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스나이퍼 "이효리와 과거 한집에 살았다" 깜짝 인연 공개

기사입력 2012-05-17 18:07: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황소영 기자] 가수 MC 스나이퍼가  이효리와 과거 한 집에서 살았던 인연을 깜짝 공개한다.



오는 20일 방송될 SBS TV ‘정재형 이효리의 유앤아이(You & I)’에는 바비킴과 거미 MC 스나이퍼와 이루마 싱어송 라이터 박아셀 등이 ‘유앤아이’에 총출동한다.



절친한 사이라고 소문난 바비킴과 거미는 환상적인 호흡을 과시한다. 바비킴은 얼마 전 거미가 결혼 상대자로 좋다는 자신의 폭탄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잘 어울린다는 MC들의 말에 식은땀을 흘려 웃음을 준다.



두 번째 무대는 MC 스나이퍼가 이루마와 함께 열정적인 무대로 관객들을 열광에 빠뜨린다. MC 스나이퍼와 이루마는 오래 전부터 이어오던 친분을 자랑하며 이루마가 MC스나이퍼의 음반에 참여하게 된 사연을 밝힌다.



또 이루마는 가요 작곡가로 활동한 경력을 소개하고 데뷔 당시 이루마라는 이름과 외모 때문에 외국인으로 오해받았던 에피소드도 들려준다. MC 스나이퍼는 MC 이효리와 몇 년 전 한 집에 살았던 인연을 깜짝 공개, 아버지의 안부를 묻기도.



싱어 송 라이터 박아셀은 그간 함께했던 아트스트들과의 작업을 소개하고 정재형 이효리의 곡 작업 진행상황을 전한다. 이와 더불어 박아셀이 긴 통화를 하는 사연과 곡을 쓸 때마다 벌어지는 가족들과의 곡 품평회를 전하며 음악가족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 웃음이 함께 하는 신 개념 음악 쇼 ‘유앤아이’는 이날 자정 12시 10분 방송된다.  



사진=SBS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송일국, 주몽서 장영실로…'사극 슈퍼맨' 될까 [TV리포트=손효정 기자] 2006년 MBC 드라마 '주몽'으로 그해 연기대상의 영예를 안은 배우 송일국, 그가 이제 '장영실'이 된다. '주몽'에 이어 '장영실'까지 송일국이 '사극 왕'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28일 KBS 측은 송일국이 KBS1 대하드라마 '징비록'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되는 '장영실'에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장영실'은 KBS가 최초로 시도하는 역사 과학드라마로, 유교만이 세계의 질서로 여겨지던 시대에 천출로 태어나 평생을 노비로 살 뻔했으나 15세기 천재 과학자로 인정받는 장영실의 일대기를 그린다. 송일국은 '장영실'에서 타이틀롤 장영실 역을 맡는다. 장영실은 조선시대 천재 과학자로서 측우기와 자격루를 발명한 것으로 알려진 위인이다. 송일국이 장영실의 진지한 면모와 함께, 천재로서의 고민을 어떻게 그려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그의 장영실 연기가 더욱 기대를 모으는 이유는 '사극 전문 배우'로 통하는 송일국이 많은 작품에서 영웅으로 분했기 때문. 송일국은 2004년 방송된 KBS2 '해신'에서 염장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또한 2006년부터 2007년까지 방송된 '주몽'에서는 고구려를 건국한 주몽으로 영웅의 일대기를 보여줬다. 2008년에는 KBS2 드라마 '바람의 나라'에 출연했고, 그해 연기대상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송일국이 출연하는 사극 드라마는 다 흥행한다고 봐도 될 정도로 성적이 좋다. 그의 '장영실' 출연에 대한 기대감이 큰 이유다. 더불어 그동안 사극에서 몸을 쓰는 영웅을 주로 그려낸 송일국이 '장영실'에서는 똑똑한 발명가 역할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송일국은 현재 출연 중인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에서도 하차하지 않고 계속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아빠로서도, 배우로서도 '슈퍼맨'인 송일국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MBC, KBS
연예 송승헌 "아빠役 하고나니 가정 꾸리고 싶어졌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송승헌이 결혼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미쓰 와이프'(강효진 감독, 영화사 아이비젼 제작) 언론시사회에는 강효진 감독을 비롯, 배우 엄정화, 송승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미쓰 와이프'에서 쓸데없이 잘생긴 구청 공무원 애처가 남편 성환을 연기한 송승헌은 "엄정화 선배나 나나 결혼을 안 했기 때문에 전혀 모르는 분야였다. 그런 부분에서 감독님의 조언을 많이 들었다"라며 "나도 애가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다. 상상을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승헌은 "초반에는 서신애 양이 아빠라고 하는 게 솔직히 어색했다. 영화가 끝나갈 때쯤엔 진짜 친딸처럼 느껴졌다. 가정을 꾸리고 싶단 생각이 진실하게 들었다"고 털어놨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엄정화, 송승헌, 김상호, 라미란, 서신애, 정지훈이 출연했다. '펀치 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8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