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그림실력, 미술교육 안 받았어도 경이로운 수준

기사입력 2012-09-12 01:25: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오민희 기자] 김기덕 감독이 프랑스 거리 화가 시절 완성했던 그림들을 공개했다.



김기덕 감독은 11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 SBS TV '강심장’에서는 자신이 과거 유럽을 다니며 전시했던 작품들을 공개했다. 미술교육을 받은 적 없는 그는 독학으로 터득한 놀라운 그림실력으로 좌중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 감독의 그림 실력은 경이로웠다. 조민수가 “영화 감독 안 해도 먹고 살게 많겠다”며 재능을 인정할 정도.



그의 영화처럼 그림과 조각에서도 김 감독만의 세계가 뚜렷하게 담겨있었다. 그는 그림에서도 집시 등 프랑스에서 억압받고 소외받은 계층을 주로 그린 것. 특히 머리 위에 뱀을 얹은, 열등감에 빠진 자신의 모습을 형상화한 조각이 감탄을 자아냈다.



김 감독은 “내 그림에는 빨간색과 파란색, 요한계시록과 타임코드가 꼭 들어가 있다”면서 “한국 사람이란 정체성과 억압, 요한계시록의 미래 등을 압축한 이미지를 담았다”고 작품세계를 설명했다.



나태해질까봐 자진해서 스튜디오에 갇힌 후 20일 만에 완성했다는 그림들. 김기덕 감독은 “기차여행을 다니면서 자유롭게 거리에서 전시했었다”며 자신을 명감독으로 키운 다양한 경험들을 소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김기덕 감독 이외에도 조민수, 이정진, 카라의 한승연 구하라, 이준, 배구선수 김연경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SBS TV '강심장‘ 화면 캡처



오민희 기자 1020minhee@tvreport.co.kr


연예 '마녀사냥' 서인영·황치열, 오랜만에 속 시원하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마녀사냥' 서인영과 황치열의 솔직한 토크에, 사이다를 마신 듯 속이 뻥 뚫렸다. 3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짠돌이 남친 사연을 들은 서인영은 “처음부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밝히고 합의하에 만난 거면 이해해줄 수 있을 거 같다. 나도 남자한테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바꾼다’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800만 원짜리 팔찌를 받았다. (남친의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걸아니깐, 부담스러웠다. 받고 싶지 않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같은 사연에서 황치열은 “나도 좀 스크루지다. (과거에는 경제적으로) 사실 어려웠던 상황이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일상생활에서 루즈해졌다 싶을 때, 아무 일도 아닌데 장미꽃을 사다주곤 했다”고 털어놨다. 나머지 MC들이 “여자들은 장미꽃 안 좋아하던데”라고 깐족거리자, 서인영은 “난 좋던데, 그런데 장미꽃이 백 송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다는 여친 사연에서 서인영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동물도 아니고 이걸 못 지키냐. 나는 정상적인 연애를 하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아니면 개판되는 거 아니냐”고 열변을 토했다. 같은 맥락에서, 서인영은 전남친 사촌형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여자의 사연에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서인영은 “난 내 남친 소개 잘 안 시켜준다. 둘이 보는 게 좋다. 꼭 피곤한 일이 생긴다”고 못 박았다. 또 서인영은 경험담을 곁들이며 자신의 확고한 연애관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 강하다. 내가 안하면 상대방도 안해야 된다. 나는 애매한 상황을 안 만든다. 남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면, 원래 친하게 지내던 오빠들과도 그냥 쌀쌀맞게 대한다”며 “남자 친구도 그렇게 해주길 바라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다투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끼를 부린 친구와 절교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이래서 많이 논 연예인이 (게스트로) 와야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세윤도 “현실적인 사건이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