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환, "'무릎팍도사' 급하게 폐지돼 아쉽지만.."기사입력 2012-05-07 15:00:36




[TV리포트 손효정 기자] 성우 안지환이 MBC TV ‘황금어장-무릎팍도사’이 급하게 폐지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안지환은 7일 오후 방송된 YTN '뉴스 앤 이슈-이슈 앤 피플‘에 출연, 성우로서의 인생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날 안지환은 MBC TV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 ‘고민 팍팍’을 외치는 성우로 유명하다. 그는 ‘무릎팍도사’가 급하게 막을 내린 것에 대해 “많이 아쉽기도 하다. 하지만 어떤 프로든지 한 번 하면 또 하고 시작하면 끝이 있지않냐”며 “20년을 방송 일을 하다 보니까 새로 시작하는 것, 마감 등에 익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세윤이나 올밴의 자리가 탐난 적이 없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을 한 적은 없다. 각자의 그릇과 포지션이 있지 않냐”고 잘라 말했다. 



또 ‘예능 1세대 성우’로 불리는 그는 자신의 목소리에 대해 “평범하다”며 “유행했던 것 중에 애드리브였던 적은 한 번도 없다. 항상 준비를 한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 YTN '뉴스 앤 이슈-이슈 앤 피플‘ 화면 캡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