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칸남자’ 첫 방송 어땠나?

기사입력 2012-09-13 02:34: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새 드라마 ‘차칸남자’의 항해가 시작됐다.



전작 ‘각시탈’의 바통을 건네받아 12일 막을 올린 KBS 2TV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는 첫 회부터 속도감 넘치는 짜임새 있는 구성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6년 전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는 전개는 속사포 그 자체로 이날 방송에선 주인공 마루(송중기)가 의대생에서 꽃뱀전문사기꾼으로 탈바꿈하기까지의 과정이 간략하게 소개됐다. 지도교수 민혁(조성하)으로부터 가능성을 인정받은 마루의 인생이 바뀐 건 재희(박시연)가 일으킨 살인사건.



재희에 자수를 권했던 마루는 증거인멸 후 스스로 재희의 죄를 덮어썼다. 당시 재희는 재벌총수 서 회장(김영철)과 정을 나누고 있었지만 마루는 이를 모른 채 살인혐의로 5년간 복역했다. 6년 후 감정을 버린 마루가 재희와 조우했을 때 그녀는 서 회장의 두 번째 아내로 그의 아이까지 출산한 뒤였다.



이 드라마는 사랑하는 여자에게 배신당한 남자가 한 여자를 만나 복수를 꾀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아낼 작품. 사랑하는 여자 재희와 배신당한 남자 마루, 한 여자 은기(문채원)의 삼자대면이 1회의 엔딩을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세 남녀의 악연이 극의 골자로 정통 멜로극을 완성해낼 예정.



이렇듯 빠른 전개만큼이나 눈길을 끈 건 배우들의 연기변신이었다. 꽃미남 이미지의 송중기는 의대생에서 사기꾼으로 극적인 곡선을 타는 마루 캐릭터를 연기하며 굴레에서 제대로 벗어났다. 선을 넘지 않는 연기로 과장되기 쉬운 마루 캐릭터를 조율해냈다. 청순미를 벗어던진 문채원의 경우 기본기의 아쉬움은 있었지만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었다는 어색함은 없었다. 박시연, 조성하 김영철 등 배우들의 호연 역시 빛을 발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었다. 속사포라 칭할 정도로 전개가 빠르다는 건 설명미흡으로 인한 개연성부족의 방증이기도 하다. 마루의 감정선이 절절하게 묘사되지 않은 상황에서 마루가 재희를 위해 살인죄를 덮어쓰는 장면은 분명 설득력이 없었다. 재희가 마루의 등불이었던 과거를 어떻게 그려낼지가 관건.



시청자 반응은 어떨까. 방송이 끝난 후 드라마 게시판에는 “드라마 한 편 제대로 본 듯” “1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를 정도로 푹 빠져서 봤다” “지루할 틈이 없었다” “키스 한 번으로 살인죄까지 덮어쓴다는 설정은 무리수인 듯” 등의 의견이 줄을 이으며 뜨거운 반응을 엿보게 했다.



사진 = KBS 2TV ‘차칸남자’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연예 시청자 알 권리? ‘무도’ 스포는 모를 권리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무한도전’ 가요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장소와 일정 등 모든 것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만큼 갈수록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한도전’에 대해서는 알권리보다 모를 권리에 대한 목소리가 높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10주년을 맞아 가요제를 야심차게 준비 중이다. 지난달 4일 방송된 ‘무한도전’부터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회를 거듭할수록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무한도전’ 가요제에 따르면 유재석·박진영, 박명수·아이유, 정준하·윤상, 정형돈·혁오, 하하·자이언티, 황광희·지드래곤&태양 등이 팀으로 만났다. 이들은 현재 ‘무한도전’ 가요제를 위한 작업에 한창이다.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된 후 ‘무한도전’ 가요제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 이에 장소와 일정에 대한 관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심지어 공식 발표되지 않은 음원 공개 일까지 화제를 모은 상황. 거의 모든 정보와 관련해 ‘무한도전’ 제작진은 함구 쪽으로 입을 맞추고 있다. 이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무한도전’은 대부분의 프로젝트를 극비리에 진행한다. 이는 더 큰 재미를 주기 위해서 일 터. 식을 줄 모르는 ‘무한도전’의 인기도 큰 몫을 한다. 이렇듯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에 ‘무한도전’ 관련 스포일러성 정보는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관련 정보를 담은 기사가 나오면 부정적인 댓글이 대부분인 게 ‘무한도전’의 특징이다. 국민의 기본권 중에 하나로 알권리가 있으나 유독 ‘무한도전’에 대해서는 알권리보다 모를 권리를 강조하는 모양새다. 이는 ‘무한도전’이 ‘국민 예능’이라고 할 정도로 유독 팬덤이 많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이 과연 앞으로 남은 9일 동안 시청자들의 모를 권리를 지켜가며 가요제를 성대하게 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살인마 이재균, 김희애 앞에서 아이 찔러 ‘미세스캅’ 살인마 이재균, 김희애 앞에서 아이인질 찔러 ‘끔찍’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미세스캅’에선 김희애가 연쇄살인범 이재균의 끔찍한 행각에 분노했다. 4일 SBS ‘미세스캅’이 2회가 방송됐다.'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이날 최영진은 억울하게 피의자가 된 허정남에게 사과를 하러갔다가 그의 일곱 살 아이를 잘 돌봐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그녀는 7살 윤수를 데리고 연쇄살인범 남상혁(이재균)이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고 달려갔다.  여관에서 마침 나오던 연쇄살인범 남상혁과 마주쳤고 도망을 치던 중에 아이를 인질로 삼았다. 그녀는 “그 애 놔줘. 아이는 놔줘”라고 요청했지만 연쇄살인마 남상혁은 “아이 살리고 싶으면 병원으로 빨리 업고 뛰세요. 그럼 살수 있을거다”며 영진이 보는 앞에서 아이에게 칼을 꽂았다. 영진이 절규하며 아이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아이는 숨졌다. 이날 방송에선 분노한 영진이 남상혁을 자신의 손으로 죽이겠다며 수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미세스캅’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