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라마어워즈' 대상 손현주 "박근형 선생님께 이 상 보여드릴 것"

기사입력 2012-12-08 20:54: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손현주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8일 오후 대전 유성구 도룡동  DCC컨벤션센터 에서 2012 'K-드라마 스타어워즈(K-DRAMA STAR AWARDS)'가 열렸다.



무대에 오른 손현주는 "저는 아름다운 미사여구나 좋은 말 못한다. 이 상은 꼭 박근형 선생님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적자' 팀을 대표해서 저에게 주신 상이니까 감사히 받겠다. '추적자'는 많은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작품이다. 사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끝까지 힘써주신 SBS 본부장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감독님과 작가님께도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묻어있는 드라마, 숨어있는 드라마들이 제대로 평가 받았으면 좋겠다. 또한 저보다 굉장히 연기잘하는 선배들 많이 있다. 그분들도 제대로 평가받는 드라마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개념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손현주는 끝으로 "짧지만 제 아내가 되어준 김도연씨게 감사드리고 아직까지도 가슴이 먹먹한 백수정 이혜인 양에게도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K-드라마스타어워즈'는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연기력으로만 배우를 평가하는 배우를 위한 시상식으로 대전문화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하고 (사)한국방송연기자협회,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가 주관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맨도롱또똣' 유연석-강소라, 오해 끝 사랑 시작♥ 동영상보기 '맨도롱또똣' 유연석-강소라, 오해 끝 사랑 시작♥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맨도롱 또똣' 유연석과 강소라가 돌고 돌아 사랑을 시작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맨도롱 또똣' (홍정은-홍미란 극본, 박홍균-김희원 연출) 15회에서는 건우(유연석)와 정주(강소라)가 1년 후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건우는 정주가 아이를 안고 있자 황욱(김성오)의 아이로 오해했지만 이내 아기가 정주의 조카라는 것을 알아챘다. 건우가 돌아온 것을 안 황욱은 그를 집으로 데려가 만취할 만큼 함께 소주를 들이켰다. 이어 황욱은 정주(강소라)에게 1년 전 하지 못한 말을 전하라며 자리를 마련해주었고, 그녀를 향한 마음을 완전히 접었다. 잔뜩 취한 건우는 정주가 눈앞에 보이자 "정주야 보고 싶어. 나 맨날 네 생각만 나서 어떻게 하냐. 되게 보러 가고 싶어. 보고 싶다 이정주"라며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정주는 눈물을 흘렸고 잠든 건우의 손을 꼭 잡았다. 하지만 건우는 전날 밤 일을 기억하지 못했고 제주도를 다시 떠나려 했지만 자신의 손에 붙여진 반창고가 정주의 것이라는 걸 알곤 마음을 바꿨다. 그 시각 건우가 또 훌쩍 떠났다고 오해한 정주는 가게에서 시무룩한 상태로 앉아 있었다. 그때 건우가 등장했고 "맨정신으로 다시 들어. 정주야...사랑해"라고 고백해 드디어 쌍방향 연애를 시작했다. 1년을 돌고 돌아 서로의 마음을 안 정주와 건우. 마지막회를 앞두고 달콤한 모습을 예고해 기대를 자아냈다. 한편, 황욱에게 호감을 느낀 희라(옥지영)는 해녀 학교에 갈 결심을 해 또 다른 로맨스가 시작되었음을 내비쳤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맨도롱 또똣'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