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5kg 감량 후 글래머러스 몸매로 '한국의 비욘세' 등극

기사입력 2012-03-09 21:46: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걸그룹 시크릿이 지난 5일부터 3회간 진행된 일본에서의 첫 단독 콘서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일본 첫 투어 'Secret 1st Japan Tour 'SECRET TIME' 2012'로 일본 팬들의 마음 사로잡기에 나선 시크릿은 지난 5일부터 오사카, 나고야, 도쿄에서 진행된 3회의 공연을 통해 시크릿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회전되는 LED에 3D 영상을 배경으로 '매직'을 부르며 오프닝을 연 시크릿은 국내에서의 히트곡과 일본에서 발표한 곡들을 통틀어 총 20곡을 화려한 안무에 안정적인 라이브로 펼쳐보였고, 멤버 개개인이 야심차게 준비한 솔로 무대도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특히 솔로무대의 절정은 마지막으로 등장한 리더 전효성의 것이었다. 살을 5kg이나 뺀 것으로 알려진 전효성은 특유의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하며 비욘세의 'Naughty Girl'과 'Crazy in Love'를 연달아 완벽하게 소화해 '한국의 비욘세'로 등극했다.



비, 씨앤블루, FT 아일랜드 등 국내 대표적인 가수들이 이미 투어를 진행했던 제프 오사카, 제프 나고야, 제프 도쿄 등의 공연장은 남녀노소의 구분 없이 수천 명의 팬들이 공연장을 가득 메워 한국어든 일본어든 할 것 없이 후렴구를 따라 부르는 뜨거운 열성을 보였다.



데뷔 2년 만에 첫 단독 공연을 펼친 시크릿은 첫 번째 일본 투어를 시작으로 해외 활동에 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사진=TS엔터테인먼트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릴레이툰 D-1, '무도' 30년 후를 기대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무한도전’ 릴레이툰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본격적인 연재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릴레이툰 특집이 방송됐다. 릴레이툰 특집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스타 웹툰 작가들이 팀을 이뤄 6주 간 릴레이로 웹툰을 연재하는 것으로 오는 25일부터 베일을 벗는다. ‘무한도전’에 따르면 하하 기안84 팀이 릴레이툰 연재 첫 주자로 나선다. 양세형 이말년, 정준하 가스파드, 유재석 무적핑크, 광희 윤태호, 명수 주호민 등이 바통을 이어 릴레이툰을 연재할 예정.  특히 ‘무한도전’ 멤버들은 그동안 자신의 SNS에 릴레이툰 특집과 관련된 게시물을 올리며 열정을 드러냈다. 광희는 ‘무한도전’ 김태호 PD와 윤태호 작가를 직접 그리는 등 그림 실력을 뽐냈다. 하하는 기안84와 웹툰 작업 중인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고, 정준하는 가스파드가 그려준 캐릭터와 함께 “열심히 해서 최고의 작품을 그릴 겁니다”라는 포부를 적기도 했다. 이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뜨거운 열정을 알 수 있는 대목. 뿐만 아니라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에는 하하 기안84 팀과 박명수 주호민 팀의 웹툰이 맛보기로 공개되면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무엇보다 첫 주자인 하하 기안84 팀이 ‘무한도전’ 30년 후의 모습을 예고, 흥미를 더했다.  지난 18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토요 웹툰 코너에는 ‘무한도전’ 릴레이툰의 프롤로그가 게재됐다. ‘무한도전’ 릴레이툰은 ‘무한도전X웹툰작가의 뒤 없이 달리는 릴레이 웹툰이 방송과 함께 네이버 웹툰에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라는 소개로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는 상황. 공개된 ‘무한도전’ 릴레이툰 프롤로그에는 ‘6월 25일 토요일 COMING SOON’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이어 여섯 팀의 그림 실력을 알 수 있는 웹툰이 한 컷씩 있어 시선을 모은다. 마지막에는 “나만 기대돼?”라고 적혀 있어 흥미를 자극한다.  무엇보다 ‘무한도전’ 릴레이툰 프롤로그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려 그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베스트 댓글의 ‘좋아요’는 6만 건 이상, 별점 역시 9.92를 나타내고 있다.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웬툰 작가들이 릴레이툰 특집을 통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어떤 웹툰이 완성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 네이버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