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포토] 박민영 '자체발광 꽃미소'

기사입력 2012-05-17 14:29: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송효진 기자] 배우 박민영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BC TV 새 주말드라마 '닥터진'(연출 한희 극본 한지훈, 전현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연재된 일본의 만화가 무라카미 모토카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닥터진'은 2012년 대한민국 최고의 외과의사가 시공간을 초월해 1860년대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의사로서 고군분투하는 내용의 판타지 메디컬 드라마로 송승헌, 이범수, 김재중, 박민영, 이소연 등이 출연한다. 오는 16일 첫방송.



송효진 기자 shj@tvreport.co.kr


연예 송일국, 주몽서 장영실로…'사극 슈퍼맨' 될까 [TV리포트=손효정 기자] 2006년 MBC 드라마 '주몽'으로 그해 연기대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 송일국, 그가 이제 '장영실'이 된다. '주몽'에 이어 '장영실'까지 송일국이 '사극 왕'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8일 KBS 측은 송일국이 KBS1 대하드라마 '징비록'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되는 '장영실'에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장영실'은 KBS가 최초로 시도하는 역사 과학드라마로, 유교만이 세계의 질서로 여겨지던 시대에 천출로 태어나 평생을 노비로 살 뻔했으나 15세기 천재 과학자로 인정받는 장영실의 일대기를 그린다. 송일국은 '장영실'에서 타이틀롤 장영실 역을 맡는다. 장영실은 조선시대 천재 과학자로서 측우기와 자격루를 발명한 것으로 알려진 위인이다. 송일국이 장영실의 진지한 면모와 함께, 천재로서의 고민을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그의 장영실 연기가 더욱 기대를 모으는 이유는 '사극 전문 배우'로 통하는 송일국이 많은 작품에서 영웅으로 분했기 때문. 송일국은 2004년 방송된 KBS2 '해신'에서 염장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또한 2006년부터 2007년까지 방송된 '주몽'에서는 고구려를 건국한 주몽으로 영웅의 일대기를 보여줬다. 2008년에는 KBS2 드라마 '바람의 나라'에 출연했고, 그해 연기대상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송일국이 출연하는 사극 드라마는 다 흥행한다고 봐도 될 정도로 성적이 좋다. 그의 '장영실' 출연에 대한 기대감이 큰 이유다. 더불어 그동안 사극에서 몸을 쓰는 영웅을 주로 그려낸 송일국이 '장영실'에서는 똑똑한 발명가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송일국은 현재 출연 중인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에서도 하차하지 않고 계속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아빠로서도, 배우로서도 '슈퍼맨'인 송일국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MBC, KBS
연예 송승헌 "아빠役 하고나니 가정 꾸리고 싶어졌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송승헌이 결혼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미쓰 와이프'(강효진 감독, 영화사 아이비젼 제작) 언론시사회에는 강효진 감독을 비롯, 배우 엄정화, 송승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 와이프'에서 쓸데없이 잘생긴 구청 공무원 애처가 남편 성환을 연기한 송승헌은 "엄정화 선배나 나나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전혀 모르는 분야였다. 그런 부분에서 감독님의 조언을 많이 들었다"라며 "나도 애가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다. 상상을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승헌은 "초반에는 서신애 양이 아빠라고 하는 게 솔직히 어색했다. 영화가 끝나갈 때쯤엔 진짜 친딸처럼 느껴졌다. 가정을 꾸리고 싶단 생각이 진실하게 들었다"고 털어놨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엄정화, 송승헌, 김상호, 라미란, 서신애, 정지훈이 출연했다. '펀치 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8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