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 ‘불후’ 첫 우승 “하늘나라로 간 스타일리스트 감사해” 눈물

기사입력 2012-05-05 19:54:2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가수 린이 국악을 접목시킨 ‘탈춤’으로 ‘불후’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서는 전설의 캠퍼스 밴드 편으로 진행됐으며 임태경 에일리 성훈(브라운아이드소울) 알리 린 노브레인 홍경민 등이 경연을 펼쳤다.



마지막 무대에 오른 린은 꽹과리 장구 북 등 국악을 접목시킨 활주로의 ‘탈춤’을 열창해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린의 무대를 본 ‘전설’ 홍서범은 “하드락과 국악에 린의 R&B 창법까지 어우러져 들으면 빠져드는 음악이 완성됐다”면서 “린은 훌륭한 가수”라고 극찬했다.



이어 린은 휘버스의 ‘그대로 그렇게’를 부른 임태경의 380표에 2표를 더한 382표로 ‘불후’ 최종 우승자에 올랐다. 린의 이번 우승은 ‘불후’ 출연 후 처음있는 일.



우승 트로피를 받은 린은 “불의의 사고로 하늘나라에 간 스타일리스트가 생각난다. 제가 1등하기를 항상 원했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하늘에게 내려준 것 같아서 좋다. 고맙습니다. 정말 감사해요”라고 우승소감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임태경은 ‘그대로 그렇게’, 에일리는 ‘나 어떡해’, 성훈은 ‘불놀이야’, 알리는 ‘연극이 끝난 후’, 린은 ‘탈춤’, 노브레인은 ‘연’, 홍경민은 ‘가버린 친구에게 바침’을 열창했으며 옥슨80 출신 홍서범이 전설로 출연했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화면 캡처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쇼미더머니5’ 샵건, 비주얼을 이긴 실력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쇼 미 더 머니 5’ 샵건이 원과의 대결에서 승리, 길-매드클라운 팀에 웃음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Mnet ‘쇼 미 더 머니 5’에는 팀배틀과 1차 공연이 펼쳐졌다. 샵건은 팀 배틀에서 슈퍼비와 대결을, 1차 공연에서는 원과 대결을 벌여야 했다. 먼저 펼쳐진 팀 배틀에서 강력한 상대 슈퍼비와 만난 샵건이었다. 슈퍼비는 길 조차도 “디스 배틀을 하려 태어난 래퍼”라고 표현할 만큼 강력한 상대였다. 예상대로 슈퍼비는 강렬한 랩으로 기선을 제압하려 했다. 그러나 샵건도 만만치 않았다. “스윙스한테 랩 레슨받았던 것 비밀로 해달라”라고 전화를 걸었던 슈퍼비의 치부를 랩으로 공개했다.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지는 듯했다. 슈퍼비도 샵건의 랩에 당황한 기색이었고, 프로듀서들은 이 대결에 흥이 올랐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샵건은 가사를 잊었고, 결국 랩을 잇지 못한 채 비트를 흘려보냈다. 팀을 넘어 다른 출연자들까지 “안타깝다”고 표현할 정도였다. 결국 두 팀의 대결은 슈퍼비가 속한 도끼-더 콰이엇 팀의 승리로 끝났다. 이어 1차 공연이 시작됐다. 승리팀과 승리팀, 패배팀과 패배팀의 대결이었다. 각 팀당 세 명의 래퍼 중 한 명은 단독 공연의 주인공으로, 두 명은 프로듀서와 함께 꾸미는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선택을 받는 것으로 룰이 공개됐다. 평가단 앞에서 펼칠 무대 직전, 한 명이 탈락하는 냉정한 무대였다. 길-매드클라운 팀에서는 보이비가 단독 공연 래퍼로 결정됐다. 샵건과 도넛맨 중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 ‘비행소년’으로 무대에 설 주인공을 결정해야 했다. 샵건은 자신의 꿈을 응원해 준 엄마와 누나를 떠올리며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고, 결국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사이먼디와 그레이의 선택을 받은 원과 공연비 대결을 벌여 둘 중 한 명이 탈락하는 상황. 원의 무대에 다른 팀들은 “정말 잘 생겼다” “음원 잘 될 것 같다”라며 감탄사를 뱉었기에 안심할 수는 없었다. 앞서 여러 차례 아쉬움을 안겼던 샵건이었지만 절치부심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무대를 지켜보는 엄마와 누나에게 실망을 안길 수 없었다. 매드클라운, 거미와 함께한 샵건의 ‘비행소년’은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았고, 1차와 2차 투표를 합산한 최종 공연비 확인 결과 원이 165만원, 샵건이 290만원으로 승리를 거뒀다. 결과 발표 후 길은 “믿을 수 없다. 마음을 비우고 있던 차였다”라며 놀라워했다. 여러 차례 아쉽고 아쉬운 무대를 보여줬던 샵건 이었지만, TOP6에 가장 먼저 오르게 됐다. 다음 경연에서는 또 어떤 랩으로 듣는 이들을 홀릴는지 기대를 남겼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net ‘쇼 미 더 머니5’ 화면 캡처
연예 [리폿@스타] 국카스텐 하현우, 마이너→훈남 '실력이 만든 스타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록밴드 국카스텐 하현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이제 그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하현우는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20주 만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하 음악대장) 가면을 벗었다. 9연승을 하며 역대 최장기 기록을 세우고 그 마침표를 찍은 것. ‘복면가왕’에 관심이 있었다면 음악대장이 하현우라는 것을 모르는 이 없었을 터. 그럼에도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하현우가 가면을 벗지 않고 음악대장으로 남아주길 바랐다. 놀랍고 감동적인 하현우의 무대를 계속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동안 하현우는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크게 없었다. 과거 ‘나는 가수다’에 출연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기는 했으나 지금과는 달랐다. ‘복면가왕’에 출연한 후에 다시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랜 시간 가왕의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니 타성에 젖을 법도 했다. 하지만 하현우는 달랐다. 매번 기대를 뛰어 넘는 선곡과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은 물론 시청자까지 사로잡았다. ‘하여가’ ‘일상으로의 초대’ ‘백만 송이 장미’ 등은 하현우를 통해 재탄생, 또 한 번 관심받기도 했다. 이렇듯 하현우의 진정성 있는 무대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했다. 폭발적인 보컬부터 짙은 감수성까지 아우르는 음악성 역시 박수 받았다. 겸손하면서도 센스 있는 입담 역시 그의 매력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앞으로 하현우는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한 하현우가 꽃길만 걷길 바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