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넝쿨째굴러온당신’ 강민혁, 클럽에서 첫 신고식 ‘시크매력 대방출’

기사입력 2012-03-15 08:40:2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남성밴드 씨엔블루 강민혁이 클럽에 등장했다.



강민혁은 지난 13일 오전 8시 KBS 2TV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박지은 극본, 김형석 연출) 촬영을 위해 서울 홍대 근처 클럽을 찾았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강민혁은 여심을 뒤흔드는 타고난 바람둥이지만 친구와의 의리를 끔찍하게 생각하는 윤희(김남주)의 동생 차세광 역을 맡았다. 



블랙 가죽재킷과 청바지를 매치해 세련된 클럽룩을 연출한 강민혁은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시크한 차세광 역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특히 강민혁은 특유의 서글서글한 성격답게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추는 말숙(오연서)과도 금세 허물없는 사이가 되는 등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첫 촬영 소감에 대해 강민혁은 “시끌벅적한 클럽에서 50명이 넘는 보조출연자와 촬영을 해서 시간가는 줄 몰랐다”며 “얼떨떨떨하다”고 전했다.



무엇보다 강민혁은 한류스타로서 전세계를 넘나들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이번 작품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발휘하고 있다. 또래들과 했던 그동안의 연기와는 달리 대선배들을 포함한 다양한 연령층의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며 연기에 대해 좀 더 배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기 때문.



강민혁은 “얼마 전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의 합동공연을 위해 미국에 다녀왔다. 미국에 있을 때에도 ‘넝쿨째 굴러온 당신’을 빼놓지 않고 모니터링 했다”고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어떻게 하면 임팩트 있는 첫 등장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특히 연기경험이 많은 정용화 형이 같이 연습해줘서 편안하게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주변 스태프들이 세광과 자신의 캐릭터가 완벽하게 일치한다는 말에 “세광이가 친구를 좋아하고 욕심이 많다는 점에서 나와 많이 닮았다. 만약 드라마에서처럼 내 친한 친구가 그런 상황에 놓인다면 나라도 세광과 똑같은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광이라는 인물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맡고 싶었던 역할이라 제의가 들어왔을 때 바로하고 싶었다”며 역할에 대한 강한 애정도 덧붙였다.



한편 강민혁은 오는 17일 방송되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7회 분부터 등장한다.



사진 = 로고스 필름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쇼미더머니5’ 샵건, 비주얼을 이긴 실력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쇼 미 더 머니 5’ 샵건이 원과의 대결에서 승리, 길-매드클라운 팀에 웃음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Mnet ‘쇼 미 더 머니 5’에는 팀배틀과 1차 공연이 펼쳐졌다. 샵건은 팀 배틀에서 슈퍼비와 대결을, 1차 공연에서는 원과 대결을 벌여야 했다. 먼저 펼쳐진 팀 배틀에서 강력한 상대 슈퍼비와 만난 샵건이었다. 슈퍼비는 길 조차도 “디스 배틀을 하려 태어난 래퍼”라고 표현할 만큼 강력한 상대였다. 예상대로 슈퍼비는 강렬한 랩으로 기선을 제압하려 했다. 그러나 샵건도 만만치 않았다. “스윙스한테 랩 레슨받았던 것 비밀로 해달라”라고 전화를 걸었던 슈퍼비의 치부를 랩으로 공개했다.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지는 듯했다. 슈퍼비도 샵건의 랩에 당황한 기색이었고, 프로듀서들은 이 대결에 흥이 올랐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샵건은 가사를 잊었고, 결국 랩을 잇지 못한 채 비트를 흘려보냈다. 팀을 넘어 다른 출연자들까지 “안타깝다”고 표현할 정도였다. 결국 두 팀의 대결은 슈퍼비가 속한 도끼-더 콰이엇 팀의 승리로 끝났다. 이어 1차 공연이 시작됐다. 승리팀과 승리팀, 패배팀과 패배팀의 대결이었다. 각 팀당 세 명의 래퍼 중 한 명은 단독 공연의 주인공으로, 두 명은 프로듀서와 함께 꾸미는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선택을 받는 것으로 룰이 공개됐다. 평가단 앞에서 펼칠 무대 직전, 한 명이 탈락하는 냉정한 무대였다. 길-매드클라운 팀에서는 보이비가 단독 공연 래퍼로 결정됐다. 샵건과 도넛맨 중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 ‘비행소년’으로 무대에 설 주인공을 결정해야 했다. 샵건은 자신의 꿈을 응원해 준 엄마와 누나를 떠올리며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고, 결국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사이먼디와 그레이의 선택을 받은 원과 공연비 대결을 벌여 둘 중 한 명이 탈락하는 상황. 원의 무대에 다른 팀들은 “정말 잘 생겼다” “음원 잘 될 것 같다”라며 감탄사를 뱉었기에 안심할 수는 없었다. 앞서 여러 차례 아쉬움을 안겼던 샵건이었지만 절치부심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무대를 지켜보는 엄마와 누나에게 실망을 안길 수 없었다.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한 샵건의 ‘비행소년’은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았고, 1차와 2차 투표를 합산한 최종 공연비 확인 결과 원이 165만원, 샵건이 290만원으로 승리를 거뒀다. 결과 발표 후 길은 “믿을 수 없다. 마음을 비우고 있던 차였다”라며 놀라워했다. 여러 차례 아쉽고 아쉬운 무대를 보여줬던 샵건 이었지만, TOP6에 가장 먼저 오르게 됐다. 다음 경연에서는 또 어떤 랩으로 듣는 이들을 홀릴는지 기대를 남겼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net ‘쇼 미 더 머니5’ 화면 캡처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