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허위 제보 수사 의뢰 '실제 해당 선수 아냐'

기사입력 2012-02-15 19:30: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5일 허위사실을 알린 익명의 제보자에 대한 수사를 서울 수서경찰에 의뢰했다.



자신을 은퇴한 프로야구 선수 J씨라고 밝힌 익명의 제보자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프로야구 승부조작에 조직폭력배가 개입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제보자는 또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이 끝난 정규리그 후반에는 선수와 코치가 다함께 짜고 수비에서 실책을 범하는 방식 등으로 승부조작을 해 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제보자가 허위 제보자로 알려지면서 관련 내용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커졌다.



KBO는 J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한 결과 제보한 적이 없다는 답변을 들었고, 이 제보자가 실제 해당 선수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사진=TV리포트 DB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7대 가왕…반전 없었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가 4연승에 성공, 7대 가왕에 올랐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이하 클레오파트라)에 맞설 7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2라운드 1조는 ‘소녀감성 우체통’과 ‘오 필승 코리아’의 대결이었다.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부른 ‘소녀감성 우체통이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조정현의 ‘슬픈 바다’를 열창한 오 필승 코리아는 탈락했다. 오 필승 코리아의 정체는 배우 송원근. 2라운드 2조는 ‘장래희망 칼퇴근’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의 대결이었다. 장래희망 칼퇴근은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각각 선곡했다. 탈락한 장래희망 칼퇴근의 정체는 가수 정인이었다. 이어 진행된 3라운드에서 ‘소녀감성 우체통’은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각각 열창했다. 그 결과 내 칼을 받아 낭만자객이 가왕 후보에 진출했다. 마지막으로 3연승을 달린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부르며 감동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클레오파트라는 7대 가왕에 올랐다. 탈락한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 정체는 스피카 김보아였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