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 왕세자' 박유천, 쌀+라면화환 기부 '훈훈'

기사입력 2012-04-27 17:52: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김보라 인턴기자] JYJ 박유천과 세계 30여개 국가의 팬들이 결식아동 및 독거노인, 장애인 등을 돕기 위한 선행을 펼쳤다.



지난달 13일 진행된 SBS TV '옥탑방 왕세자'(이희명 극본, 신윤섭 연출) 제작 발표회에서 박유천 응원 쌀드리미화환 행사를 진행한 드리미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쌀 화환 11.5톤 중 2.2톤, 라면화환 2000개를 전국 32개 사회복지기관과 시설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유천은 지난해 일본 지진 재해 복구와 태국 홍수 구호, 그리고 캄보디아에 학교 건립을 돕는 등 선행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사진=드리미



김보라 인턴기자 purplish@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