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남다른 개냥이와 다정한 셀카 '뭔가 닮았어~'기사입력 2012-04-10 16:09:43




[TV리포트 조지영 기자] 그룹 2PM의 준호가 남다른 애묘 사랑을 표현하며 깜찍한 셀카를 찍어 공개했다.



준호는 1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트장 고양이가 임신했다. 촬영 올 때마다 참치 줘서 졸졸 따라다녔던 아기. 성격이 강아지 같아서 개냥이. 임신해서인지 뒤뚱뒤뚱 걷는 게 정말 귀엽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준호는 하얀색 셔츠와 검은 타이를 매치한 단정한 모습으로 고양이의 턱을 만지며 미소 짓고 있다. 특히 고양이의 웃는 모습과 준호의 웃는 눈매가 많이 닮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은 "정말 동물사랑 남다른 준호. 부쩍 좋은 일 많이 하는 것 같다" "고양이 정말 좋아하는 표정이다. 뭔가 준호도 고양이 상이었어" "개냥이에서 폭소했어요. 정말 귀엽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준호 트위터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