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봉실’ 루나 김규종, 로맨스 이루기도 전에 경찰서 행?기사입력 2012-01-25 16:16:47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에프엑스 루나와 SS501 출신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간 사진이 포착돼 궁금증을 낳고 있다.



25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주말드라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박은령 극본, 윤상호 연출) 제작사는 루나와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연행돼 취조를 당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고봉실(김해숙)의 막내딸 서인영(루나)이 알바를 하는 편의점에 밤에는 노래와 춤 연습에 매진하면서 낮에는 편의점에 배달을 하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 나키(김규종)가 웃지 못 할 헤프닝으로 함께 경찰서에 연행된다.



살벌한 첫 만남 이후 줄곧 티격태격 범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준 이 두 사람은 함께 경찰서를 다녀온 후 서로에 대한 감정을 싹 틔우게 된다고.



제작 관계자는 “두 사람이 그동안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 경찰서 사건이후 서로에게 좋은 감정이 싹트게 되며 훈훈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면서 “루나 김규종이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루나 김규종이 경찰서에 간 사연은 오는 28일 오후 7시 50분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그룹에이트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