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섹시 아이돌’부터 ‘청순 선생님’까지…무한 연기변신기사입력 2011-07-03 12:59:07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배우 서영이 ‘섹시 아이돌’과 ‘청순 선생님’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섹시한 매력의 서영이 영화 ‘원더풀 라디오’ (감독 권칠인)에 아이돌 그룹 멤버인 미라 역으로 캐스팅됐다.



영화 ‘원더풀 라디오’는 과거 최고의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진아(이민정)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낮은 청취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구원투수로 투입된 PD 재익(이정진)과 새로운 코너를 만들며 사랑을 싹 틔워 나간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최근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언출 오만석) 공연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인 서영은 “연습실에서는 청순한 선생님을 연기하고 노래해야 하는데 영화 촬영장을 가면 화려한 전직 아이돌로 변신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무대에서는 청순미 넘치는 지적인 선생님으로, 스크린에서는 화려한 전직 아이돌 가수로의 연기 변신을 보여줄 서영에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은 7월 16일부터 8월 28일까지 호암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스타플럭스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