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슬혜 “‘선녀’ 시청률 낮다고요? 초딩에겐 인기짱이에요”(인터뷰)

기사입력 2012-05-04 08:43: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시청률 낮아서 고민이냐고요? 덕분에 초등학생들 사이에선 ‘여왕’이 됐는걸요?(웃음)"



최근 KBS 2TV 일일시트콤 '선녀가 필요해'(신광호 송혜진 곽경윤 김미윤 극본, 고찬수 정흠문 연출)에 출연중인 탤런트 황우슬혜(33)가 '낮은 시청률'에 대해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시쳇말로 촬영장에서 하루에 한 번씩은 빵 터지고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전에 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어 ‘선녀’에 출연한 것 자체가 행운이라며, 자신에게 주어진 행복한 외도(?)를 만끽중이라고 말했다.



‘선녀’를 통해 한껏 밝아진 황우슬혜의 얼굴에 근심이나 걱정 따위는 없었고, 그가 맡은 지상에 내려온 선녀 채화처럼 엉뚱 발랄한 매력만이 남아있었다. 처음부터 웃으면서 시작해 웃음으로 마무리된 그와의 달달했던 대화를 공개한다.





◆ 정준하 뺨치는 ‘식신’ 선녀덕에 몸무게 늘어도 '방긋'



"'선녀' 촬영하면서 짜장면은 원없이 먹어봤고, 붕어빵 3봉지 떡볶이 순대 솜사탕 등 하루에 10가지 음식을 먹어봤어요. 덕분에 3kg이나 쪘어요. 극중에서 채화가 아주 잘 먹어서 덕분에 저까지 호강했네요.(웃음)"



마치 시트콤의 한 장면처럼 즐겁게 먹는 얘기를 하던 황우슬혜는 맡은 캐릭터에 푹 빠진 모습으로 첫 시트콤 도전에 대해 얘기했다.



"처음에 방송이 나가고 지인들이 '너 정말 웃기다'라는 얘기를 많이했어요. 그리고 밝아졌대요. 물론 채화처럼 항상 에너지 넘치고 긍정적으로 계속 연기하는 것 자체는 힘들어요. 저는 진심으로 선녀가 돼 연기하고 있어요. 예를 들어 채화가 '앵그리버드' 게임에 중독됐을 때 정말 그 게임에 중독됐고, 먹는 것을 좋아하는 것도 진심으로 연기했어요."



순수하다 못해 순진한 선녀의 모습이 마치 자신들과 닮아서일까. 종영한 KBS 2TV 주말극 '사랑을 믿어요'에 출연했을 때는 아줌마들이 많이 알아봤다면, 지금은 그들의 손을 잡은 아이들이 주로 길거리 사인공세를 펼친단다.



"진짜 신기한 게 길거리를 가다가, 아니면 야외촬영에서 아이들이 그렇게 많이 알아보더라고요. 깜짝 놀랐어요. 한 번은 꼬마가 다가와서 '선녀, 너 연기 잘하더라'고 해서 '야 고맙다'라고 감사 인사를 건넸어요.(웃음) 저보고 '초딩의 여왕'이라고 하더라고요. 여자배우가 그런소리 듣기 힘든 데 자기들이 엄마한테 혼나는 행동을 선녀가 똑같이 해서 '공감대'가 형성됐나봐요. '하로로' 부럽지 않아요."  





◆ 선녀라면 차인표! 현실에선 엠블랙 이준?



선녀 모녀 왕모(심혜진)와 채화는 고전동화처럼 지상에서 목욕을 하다 날개옷을 잃어버렸다. 그리고 자신들의 날개옷이 '아프리카'에 구호품으로 전달됐다는 사실을 접한 뒤 날개옷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 과정에서 한줄기 빛같은 사람은 바로 차세주(차인표).



"채화에겐 세주의 가족이 참 따뜻하잖아요. 사랑하는 아내와 사별하고 사랑스러운 아들과 딸까지. 조만간 세주와 채화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을까요? 제가 선녀라면 애틋하기도 할 것 같고, 장점을 많이 볼 것 같아요."



자연스럽게 이런 조건을 가진 차인표 같이 멋진 남자와의 사랑은 어떻냐고 물었더니 황우슬혜는 "현실에선 안 고르죠"라고 솔직하게 말하면서 "아직 결혼할 생각도 없고, 연애 감정 자체를 잃어버렸다"고 하소연했다.



그리고 촬영장에서 만나는 아이돌 엠블랙 이준, SS501 허영생, B1A4 신우, 장신의 박민우까지 가장 눈에 띄는 친구가 누구냐고 물었더니 단번에 "이준"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같이 촬영을 많이 해서 그런지 이준 참 멋있더라고요. 연기하는 모습이 생각지도 못하게 톡톡 튀어서 어디로 튈지 모르겠어요. 그런 모습 보는게 즐겁더라고요. 제가 원래 아역 연기자들도 그래서 좋아해요."



이준이 눈에 띈다기에 연하남이 좋냐고 슬쩍 물으니 황우슬혜는 "다 동생들 같다"고 손사래를 치면서 "이왕이면 만날 사람이 3-4살 연상이었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 여러분, 시청률 잘 부탁드립니다 '굽신굽신'



황우슬혜는 '역질문'으로 엉뚱한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시청률이 낮은것에 대해 부담감을 느끼냐고 물었더니, 도대체 왜 안보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을 했다.



"제가 출연한다고 해서 하는 말이 아니고, 저는 진짜 웃기거든요.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은데 빨리 중학교, 고등학교를 넘어서 온 국민에게 전파됐으면 좋겠어요. '선녀'만의 웃음과 감동의 코드를 혼자 보기 아까워요."



그는 최근 저조한 시청률에 대해선 "저희끼리는 시청률 상관없이 으쌰으쌰해서 잘 찍고 있다"면서 "아직 방송이 많이 남아있으니까 조급해하지 않겠다. 시청자 여러분들이 알아주실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내심 원하는 시청률이 어느정도냐고 구체적인 수치를 묻자 황우슬혜는 "11-12%다"라고 당당히 말했다. 시청률을 위해 여주인공으로서 조금 더 홍보에 나설 것을 권하자 그는 "촬영만 열심히 하고 다른 노력은 별로 못한 것 같다. 앞으로 '얼굴 낙서' 사진처럼 트위터에 코믹한 사진을 많이 올려서 즐거움을 드리겠다"며 웃었다.



"웃기기만 한 시트콤은 아니에요. 교훈도 있고, 가족도 있고,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도 있답니다. '선녀' 예뻐해주세요."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무도’ 베일벗은 릴레이툰, 기안84+하하의 완벽도발 ‘폭소’ [종합]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릴레이툰이 베일을 벗은 가운데 하하를 제외한 다른 멤버들이 멘붕에 빠졌다. 25일 MBC ‘무한도전’에선 릴레이툰이 방송됐다. 이날 기안84와 하하는 릴레이툰의 포문을 열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기안84와 하하는 무도 멤버들 30년후를 주제로 릴레이툰 내용을 정했다. 이어 멤버들이 모두 모여 릴레이툰 내용을 보는 모습에 이어 더빙과 함께 완성된 웹툰이 공개됐다. 먼저 머나먼 미래, 30년후 유재석은 인터넷방송에서 별풍선 달풍선을 호소하는 초라하고 비굴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달풍선으로 구걸하며 생계를 연명했다.  이에 하하가 등장 “재석이 형 몇 번을 말하냐. 돈이 필요하면 말하라”고 하는 모습으로 등장했고 유재석은 “주인님”이라고 감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하는 키가 커진 샤방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10년전 유재석은 스팸 문자에 공유를 눌렀고 몰락했다는 과거도 소개됐다. 정준하는 하하의 집에서 일하며 여전히 식신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광희는 얼굴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벽돌에 맞은 후 광희의 이마에 물이 차기 시작했고 결국 그런 모습이 됐다는 것. 또한 박명수는 머리가 벗겨지고 침을 흘리며 세월의 흔적을 정통으로 맞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디제이를 하며 벼락부자가 됐다는 박명수는 무대에서 진짜 벼락을 맞은 설정으로 등장했다. 김태호 피디 역시 등장했다. 그는 하하에게 “우리 엠비씨는 자네한테 달렸다”며 무도 시즌4를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이어 하하는 멤버들과 모두 함께 해야 한다며 “우리는 하나다”라고 말해 모두를 황당케했다.  또한 화재가 난 상황에서도 허세작렬하는 모습으로 다른 멤버들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화재속에서 멤버들을 구하러 간 하하. 화재속에 갇혀버린 그는 “여기서 죽는구나”라고 말하며 휘파람을 불며 허세작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하를 중심으로 다른 멤버들의 몰락 설정이 던져진 가운데 다음타자가 이 황당한 상황을 어떻게 이어가며 반전의 묘미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무도’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