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악플러에 일침 "나는 내 갈 길을 갈 것"

기사입력 2012-01-25 08:19: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카라의 리더 박규리가 악플러에 불쾌감을 표현했다.



박규리는 24일 트위터에 “열등감을 표현하는 방법도 가지가지이지만 전 2012년에도 제 갈 길을 갑니다. 새해에는 이런 거 쓸 시간에 영어단어 하나를 더 외웁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박규리가 최근 MBC TV ‘우리들의 일밤-룰루랄라’에 출연해 축구선수 기성용에게 사랑을 고백을 한데 대해 누리꾼들이 그의 트위터에 악플을 남기자 해당 악플을 RT해 자신의 팔로우들에게 공개하며 일침을 가한 것이다.



한 누리꾼은 “박규리 알아서 해. 내 친구들이 기성용 광팬인데, 너 가만 안둔데, 성형 중독자에 왕따 불쌍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박규리는 평소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 그대로 악플러에 솔직하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했다.



또한 그는 “아참 열등감이라는 단어에 혹시 오해의 여지가 있을까봐, 그 단어는 많은 분에게 해당하는 단어가 아니에요~ 말 그대로 생각의 표현을 함부로 하시는 분들에게만 해당하는 겁니다”라고 밝혔다.



사진=TV리포트 DB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


연예 최지우, 이 시대 아줌마들을 위한 도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최지우가 잃어버린 청춘 찾기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첫 회에서는 38세의 나이에 15학번 새내기가 되며 새 인생을 시작한 노라(최지우)의 도전기가 그려졌다. 시작은 변심한 남편 우철(최원영)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것이었다. 자신의 무지를 인지하고 있는 노라는 대학교수인 우철의 눈높이에 맞는 여성이 되고자 대입에 도전했다. 그 결과 노라는 추가입학의 기쁨을 누렸다. 그러나 노라가 입학할 우천대에는 아들 민수(김민재)도 입학한 상황. 노라가 “놀랐지? 너하고 같은 대학에 다니게 되다니 꿈꾸는 거 같아”라며 소식을 전하자 민수는 “미친 거 아니야?”라며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민수는 또 “어쩜 끝까지 나한테 이래요? 나 창피하게 만들려고 낳았어? 차라리 재수 할래!”라고 퍼부었다. 한술 더 떠 우철은 “이래서 안 되는 거야. 우리 부부문제의 본질은 나한테 여보라 부르는 당신이야”라고 비난했다.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었다는 노라의 고백에도 우철은 “엉뚱하게 시간을 소비하는 당신의 유아기적 생각이 나를 숨 막히게 하는 감옥이었다고”라고 일갈했다. 이에 노라는 “대화가 안 돼서, 나와 함께한 시간이 힘들었던 거면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 되면 되는 거잖아요”라며 울먹였으나 우철은 자유로워지고 싶다며 거듭 이혼을 요구했다. 결국 노라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바. 그러나 노라는 청춘을 포기하지 않았다. 오진에 큰 충격을 받은 노라는 자신의 길을 걷기로 했다. 노라에게 청춘을 되찾는 지름길은 역시나 대학입학. 민수는 노라의 이동 동선을 미리 파악해 이중생활을 시작했다. 이는 새로운 만남으로도 이어졌다. 첫사랑 노라와의 재회에 복잡한 심경을 느끼는 현석(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지며 ‘두번째 스무살’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두번째 스무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