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vs 밥 샙, 힘겨루기 한판…그 승자는?

기사입력 2009-11-27 13:34: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천하장사와 세계 최고의 격투기 선수가 한 판 붙는다면 그 승자는 누가 될까?


24일 방송되는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녹화에 세계 유명 격투 선수 밥 샙(미국)이 등장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무대에 등장한 밥 샙은 망토를 벗어던지며 키 2m, 몸무게 170kg, 허리둘레 47인치의 거대한 몸을 공개했다.


전직 천하장사 출신의 강호동도 밥 샙 옆에 서면 왜소해질 정도의 거구. 밥 샙은 강호동을 보자 “I kill you”를 연발하며 다짜고짜 강호동에게 힘겨루기를 신청했다.


또 밥 샙은 다른 남자 출연자들에게 위협적인 제스처를 취하다가도 여자 연예인들에게는 한없이 귀여운 표정으로 애교를 부리는 등 월드스타다운 쇼맨십을 선보였다.


밥샙은 평소 팬이라던 그룹 카라의 노래 ‘미스터’에 맞춰 엉덩이춤을 췄으며, 카라를 만난 기념으로 특별히 준비해온 자신의 티셔츠를 잠옷으로 선물했다.


이날 밥 샙은 멀쩡한 프라이팬 여러 개를 종이 접듯 둘둘 말아버리는 괴력을 자랑했다. 이에 강호동은 밥 샙이 구겨놓은 프라이팬을 다시 원상태로 펴놓으며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


강호동은 밥 샙이 자신을 한 번에 번쩍 들어 올리자, 지지 않고 곧바로 밥 샙을 똑같이 한 번에 들어 올리며 전직 천하장사의 위용을 과시했다.


밥 샙은 과장된 표정과 목소리로 연예인들을 위협하다가도 순간 귀여운 모습으로 돌변, “행님아~”를 외치며 깜찍한 포즈와 익살스런 표정으로 스튜디오를 종횡무진해 폭소를 유발했다.


밥 샙은 MC 강호동에 대해 “같은 운동선수 출신의 스타로서 대중들에게 웃음을 주려고 노력하는 강호동에게 늘 호감을 갖고 있었다. 스타킹에 나와 강호동에게 한 수 배우고 간다.” 출연소감을 밝혔다.


사진 = SBS

연예 '상류사회' 네 남녀 결혼골인+프러포즈 '모두 해피엔딩'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상류사회’에선 박형식과 임지연이 결국 결혼에 골인하고 유이와 성준 역시 결혼을 약속했다. 28일 방송된 SBS ‘상류사회’에선 창수(박형식)와 지이(임지연)가 결국 결혼에 골인하는 모습과 윤하(유이)와 준기(성준)이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창수모는 지이와 창수의 결혼을 허락했고 창수는 지이를 찾아와 프러포즈했다. 창수는 “지이야 오늘을 살자. 내일은 아무도 몰라”라고 말했고 그녀 역시 “오늘을 살아요”라고 말했다.이에 창수는 주변에서 헤어질거라고 수근댈거라며 “그래도 같이 살자. 내가 너하고 같이 살고 싶어.”라고 프러포즈했다. 이에 지이에게 “나랑 살래?”라고 물었고 지이는 “살래”라고 말하며 그의 청혼을 받아들였다.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1년후 지이와 창수의 모습이 소개됐다. 지이는 창수와 결혼해 만삭의 임신부가 됐고 창수와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윤하와 준기 커플 역시 해피엔딩을 맞았다. 윤하는 준기가 자신을 처음부터 사랑했음을 알게됐고 그와 처음만난 장소를 찾아 엘리베이터 키스로 사랑을 확인했다. 준기는 “사랑한다 장윤하”라고 고백했고 그녀는 “난 운명을 믿지 않아. 널 선택할게.”라며 준기와 함께하고픈 마음을 드러냈다. 1년후 윤하와 준기 커플은 창수와 지이 커플과 함께 과거 함께 떠났던 별장으로 다시 여행을 갔다. 그곳에서 준기는 윤하에게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했고 윤하는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윤하와 준기, 지이와 창수가 모두 결혼에 골인하거나 앞두는 결말로 흐뭇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사진=‘상류사회’방송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