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에이 붕대 개그 도전, 코믹→도발…보일듯말듯 ‘터치’ 의상 시선집중

기사입력 2012-03-05 16:47: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걸그룹 미쓰에이가 붕대 개그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쓰에이의 붕대 개그는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감수성 코너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미쓰에이는 화제의 붕대 의상에 복면을 쓰고 등장했다. 청나라 최고의 자객으로 소개 받은 미쓰에이는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특히 오랑케 역의 김지호가 칼에 베일 때마다 미쓰에이 멤버들이 붕대를 풀어 상처를 감아주자 김준호는 “더 베어라”고 재촉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미쓰에이 멤버 민은 “뭐하는거냐”며 김준호의 뺨을 때렸다. 이에 김준호는 “대본에 있는 거다”며 “그러게 왜 붕대를 입고 왔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프로그램 말미에 미쓰에이는 신곡 ‘터치’ 안무를 관능적으로 보여줘 박수갈채를 받았다. 



사진 = KBS 2TV ‘개그콘서트’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미세스캅' 아이 살해 장면, 꼭 필요했을까? ‘미세스캅’에서 어린 아이가 연쇄살인마에게 칼에 찔리고 결국 병원에서 사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SBS ‘미세스캅’에선 영진(김희애)이 연쇄살인마 남상혁(이재균)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을 놓친 영진은 억울한 누명을 쓴 허정남을 찾아가 사과했다. 그녀는 “진범이 잡힐거다. 허정남씨 덕분에 경찰은 진범 놓쳤다는 여론의 비판을 피해갈거다. 그런 일이 없도록 했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허정남은 자신의 7살 아들이 혼자 있을거라며 아들을 찾아가달라고 부탁했고 영진은 아이를 찾아갔다. 7살 윤수는 영진을 엄마처럼 잘 따랐고 영진은 윤수에게 먹을 것을 사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그러나 그때 정보원으로부터 남상혁이 묵고있는 숙소에 대한 제보가 왔고 윤수를 홀로 둘수 없던 영진은 아이를 데리고 그곳으로 갔다. 차안에 잠시 기다려달라고 말한후 남상혁과 대치하게 된 영진. 그러나 남상혁은 마침 그녀를 알아보고 반갑게 달려오던 아이를 인질로 잡았고 영진은 “아이는 놓아달라”고 애원했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은 “아이 살리고 싶으면 병원으로 빨리 업고 뛰세요. 그럼 살수 있을거다”며 영진이 보는 앞에서 아이를 찔렀다. 영진이 절규하며 피를 흘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