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곽도원 김동준, 이미연 애교에 '홀릭' "엄마 아닌 누나"

기사입력 2012-09-12 12:32: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극 중 엄마인데, 누나처럼 애교가 많아요"



1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감성 액션 영화 '회사원'(임상윤 감독, 영화사 심미안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회사원'의 주연배우 소지섭을 포함해 이미연, 곽도원, 김동준(제국의 아이들)이 행사에 참석했다. 소지섭, 곽도원, 김동준은 선배 이미연에 대해 "애교가 정말 많다"며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소지섭은 "이미연 선배랑 처음 연기를 해 봤는데 정말 애교가 넘친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곽도원 역시 이미연의 애교에 대해 감탄했다. 그는 "이미연 선배는 평소 '여자 최민수'로 불릴 만큼 후배들 사이에서 카리스마가 굉장하다. 그래서 긴장도 많이 했고 처음에는 정말 무서웠다"고 농을 던졌다.



막내 김동준의 솔직한 발언도 눈길을 끌었다. 김동준은 "이미연 선배는 우리 또래에서 '국모'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래서 조금 무서울 줄 알았는데 애교도 많고 잘해주시더라. 극 중 엄마 역할인데 누나 같았다"고 덧붙였다.



'회사원'은 살인청부회사 영업2부 과장 지형도(소지섭)가 평범한 인생을 꿈꾸게 되자 모두의 표적이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곽도원, 이미연, 김동준, 이경영 등이 가세했고 '해부학 교실' '궁녀'의 연출부였던 임상윤 감독의 첫 감독 데뷔작이다. 내달 18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무도'·'복면가왕', 방송대상·작품상 쾌거…MBC 효자들의 날 현장에서 땀 흘리며 안방에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한 방송인들을 위한 축제,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이 지상파 3사 제작진의 참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42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이 3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MBC 신사옥에서 MBC 김정근, KBS 박은영, SBS 김환 등 3사 아나운서의 진행 아래 생방송으로 꾸며졌다. 최고의 영예상인 대상은 MBC '무한도전'에 돌아갔다. 예능이 대상을 차지한 건 무려 16년 만의 일이다. 시상식 측은 '무한도전'이 예능의 새 지평을 열고, 매회 창의적인 아이템을 발굴해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킨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MBC '일밤-복면가왕'은 2관왕을 차지했다. 작품상(연예오락TV 부문)과 더불어 김성주가 TV진행자상을 수상한 것. 민철기 PD는 처음으로 복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민철기는 PD는 "편견을 깬다는 모토로 방송을 시작했다. 황당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많은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시고, 검색도 많이 해주시고 감사하다"며 "'복면가왕'에 출연해서 얻을 게 별로 없을 텐데도 출연해주신 수많은 분들께 감사하다. 자기가 가진 것들을 세상에 편견 없이 판단 받고 싶어하는 모든 분들게 이 상을 바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철은 문화예술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그는 "탈북청년합창단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며 "독도, 유엔 등에서 공연을 했는데 모두 아내가 기획한 덕이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그는 상금에 정성을 보태 목함 지뢰 부상 장병에게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전세계에 K팝을 알린 주역 아이돌 그룹 엑소는 가수상을 수상,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MBC가 예능에서 강세를 보인 반면, SBS는 드라마에서 강했다 .'풍문으로 들었소'의 정성주 작가가 작가상을 수상했으며, '펀치'는 작품상을 비롯해 연기상까지 총 2관왕에 올랐다. '펀치'의 주역 조재현은 연기자상을 수상했다. KBS2 '가족끼리 왜이래'는 장편 드라마TV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뉴스보도TV KBS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연속 단독보도’ △중단편드라마TV SBS ‘펀치’ △다큐멘터리TV EBS ‘다큐프라임-진화의 신비, 독’ △문화예술TV MBC경남 ‘클래식 콤플렉스’ 등 30개 부문 33편이 작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 개인상에 △공로 故 진필홍 전 KBS 예능국장 △아나운서 MBC 이재용 △라디오 진행자 KBS 홍지명 △TV진행자상 김성주  △가수 EXO(KBS 추천) △연기자 조재현(SBS 추천) △코미디언 유민상(KBS 추천) 등 총 25개 부문 24인(팀)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한편'한국방송대상'은 방송인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이를 통해 우수한 방송 프로그램 제작을 진흥하기 위해 한국방송협회가 1975년부터 시상해오고 있다. 매년 방송의 날인 9월 3일에 열린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한국방송대상' 시상식
연예 "H.O.T.·god·클릭비"…00년대 르네상스 부흥할까 1990~2000년대 전설 H.O.T.의 재결합 소식이 전해졌다. 팬들의 추억으로 남은 H.O.T.의 완전체 모습, 과연 '현재판 실물'로 확인할 수 있을까. 3일 한 매체는 H.O.T.멤버인 강타, 문희준, 토니안, 장우혁, 이재원이 내년 데뷔 20주년에 맞춰 14년 만에 H.O.T.로 한 무대에 선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H.O.T.멤버들은 자주 회합을 가지며 20주년 기념 무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 중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멤버들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확정이 아니다"라고 입을 모았다. 아예 "처음 듣는 얘기다"라고 밝힌 관계자들도 있다. 이 같은 관계자들의 개별된 입장은 팬들에게 아쉬운 답변일 수밖에 없다. 지난해 H.O.T.와 같은 시기에 활동한 god는 데뷔 15주년을 맞아 12년 만에 재결합을 했다. god는 오랜 공백에도 불구하고 음원차트 1위, 음악 방송 1위를 휩쓸며 식지 않는 인기를 보여줬다. 특히 콘서트를 개최하며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god 멤버들에게도, 팬들에게도 의미 깊은 시간이 됐다. 지난해부터 가요계는 1990년대, 2000년대 활동한 스타들의 복귀로 뜨겁다. god 뿐만 아니라 지누션, 플라이투더스카이, 김현정, 삐삐밴드 등 수많은 가수가 오랜만에 새 앨범을 발매했다. 또 '토토즐' 콘서트가 진행돼 1990년대 가수들이 함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연예 '비법' 임성탕면 황금 레시피 "라면과 차원이 달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임성탕면 비법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올리브TV '비법'에는 '한식대첩3' 우승을 차지한 서울 팀 임성근, 이우철 대가가 출연했다. 윤종신은 임성탕면 비법을 전수받았다. 임성탕면 재료로는 오징어 바지락 미더덕 대파 달걀 순두부 라면사리 고추기름 마늘 소금 그리고 비법가루가 필요하다. 비법가루 레시피는 볼에 꽃소금 1/2컵, 분말형 치킨스톡 1/2컵, 소고기 분말 시즈닝 1/2컵, 청양 고춧가루 2컵, 고운 고춧가루 1컵, 후춧가루 1/2 숟갈을 섞으면 된다. 이어 칼을 45도로 눕힌 후 오징어를 격자무늬로 칼집을 내고 2cm 너비로 자른다. 또, 바지락 6개는 소금물에 박박 씻고 미더덕 6개 물에 씻고 마늘 3쪽을 다진다. 다음으로 센 불에 양은냄비를 올리고 고추기름 3숟갈, 다진 마늘, 오징어, 바지락, 미더덕을 넣고 볶는다. 물이 끓으면 라면사리와 비법가루 2숟갈을 넣고 3분 정도 끓인다. 이어 순두부 1/2개를 통째로 넣어 30초 끓인 후 달걀을 넣늗나. 흰자만 하얗게 익으면 불을 끈 후 대파 1/3뿌리를 둥근 모양으로 썰어 올린다. '비법' 출연진은 임성탕면을 먹은 뒤 "대박이다", "진짜 맛있다", "보통 라면과 확실히 차이가 난다"고 극찬했다. 한편 '비법'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국민 참여 레시피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올리브TV '비법'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