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 ‘섹시 아이돌’부터 ‘청순 선생님’까지…무한 연기변신

기사입력 2011-07-03 12:59: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배우 서영이 ‘섹시 아이돌’과 ‘청순 선생님’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섹시한 매력의 서영이 영화 ‘원더풀 라디오’ (감독 권칠인)에 아이돌 그룹 멤버인 미라 역으로 캐스팅됐다.



영화 ‘원더풀 라디오’는 과거 최고의 아이돌 그룹 멤버였던 진아(이민정)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낮은 청취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구원투수로 투입된 PD 재익(이정진)과 새로운 코너를 만들며 사랑을 싹 틔워 나간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최근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언출 오만석) 공연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인 서영은 “연습실에서는 청순한 선생님을 연기하고 노래해야 하는데 영화 촬영장을 가면 화려한 전직 아이돌로 변신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무대에서는 청순미 넘치는 지적인 선생님으로, 스크린에서는 화려한 전직 아이돌 가수로의 연기 변신을 보여줄 서영에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내 마음의 풍금’은 7월 16일부터 8월 28일까지 호암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스타플럭스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


연예 김상중이 '그것이 알고싶다'를 대하는 법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를 맞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상중. 그야말로 홍보를 위한 출연이었지만 프로그램을 대하는 그의 진지한 모습에 저절로 눈과 귀가 집중됐다. 베테랑 진행자의의 홍보 방법을 달라도 뭐가 달랐다. 지난 8월 3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와 관련한 궁금증을 속시원히 해결해줬다. 이날 김상중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의상 협찬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약 340회 가량을 진행하는 동안 모두 자신의 의상을 착용했다는 것. 특히 살인과 관련된 무거운 사건과 그보다 가벼운 미스터리 등을 다룰 땐 슈트 색상에 변화를 주는 등 세심한 부분도 놓치지 않았다. 또한 그는 슈트를 잘 입기 위해 절식을 한다며 철저한 자기관리 방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김상중은 신뢰감 가는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배역 선택에도 제한을 둔다고 밝혔다. 본업이 배우인데도 말이다. 그는 "진실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다보니 극악무도한 악역이나 우스꽝스러운 역은 자제하게 된다"며 “저를 올바른 사람으로 봐주고 있는 만큼 옳은 길을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프로그램이 만들어지기까지, 김상중은 8년의 시간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제작진을 지켜본 주인공이다. 그는 '협박 받은 적이 없냐'는 시청자 MC의 질문에 자신이 아닌 제작진의 경우를 예로 들었다. 제작진은 취재를 하려면 피의자와 피해자를 모두 만나는 것은 물론 당사자, 혹은 주변 인물들과 연락처를 주고 받는 일이 비일비재 하다. 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등 소송을 걸 경우엔 재판을 받으러 가기도 한다. 김상중은 이처럼 다양한 어려움에 처한 제작진의 입장을 대신 전했고, 더불어 프로그램을 향한 관심을 촉구했다. 김상중은 이어 "('그것이 알고싶다'를 하다 보면) 굉장히 미안하다"며 "뭔가 던져주기만 하고 어떤 해결을 제시하지는 못하니까. 그런 얘기를 늘 반복해서 또 해야하는 현실이 개인적으로 아쉽고 힘들다"고 MC가 느끼는 고충의 무게를 털어놓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김상중의 애정은 마지막까지 드러났다. 그는 프로그램 말미에 "'그것이 알고싶다'를 자주 보시나요?"라고 물으며 끝까지 '그것이 알고싶다' 홍보에 충실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는 5일 방송에서 1000회를 맞는다. 7번째 MC이자 최장수 MC를 맡고 있는 김상중. 그는 “저 이상의 능력을 지닌 진행자는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 진행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제가 계속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연기자가 아닌 진행자로서의 제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해서 사회의 공분을 일으킨 것들을 정화할 수 있고, 연기자가 하지 못하는 얘기를 할 수 있다는 이 장이 참 좋은 것 같다"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힐링캠프’는 5.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개편 이래 최고 시청률을 나타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힐링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