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 왕세자' 박유천, 쌀+라면화환 기부 '훈훈'

기사입력 2012-04-27 17:52: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김보라 인턴기자] JYJ 박유천과 세계 30여개 국가의 팬들이 결식아동 및 독거노인, 장애인 등을 돕기 위한 선행을 펼쳤다.



지난달 13일 진행된 SBS TV '옥탑방 왕세자'(이희명 극본, 신윤섭 연출) 제작 발표회에서 박유천 응원 쌀드리미화환 행사를 진행한 드리미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쌀 화환 11.5톤 중 2.2톤, 라면화환 2000개를 전국 32개 사회복지기관과 시설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유천은 지난해 일본 지진 재해 복구와 태국 홍수 구호, 그리고 캄보디아에 학교 건립을 돕는 등 선행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사진=드리미



김보라 인턴기자 purplish@tvreport.co.kr


연예 엠버, 美 매체 EXID 비하에 분노…"부끄럽다" 엠버, 美 매체 EXID 비하에 분노 [TV리포트=홍의석 기자] '에프엑스' 엠버가 미국 연예 매체 TMZ의 EXID 비하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엠버는 4일 자신의 트위터에 "가만히 있으려고 했지만 안되겠다. TMZ 당신들은 쿨하지 못하다. 당신들의 철없고 예의 없는 행동에 모든 미국인들이 부끄러워하고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TMZ의 EXID 멤버들을 영어발음을 희화한 것에 대한 분노표출로 보인다. TMZ는 미국의 가십 매체로 지난 1일(현지시각) 자사의 TV채널에서 코리아 타임스 뮤직 페스티벌 참여차 미국을 방문했던 EXID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TMZ의 기자로 추정되는 인물은 EXID의 멤버들의 "I'm so happy", "Thank you" 와 같은 발언을 흉내 내며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한 남성은 "이건 아니야" 하고 고개를 내젓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다른 동양인은 "땡큐, 땡큐"라고 어설픈 발음을 선보였고, 이에 "저렇게 말해도 동양인이니 인종차별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올라온 이 영상은 유튜브를 타고 확산되며 미국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EXID는 신곡 '아예'로 각종 음악프로그램 1위를 차지 하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출처=TV리포트 DB, 엠버 트위터 캡처>
방송 '진짜 사나이' 바야흐로 김영철 전성시대…포텐 터졌다 '노잼 개그맨' 김영철이 달라졌다. 눈만 깜빡여도 웃기고 목소리만 높여도 자지러진다. 김영철, 이젠 그의 전성시대가 왔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SSU 해난 구조대에 도전하는 병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난 구조대는 어느 부대보다 삼엄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병사들은 해난구조대의 분위기에 한층 겁먹은 모습을 보였다. 조교의 호통도 병사들을 위축되게 했다. 조교에게 아량이란 없었다. 조교는 외국인 줄리엔강에게 특혜를 주지 않았고 슬리피에게 경고하며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이날 조교는 '소대장 훈련병'을 뽑자고 제안했다. 이후 '소대장 훈련병'의 조건인 큰 목소리를 테스트했고 김영철, 정겨운이 최후의 후보로 남았다. 김영철은 조교의 테스트에 눈을 질끈 감으며 소리쳤다. 이때 조교는 "눈 떠"라고 명령했다. 김영철은 눈을 크게 부릅떴다. 조교의 호통이 병사들을 웃음 고문에 빠지게 했다. 김영철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빨 보이지마, 눈 떠 갖은 지적을 다 받는다"라고 토로했다. 김영철은 앞서 "이빨 보이지마"라는 조교의 명령에 "이빨은 아킬레스 건이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참지 못한 바 있다. 김영철의 목소리는 조교의 마음에 쏙 들었고 결국 그는 '소대장 훈련병' 완장을 달게 됐다. 정겨운은 "고소하다고 생각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완장을 단 동시에 잔혹사가 시작된 김영철. 그의 고생은 웃음으로 연계된다. 눈만 떠도 웃음을 안기는 김영철. 소대장 훈련병이 된 김영철이 앞으로 어떤 웃음 폭탄을 안길 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개그맨으로서 포텐 터진 그의 전성시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진짜 사나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