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칸남자’ 첫 방송 어땠나?

기사입력 2012-09-13 02:34: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새 드라마 ‘차칸남자’의 항해가 시작됐다.



전작 ‘각시탈’의 바통을 건네받아 12일 막을 올린 KBS 2TV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는 첫 회부터 속도감 넘치는 짜임새 있는 구성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6년 전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는 전개는 속사포 그 자체로 이날 방송에선 주인공 마루(송중기)가 의대생에서 꽃뱀전문사기꾼으로 탈바꿈하기까지의 과정이 간략하게 소개됐다. 지도교수 민혁(조성하)으로부터 가능성을 인정받은 마루의 인생이 바뀐 건 재희(박시연)가 일으킨 살인사건.



재희에 자수를 권했던 마루는 증거인멸 후 스스로 재희의 죄를 덮어썼다. 당시 재희는 재벌총수 서 회장(김영철)과 정을 나누고 있었지만 마루는 이를 모른 채 살인혐의로 5년간 복역했다. 6년 후 감정을 버린 마루가 재희와 조우했을 때 그녀는 서 회장의 두 번째 아내로 그의 아이까지 출산한 뒤였다.



이 드라마는 사랑하는 여자에게 배신당한 남자가 한 여자를 만나 복수를 꾀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아낼 작품. 사랑하는 여자 재희와 배신당한 남자 마루, 한 여자 은기(문채원)의 삼자대면이 1회의 엔딩을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세 남녀의 악연이 극의 골자로 정통 멜로극을 완성해낼 예정.



이렇듯 빠른 전개만큼이나 눈길을 끈 건 배우들의 연기변신이었다. 꽃미남 이미지의 송중기는 의대생에서 사기꾼으로 극적인 곡선을 타는 마루 캐릭터를 연기하며 굴레에서 제대로 벗어났다. 선을 넘지 않는 연기로 과장되기 쉬운 마루 캐릭터를 조율해냈다. 청순미를 벗어던진 문채원의 경우 기본기의 아쉬움은 있었지만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었다는 어색함은 없었다. 박시연, 조성하 김영철 등 배우들의 호연 역시 빛을 발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었다. 속사포라 칭할 정도로 전개가 빠르다는 건 설명미흡으로 인한 개연성부족의 방증이기도 하다. 마루의 감정선이 절절하게 묘사되지 않은 상황에서 마루가 재희를 위해 살인죄를 덮어쓰는 장면은 분명 설득력이 없었다. 재희가 마루의 등불이었던 과거를 어떻게 그려낼지가 관건.



시청자 반응은 어떨까. 방송이 끝난 후 드라마 게시판에는 “드라마 한 편 제대로 본 듯” “1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를 정도로 푹 빠져서 봤다” “지루할 틈이 없었다” “키스 한 번으로 살인죄까지 덮어쓴다는 설정은 무리수인 듯” 등의 의견이 줄을 이으며 뜨거운 반응을 엿보게 했다.



사진 = KBS 2TV ‘차칸남자’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구그달’ 박보검, 눈빛까지 완벽하면 어쩌란 말이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눈빛만으로도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김민정 임예진 극본, 김성윤 백상훈 연출) 11회에서는 이영(박보검)이 위기 속에서도 홍라온(김유정)과의 사랑을 키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이영과 홍라온의 로맨스는 무르익었다. 이영은 홍라온의 이마에 붓으로 점을 찍으며 “내 마음이다. 오래전부터 내 너를 점 찍어두었느니라”며 미소 지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달달하게 바라보면서 핑크빛 분위기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이영은 “마음에 두고 있는 연인이 있다”고 조하연(채수빈)에게 고백, 홍라온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영 홍라온 커플이 꽃길만 걷는 것은 아니었다. 중전 김씨(한수연)가 홍라온의 방을 뒤져 여자 한복을 찾아내 옷을 벗기려 한 것. 이영과 한사익(장광)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영의 감정을 알고 있는 김윤성(진영)은 홍라온에 대한 마음을 접지 않을 것을 다짐, 긴장감을 높였다. 위기를 넘긴 이영은 잠든 홍라온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끼는 사람을 곁에 두려는 것뿐인데 왜 이렇게 자꾸 미안한 일만 생기는지 모르겠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영과 홍라온의 위기는 계속 됐다. 왕이 국혼을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 이를 모를 리 없었던 홍라온은 국혼을 받아들일 것을 원했고, 이영은 화를 냈다. 이후 이영은 자신에게 위기가 닥칠 것을 알고도 홍라온과 그의 어머니 김소사(김여진)를 만나게 해줬다. 이에 홍라온과 김소사는 눈물을 흘리며 포옹했고, 이영은 그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특히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보검의 물오른 눈빛 연기가 단연 일품. 애틋한 로맨스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박보검은 눈빛만으로도 극을 꽉 채웠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드러내는 박보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은 츤데레 왕세자 이영과 남장 내시 홍라온의 예측불허 궁중위장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화면 캡처 
연예 [TV줌인] 첫방 ‘캐리어’ 최지우, 진지+능청 인생 캐릭터 만났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베일을 벗었다. 빠른 전개와 신선한 캐릭터 조합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냈다. 이 가운데 최지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권음미 극본, 강대선 이재진 연출)에서는 잘 나가던 차금주(최지우)가 추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차금주는 동생 박혜주(전혜빈)와 법무법인 예일을 이끌었다. 과거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다 떨어진 차금주는 사무장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함복거(주진모)가 대표로 있는 언론사와의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고, 아내를 죽인 피의자와도 만나며 시도 때도 없이 사건을 처리해냈다. 이에 남편의 도박과 외도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차금주는 우연히 신원불명의 노숙소녀 사인미수 사건을 맡게 됐다. 이 사건을 맡은 후 수차례 경고를 받았지만 차금주는 무시했다. 그 결과 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체포,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특히 최지우는 롤러코스터 인생을 사는 차금주 캐릭터를 맛깔나게 표현했다. 차금주가 잘 나가는 사무장에서 교도소에 갇히는 신세가 된 만큼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진지하게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마치 인생 캐릭터를 만난 듯했다. 주진모 전혜빈 이준 등과의 연기 호흡도 좋았다. 최지우는 주진모와 살벌하게 대립하면서도 유쾌한 로맨스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준은 짧은 출연에도 최지우와 인연을 맺어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반면, 전혜빈과는 겉으로 볼 때 우애 있는 자매였지만 조금씩 불꽃이 튀는 관계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출발은 합격점이다. 빠른 전개부터 캐릭터에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까지 잘 어우러졌기 때문. 여기에 최지우의 활약이 큰 몫을 했다. 최지우가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통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롤러코스터 인생은 계속될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이 한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법정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