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지연, 걸그룹 예쁜 표준 얼굴 1위 등극 '서현 윤아 뒤이어'

기사입력 2012-03-01 13:07: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걸그룹 티아라 지연이 걸그룹 중 가장 예쁜 표준 얼굴형 미녀 1위로 선정됐다.



1일 리젠 성형외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활동하는 걸그룹 중 가장 얼굴라인이 예쁜 미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29일까지 한 달 간 서울 명동과 압구정 거리에서 만난 20, 30대 연령층의 남녀 48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210표를 얻은 지연이 1위에 올랐다.



이어 소녀시대 서현(132표), 윤아(130표)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차지했으며 수지와 설리가 그 뒤를 이었다.



이 미녀들의 공통점은 얼굴라인이 자연스럽고 어느 각도에서 봐도 이목구비가 뚜렷하면서도 서글서글한 느낌을 준다는 것, 이런 점들이 호감형 얼굴의 표준이 됐다. 이에 민감한 광고계에서도 걸그룹의 패션, 뷰티 등에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한편 티아라 지연은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드림하이2' 에서 극중 칸의 여왕을 꿈꾸는 리안 역으로 열연 중이다.



사진=지연 트위터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8인조, 공개열애, 걸그룹대전’…소녀시대의 자신만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제시카를 잃었고, 멤버 네 명은 공개 열애 중이다. 뜨겁게 치솟은 걸그룹 후배들이 바짝 따라붙으며 걸그룹 대전을 벌인다. 그럼에도 소녀시대는 자신만만했다. 1년 6개월 만의 컴백으로 소녀시대는 한껏 흥이 올랐다. 소녀시대는 7일 오후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호텔에서 컴백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소녀시대는 “무얼 하고 있는지 모를 정도로 정신이 없다. 컴백 실감이 안 난다. 그만큼 오래 기다렸고, 준비한 앨범이다. 며칠 전에는 예능 프로그램 출연하는데 카메라가 적응이 안됐다”고 웃었다. 멤버 제시카를 잃은 소녀시대는 여덟 멤버로 첫 국내 컴백을 앞두고 있다. 소녀시대는 싱글 앨범 ‘파티(PARTY)’와 정규 5집 앨범을 차례로 발매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준비했다. 제시카 이탈에 대해서는 리더 태연이 대표로 입장을 밝혔다. 태연은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고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 그래서 저희끼리는 더욱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됐다. 저희끼리 더 강해졌다”면서 “한곡만 보여드리기 아쉬워서 세곡을 준비한 이유도 그렇다”고 말했다. 8인 체제의 변화에 대해 소녀시대는 “그동안 홀수 멤버였기 때문에 안무 대형을 짜는 게 더 쉽다. 특정 멤버가 메인을 잡아주면 된다. 하지만 이번에는 두 명이 센터에 서서 중심을 잡았다”고 달라진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유리는 “저희가 연습생 기간이 길어서 안무와 댄스 실력이 꽤 좋다. 그동안 3분 안에 저희의 매력을 나눠 보여주는 게 아쉬웠다. 하지만 이번에는 3곡의 타이틀곡을 통해 여덟 멤버의 매력과 실력을 모두 보여드리겠다”고 자부했다. 현재 수영, 유리, 태연, 윤아가 공개열애를 하고 있는 가운데 앨범 방향성에 영향을 받는지 질문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소녀시대는 “공개 열애와 앨범에는 영향이 없다. 기존 소녀시대 이미지에 맞춰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웃었다. 오는 8월 컴백을 선언한 원더걸스에 대해 “원더걸스의 컴백은 저희와 동료라 반가웠다”고 웃으며 7월 걸그룹 대전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소녀시대는 “저희 활동시기에 많은 걸그룹 활동이 겹친다. 그 자체가 행복하고 즐겁다. 저희 말고도 다른 걸그룹 보면서 또 다른 점도 구경할 수 있다. 걸그룹의 컴백들로 보이그룹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저희 소녀시대가 데뷔 때부터 무대 위 걸파워는 정말 자신있다”고 말했다. 이날 소녀시대는 트리플 타이틀곡 선정에 대해 강한 의욕을 보였다. 후배 걸그룹들과의 경쟁에서도 “역시! 소녀시대”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는 욕심을 냈다. 멤버를 잃은 상황이 오히려 소녀시대를 강하게 만들었고, 공개 열애와 별개로 소녀시대 이미지를 유지했다고 자신했다. 걸그룹대전에 나선 소녀시대가 과연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까. 지켜보는 상황이 흥미롭다. 김예나 기자 yeah@tvr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