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곽도원 김동준, 이미연 애교에 '홀릭' "엄마 아닌 누나"

기사입력 2012-09-12 12:32: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극 중 엄마인데, 누나처럼 애교가 많아요"



1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감성 액션 영화 '회사원'(임상윤 감독, 영화사 심미안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회사원'의 주연배우 소지섭을 포함해 이미연, 곽도원, 김동준(제국의 아이들)이 행사에 참석했다. 소지섭, 곽도원, 김동준은 선배 이미연에 대해 "애교가 정말 많다"며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소지섭은 "이미연 선배랑 처음 연기를 해 봤는데 정말 애교가 넘친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곽도원 역시 이미연의 애교에 대해 감탄했다. 그는 "이미연 선배는 평소 '여자 최민수'로 불릴 만큼 후배들 사이에서 카리스마가 굉장하다. 그래서 긴장도 많이 했고 처음에는 정말 무서웠다"고 농을 던졌다.



막내 김동준의 솔직한 발언도 눈길을 끌었다. 김동준은 "이미연 선배는 우리 또래에서 '국모'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래서 조금 무서울 줄 알았는데 애교도 많고 잘해주시더라. 극 중 엄마 역할인데 누나 같았다"고 덧붙였다.



'회사원'은 살인청부회사 영업2부 과장 지형도(소지섭)가 평범한 인생을 꿈꾸게 되자 모두의 표적이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곽도원, 이미연, 김동준, 이경영 등이 가세했고 '해부학 교실' '궁녀'의 연출부였던 임상윤 감독의 첫 감독 데뷔작이다. 내달 18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