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악플러에 일침 "나는 내 갈 길을 갈 것"기사입력 2012-01-25 08:19:01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카라의 리더 박규리가 악플러에 불쾌감을 표현했다.



박규리는 24일 트위터에 “열등감을 표현하는 방법도 가지가지이지만 전 2012년에도 제 갈 길을 갑니다. 새해에는 이런 거 쓸 시간에 영어단어 하나를 더 외웁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박규리가 최근 MBC TV ‘우리들의 일밤-룰루랄라’에 출연해 축구선수 기성용에게 사랑을 고백을 한데 대해 누리꾼들이 그의 트위터에 악플을 남기자 해당 악플을 RT해 자신의 팔로우들에게 공개하며 일침을 가한 것이다.



한 누리꾼은 “박규리 알아서 해. 내 친구들이 기성용 광팬인데, 너 가만 안둔데, 성형 중독자에 왕따 불쌍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박규리는 평소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 그대로 악플러에 솔직하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했다.



또한 그는 “아참 열등감이라는 단어에 혹시 오해의 여지가 있을까봐, 그 단어는 많은 분에게 해당하는 단어가 아니에요~ 말 그대로 생각의 표현을 함부로 하시는 분들에게만 해당하는 겁니다”라고 밝혔다.



사진=TV리포트 DB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