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2’ 박재범-문희준 ‘캔디’ 어깨 들썩들썩기사입력 2011-08-06 19:21:27




[TV리포트 표재민 기자] 문희준이 후배 박재범과 히트곡 ‘캔디’를 열창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자유선언 토요일-불후의 명곡2’(이하 ‘불후의 명곡2’)에서 박재범과 문희준은 90년대 히트곡 ‘캔디’의 무대를 꾸몄다. 문희준은 무대에 오르기 전 “내 파트 빼고 모두 박재범 씨가 부른다”며 살짝 귀띔했고 실제로 박재범의 파트 소화가 많았다.



라이브가 힘든 곡임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춤과 음악을 모두 병행하며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특히 ‘캔디’의 하이라이트 문희준의 ‘엉덩이춤’을 함께 추며 객석의 반응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날 박재범과 문희준의 ‘캔디’는 엠블랙 지오와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의 ‘킬러(Killer)’와의 라이벌경합에서 승리했다.



한편 이날 슈퍼주니어 규현은 g.o.d 출신 손호영과 ‘거짓말’을 열창했으며 포미닛 전지윤은 클론 구준엽과 ‘난’ 무대를 꾸몄다. 씨스타 효린은 DJ DOC와 ‘사랑을 아직도 난’을 열창했다. 허각은 노이즈 홍종구와 ‘너에게 원한건’을 함께 불렀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2’ 방송화면 캡처



표재민 기자 jmpy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