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섹시 아이돌’부터 ‘청순 선생님’까지…무한 연기변신

기사입력 2011-07-03 12:59: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배우 서영이 ‘섹시 아이돌’과 ‘청순 선생님’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섹시한 매력의 서영이 영화 ‘원더풀 라디오’ (감독 권칠인)에 아이돌 그룹 멤버인 미라 역으로 캐스팅됐다.



영화 ‘원더풀 라디오’는 과거 최고의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진아(이민정)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낮은 청취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구원투수로 투입된 PD 재익(이정진)과 새로운 코너를 만들며 사랑을 싹 틔워 나간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최근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언출 오만석) 공연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인 서영은 “연습실에서는 청순한 선생님을 연기하고 노래해야 하는데 영화 촬영장을 가면 화려한 전직 아이돌로 변신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무대에서는 청순미 넘치는 지적인 선생님으로, 스크린에서는 화려한 전직 아이돌 가수로의 연기 변신을 보여줄 서영에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은 7월 16일부터 8월 28일까지 호암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스타플럭스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


연예 '상류사회' 네 남녀 결혼골인+프러포즈 '모두 해피엔딩'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상류사회’에선 박형식과 임지연이 결국 결혼에 골인하고 유이와 성준 역시 결혼을 약속했다. 28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선 창수(박형식)와 지이(임지연)가 결국 결혼에 골인하는 모습과 윤하(유이)와 준기(성준)이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창수모는 지이와 창수의 결혼을 허락했고 창수는 지이를 찾아와 프러포즈했다. 창수는 “지이야 오늘을 살자. 내일은 아무도 몰라”라고 말했고 그녀 역시 “오늘을 살아요”라고 말했다.이에 창수는 주변에서 헤어질거라고 수근댈거라며 “그래도 같이 살자. 내가 너하고 같이 살고 싶어.”라고 프러포즈했다. 이에 지이에게 “나랑 살래?”라고 물었고 지이는 “살래”라고 말하며 그의 청혼을 받아들였다.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1년후 지이와 창수의 모습이 소개됐다. 지이는 창수와 결혼해 만삭의 임신부가 됐고 창수와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윤하와 준기 커플 역시 해피엔딩을 맞았다. 윤하는 준기가 자신을 처음부터 사랑했음을 알게됐고 그와 처음만난 장소를 찾아 엘리베이터 키스로 사랑을 확인했다. 준기는 “사랑한다 장윤하”라고 고백했고 그녀는 “난 운명을 믿지 않아. 널 선택할게.”라며 준기와 함께하고픈 마음을 드러냈다. 1년후 윤하와 준기 커플은 창수와 지이 커플과 함께 과거 함께 떠났던 별장으로 다시 여행을 갔다. 그곳에서 준기는 윤하에게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했고 윤하는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윤하와 준기, 지이와 창수가 모두 결혼에 골인하거나 앞두는 결말로 흐뭇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사진=‘상류사회’방송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