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봉실’ 루나 김규종, 로맨스 이루기도 전에 경찰서 행?

기사입력 2012-01-25 16:16: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에프엑스 루나와 SS501 출신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간 사진이 포착돼 궁금증을 낳고 있다.



25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주말드라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박은령 극본, 윤상호 연출) 제작사는 루나와 김규종이 함께 경찰서에 연행돼 취조를 당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고봉실(김해숙)의 막내딸 서인영(루나)이 알바를 하는 편의점에 밤에는 노래와 춤 연습에 매진하면서 낮에는 편의점에 배달을 하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 나키(김규종)가 웃지 못 할 헤프닝으로 함께 경찰서에 연행된다.



살벌한 첫 만남 이후 줄곧 티격태격 범상치 않은 모습을 보여준 이 두 사람은 함께 경찰서를 다녀온 후 서로에 대한 감정을 싹 틔우게 된다고.



제작 관계자는 “두 사람이 그동안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 경찰서 사건이후 서로에게 좋은 감정이 싹트게 되며 훈훈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면서 “루나 김규종이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루나 김규종이 경찰서에 간 사연은 오는 28일 오후 7시 50분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사진=그룹에이트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음악 [단독]빈지노, 외국모델과 교제…길거리 스킨십 화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사랑꾼 래퍼’ 빈지노의 새 여자친구가 독일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stefanie michova)라고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빈지노는 자신의 SNS에 스테파니 미초바와 함께 하는 일상을 사진에 담아 공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함께 거리 데이트를 즐겼으며, 커플 아이템도 착용했다. 이런 사진은 스테파니 미초바의 SNS에도 나란히 게재된 상태. 빈지노와 스테파니는 주변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렸으며, 이런 상황은 사진으로 입증됐다. 최근에는 두 사람이 서울 강남 모 백화점 앞에서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독일 출신의 모델로 한국 패션쇼를 통해 종종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우월한 비주얼을 가진 스테파니는 빈지노와 만나며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다. 평소 빈지노의 열애 스타일로 봤을 때 현재 스테파니 미초바와 핑크빛 만남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빈지노의 경우 여자친구와 함께 찍거나, 여자친구를 위한 사진 등을 자유롭게 공개한 바 있다. 이미 미국 LA 교포들 사이에선 이들의 교제가 알려진지 오래. 연인을 향한 사랑을 굳이 숨기지 않는, 당당한 빈지노를 향한 여성팬들의 지지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빈지노 SNS  
방송 '진짜 사나이' 바야흐로 김영철 전성시대…포텐 터졌다 '노잼 개그맨' 김영철이 달라졌다. 눈만 깜빡여도 웃기고 목소리만 높여도 자지러진다. 김영철, 이젠 그의 전성시대가 왔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SSU 해난 구조대에 도전하는 병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난 구조대는 어느 부대보다 삼엄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병사들은 해난구조대의 분위기에 한층 겁먹은 모습을 보였다. 조교의 호통도 병사들을 위축되게 했다. 조교에게 아량이란 없었다. 조교는 외국인 줄리엔강에게 특혜를 주지 않았고 슬리피에게 경고하며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이날 조교는 '소대장 훈련병'을 뽑자고 제안했다. 이후 '소대장 훈련병'의 조건인 큰 목소리를 테스트했고 김영철, 정겨운이 최후의 후보로 남았다. 김영철은 조교의 테스트에 눈을 질끈 감으며 소리쳤다. 이때 조교는 "눈 떠"라고 명령했다. 김영철은 눈을 크게 부릅떴다. 조교의 호통이 병사들을 웃음 고문에 빠지게 했다. 김영철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빨 보이지마, 눈 떠 갖은 지적을 다 받는다"라고 토로했다. 김영철은 앞서 "이빨 보이지마"라는 조교의 명령에 "이빨은 아킬레스 건이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참지 못한 바 있다. 김영철의 목소리는 조교의 마음에 쏙 들었고 결국 그는 '소대장 훈련병' 완장을 달게 됐다. 정겨운은 "고소하다고 생각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완장을 단 동시에 잔혹사가 시작된 김영철. 그의 고생은 웃음으로 연계된다. 눈만 떠도 웃음을 안기는 김영철. 소대장 훈련병이 된 김영철이 앞으로 어떤 웃음 폭탄을 안길 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개그맨으로서 포텐 터진 그의 전성시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진짜 사나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