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넝쿨째굴러온당신’ 강민혁, 클럽에서 첫 신고식 ‘시크매력 대방출’

기사입력 2012-03-15 08:40:2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남성밴드 씨엔블루 강민혁이 클럽에 등장했다.



강민혁은 지난 13일 오전 8시 KBS 2TV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박지은 극본, 김형석 연출) 촬영을 위해 서울 홍대 근처 클럽을 찾았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강민혁은 여심을 뒤흔드는 타고난 바람둥이지만 친구와의 의리를 끔찍하게 생각하는 윤희(김남주)의 동생 차세광 역을 맡았다. 



블랙 가죽재킷과 청바지를 매치해 세련된 클럽룩을 연출한 강민혁은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시크한 차세광 역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특히 강민혁은 특유의 서글서글한 성격답게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추는 말숙(오연서)과도 금세 허물없는 사이가 되는 등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첫 촬영 소감에 대해 강민혁은 “시끌벅적한 클럽에서 50명이 넘는 보조출연자와 촬영을 해서 시간가는 줄 몰랐다”며 “얼떨떨떨하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강민혁은 한류스타로서 전세계를 넘나들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이번 작품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발휘하고 있다. 또래들과 했던 그동안의 연기와는 달리 대선배들을 포함한 다양한 연령층의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며 연기에 대해 좀 더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기 때문.



강민혁은 “얼마 전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의 합동공연을 위해 미국에 다녀왔다. 미국에 있을 때에도 ‘넝쿨째 굴러온 당신’을 빼놓지 않고 모니터링 했다”고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어떻게 하면 임팩트 있는 첫 등장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특히 연기경험이 많은 정용화 형이 같이 연습해줘서 편안하게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주변 스태프들이 세광과 자신의 캐릭터가 완벽하게 일치한다는 말에 “세광이가 친구를 좋아하고 욕심이 많다는 점에서 나와 많이 닮았다. 만약 드라마에서처럼 내 친한 친구가 그런 상황에 놓인다면 나라도 세광과 똑같은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광이라는 인물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맡고 싶었던 역할이라 제의가 들어왔을 때 바로하고 싶었다”며 역할에 대한 강한 애정도 덧붙였다.



한편 강민혁은 오는 17일 방송되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7회 분부터 등장한다.



사진 = 로고스 필름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연예 '미세스캅' 아이 살해 장면, 꼭 필요했을까? ‘미세스캅’에서 어린 아이가 연쇄살인마에게 칼에 찔리고 결국 병원에서 사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SBS ‘미세스캅’에선 영진(김희애)이 연쇄살인마 남상혁(이재균)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을 놓친 영진은 억울한 누명을 쓴 허정남을 찾아가 사과했다. 그녀는 “진범이 잡힐거다. 허정남씨 덕분에 경찰은 진범 놓쳤다는 여론의 비판을 피해갈거다. 그런 일이 없도록 했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허정남은 자신의 7살 아들이 혼자 있을거라며 아들을 찾아가달라고 부탁했고 영진은 아이를 찾아갔다. 7살 윤수는 영진을 엄마처럼 잘 따랐고 영진은 윤수에게 먹을 것을 사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그러나 그때 정보원으로부터 남상혁이 묵고있는 숙소에 대한 제보가 왔고 윤수를 홀로 둘수 없던 영진은 아이를 데리고 그곳으로 갔다. 차안에 잠시 기다려달라고 말한후 남상혁과 대치하게 된 영진. 그러나 남상혁은 마침 그녀를 알아보고 반갑게 달려오던 아이를 인질로 잡았고 영진은 “아이는 놓아달라”고 애원했다. 연쇄살인마 남상혁은 “아이 살리고 싶으면 병원으로 빨리 업고 뛰세요. 그럼 살수 있을거다”며 영진이 보는 앞에서 아이를 찔렀다. 영진이 절규하며 피를 흘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