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봉실’ 루나 김규종, 로맨스 이루기도 전에 경찰서 행?

기사입력 2012-01-25 16:16: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에프엑스 루나와 SS501 출신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간 사진이 포착돼 궁금증을 낳고 있다.



25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주말드라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박은령 극본, 윤상호 연출) 제작사는 루나와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연행돼 취조를 당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고봉실(김해숙)의 막내딸 서인영(루나)이 알바를 하는 편의점에 밤에는 노래와 춤 연습에 매진하면서 낮에는 편의점에 배달을 하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 나키(김규종)가 웃지 못 할 헤프닝으로 함께 경찰서에 연행된다.



살벌한 첫 만남 이후 줄곧 티격태격 범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준 이 두 사람은 함께 경찰서를 다녀온 후 서로에 대한 감정을 싹 틔우게 된다고.



제작 관계자는 “두 사람이 그동안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 경찰서 사건이후 서로에게 좋은 감정이 싹트게 되며 훈훈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면서 “루나 김규종이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루나 김규종이 경찰서에 간 사연은 오는 28일 오후 7시 50분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그룹에이트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연예 수목극 남주 꿰찬 육성재, 서서브의 초고속 출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쯤되면 '서서브 보컬'의 반란인가.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은 지 불과 5개월도 채 안 된 상태에서 지상파 수목 미니시리즈의 남자주인공 자리를 단숨에 꿰찼으니 말이다.  1994년 tvN '응답하라 1994'에서 조연 쑥쑥이 역할로 연기에 도전한 육성재는 이후 지난해 방송된 tvN '아홉수 소년'에서 강민구 역으로, 올해 첫 지상파 드라마이자 '스타 등용문'이라 불리는 KBS2 '후아유-학교 2015'에 '서브'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며 20대를 대표하는 남자배우로 승승장구 중이다. 육성재의 대중적인 인지도에 기폭제가 된 계기는 지난 5월 1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그가 놀라운 노래 실력을 뽐낸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였다. 육성재는 제3대 복면가왕이 됐던 '종달새 딸랑딸랑'과 마지막 라운드에서 맞붙을 만큼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가창력을 공개해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육성재가 정체를 공개하기 전 연예인 판정단 MC 김구라는 땡벌이 육성재일 거라고 확신하면서 그를 "아이돌 그룹의 서서브 보컬일 것"이라고 짐작했고, 이때부터 서서브 보컬 육성재의 반란은 시작됐다. '후아유'에서 공태광 역할로 등장한 그는 '메인' 남자주인공 남주혁을 뛰어넘는 존재감으로
연예 이홍기, '나를돌아봐'의 아픈 손가락 [TV리포트=이우인 기자] FT아일랜드 이홍기가 결국 KBS2 예능 프로그램 '나를 돌아봐'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켜 '나를 돌아봐'에서 자진 하차한 최민수가 남긴 후폭풍 때문이다. 결코 즐거운 작별은 아니다.  KBS 측은 2일 TV리포트에 "이홍기가 제작진과 합의 하에 하차했다. 최민수와 이홍기의 후임은 섭외 중이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홍기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도 "제작진과 합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홍기는 '나를 돌아봐'의 정규 편성 새 멤버로 지난 7월 24일 최민수와 함께 투입됐다.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두 사람의 만남은 묘한 재미를 유발했다. '나를 돌아봐'의 히든카드로도 떠올랐다. 매니저 역할을 맡은 최민수 때문에 절절 매는 이홍기의 모습이 웃음 포인트였다.  그러나 '나를 돌아봐'가 프로그램 내용 외적으로 여러 차례 출연진의 논란이 있었고, 그 논란 속에 이홍기는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었다. 조영남, 김수미의 하차 논란이 겨우 봉합되니, 이번엔 최민수가 외주제작사 PD를 폭행하는 문제를 일으켰다. 최민수가 만든 논란은 그 정도가 심각했다.  이홍기는 최민수의 하차로 자연스러운 하차 수순을 밟고 말았다. 프로그램에 투입된 지 두 달도 채 안 된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