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작' 선남선녀 등장에 시청자 궁금증 증폭 "누구지?"기사입력 2012-05-17 18:03:25




[TV리포트 신나라 인턴기자] ‘불후의 명작’ 막판에 모델 분위기가 물씬나는 선남선녀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채널A 주말드라마 ‘불후의 명작’(김신혜 극본 장형일 연출)에서는 두 주인공 박선영과 이하늬가 한국 전통 음식 전수자 선발을 위한 조리사 대회에서 예선을 통과한 가운데, 갑자기 화제로 떠오른 두 인물이 있었다. 바로 주인공 옆에 섰던 김아영과 정재훈이다. 



172cm의 늘씬한 키에 도도한 분위기를 풍기는 김아영은 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 ‘자체발광 그녀’ ‘지운수대통’ 등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이번 ‘불후의 명작’에서 계향 선생의 제자 역을 맡았다. 유독 칼질이 화려하고 기술이 뛰어나 계향 선생의 눈에 들지만, 시기 질투가 심해 결국 마지막 경합에서 탈락하고 만다.



김아영은 “김치를 세계로 알리기 위해 김치 버스를 타고 해외로 떠나면서 마지막을 장식한다”며 ‘김치 사랑’을 드러냈다.



정재훈 역시 183cm의 훤칠한 키에 탄탄한 몸매와 서글서글한 인상으로 그동안 드라마 ‘내조의 여왕’ ‘신의 퀴즈’ 영화 ‘꿈은 이루어진다’ 등에 출연해왔다. 그는 극 중 바닷가에 살다가 박계향 선생에게 사사 받고 성장해가는 청년 역할을 맡아 밝은 캐릭터로 드라마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김아영 정재훈은 ‘불후의 명작’에서 처음 만난 사이지만, 촬영이 끝나가면서 친남매처럼 서로를 격려하는 편안한 관계가 됐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작은 힘이나마 김치를 세계에 알리는데 보탬이 된다고 생각하니 기쁘다”면서 가슴 뿌듯해했다.



한편 김치전문 명품드라마로 자리매김한 ‘불후의 명작’은 20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사진=채널A



신나라 인턴기자 norahshin@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