산다'까지 출연하며 MBC 예능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2의 전성기가 MBC에서 열린 것. 이와 관련해 김영철은 "'진짜사나이2'는 가장 감사한 프로그램"이라며 "이 프로그램 덕분에 대중이 나를 새롭게 바라보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이전에 사람들이 날 '오버가 쩌는 사람'으로 봤다면, 이제는 '원래 오버하는 애구나'라고 자연스럽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 모두가 '진짜사나이'덕"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김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