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로 담력게임, 20대 청년의 '위험한 술값 내기'

기사입력 2012-09-13 04:39: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김혜림 기자]



20대 남성 입건…일대교통 20분간 정체



서울 강남대로에서 담력게임을 하던 20대 남성이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1일 오후 2시경 서울 강남대로 왕복 8차선에서 플라스틱 간이 의자를 놓고 앉아 차량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이모(23, 무직)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반대편 차선에서 이씨와 똑같이 의자에 앉아 차량 정체를 유발한 김모(23, 무직)씨도 신원을 파악해 조만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술값을 걸고 누가 차량을 오래 막고 서 있는지 가리는 담력게임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무모한 담력게임으로 강남일대는 20여분 동안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강남대로 담력게임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렇게 할일이 없나요? 두 사람으로 인해 수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봤네요", "이런 무모한 행동을 하는 청년들이 있다니, 사고가 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다", "술 값에 이런 무모한 내기를 하다니 정말 화가 나네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 SBS 뉴스 방송 화면 캡처



김혜림 기자 hlkim1209@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