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라마어워즈' 대상 손현주 "박근형 선생님께 이 상 보여드릴 것"

기사입력 2012-12-08 20:54: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손현주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8일 오후 대전 유성구 도룡동  DCC컨벤션센터 에서 2012 'K-드라마 스타어워즈(K-DRAMA STAR AWARDS)'가 열렸다.



무대에 오른 손현주는 "저는 아름다운 미사여구나 좋은 말 못한다. 이 상은 꼭 박근형 선생님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적자' 팀을 대표해서 저에게 주신 상이니까 감사히 받겠다. '추적자'는 많은 우여곡절 끝에 탄생한 작품이다. 사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끝까지 힘써주신 SBS 본부장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감독님과 작가님께도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묻어있는 드라마, 숨어있는 드라마들이 제대로 평가 받았으면 좋겠다. 또한 저보다 굉장히 연기잘하는 선배들 많이 있다. 그분들도 제대로 평가받는 드라마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개념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손현주는 끝으로 "짧지만 제 아내가 되어준 김도연씨게 감사드리고 아직까지도 가슴이 먹먹한 백수정 이혜인 양에게도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K-드라마스타어워즈'는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고 오직 연기력으로만 배우를 평가하는 배우를 위한 시상식으로 대전문화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하고 (사)한국방송연기자협회,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가 주관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음악 EXID, 확실히 떴구나…美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EXID가 정말 확실하게 떴나보다. 미국의 인종차별 구설수까지 올랐다. 4일 오전 EXID가 미국의 한 매체로부터 인종차별에 가까운 조롱을 당했다고 보도됐다. 해당 내용은 유튜브에 게재된 영상에서 비롯됐다. EXID는 미국 공연 참석을 위해 LA공항에 도착했고, 현장에 있던 매체 인터뷰의 급작스러운 질문에 답했다. 멤버 정화는 영어로 답했고, 환하게 미소 지었다. 하지만 해당 매체는 정화의 영어 억양에 대한 반응을 부각시켰다. 영어가 서툰 정화를 두고 우스꽝스럽게 표현한 것.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이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에프엑스 멤버 엠버 역시 자신의 SNSdp “조용히 있으려고 했는데 안 되겠다. 진심으로 하는 말이다. TMZ는 쿨하지못하다. 너희들의 무례하고 유치한 행동 때문에 미국인들이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정화를 향한 미국의 인종차별 주장에 힘을 실은 것. 분명 정화가, EXID가 기분 나쁠 상황이다. 모국어가 아닌 영어를, 그것도 정식 인터뷰 자리가 아닌 입국 현장이었다. 그러나 정화는 웃는 얼굴로 현명하게 대처했다. 별 탈 없이 현장 상황을 마무리했다. 그럼에도 미국 매체는 정화의 영어를 지적했다. 하지만 해당 매체의 특성을 안다면, 무작정 흥분할 사안은 아니다. 문제가 된 매체는 사실 전달보다는 연예인의 허점을 노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영어권 국가가 아닌 스타에게는 늘 영어로 꼬투리를 잡았다. 상식선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취재 형태로 황당한 보도를 내놓기 일쑤다. EXID 소속사 측은 이번 일에 대해 “유감이다”는 입장을 표명한 상태. 딱 거기까지면 됐다. 소속사 측은 더 이상 일을 키울 필요가 없다. 그 매체를 향해 강경 대응하겠다면, 괜한 소모전일 뿐이다. 그런 반응을 기대하고 벌인 작전일 수 있다. EXID는 그냥 무시하면 된다. 오히려 이번 일로 EXID의 존재감은 다시 한 번 두드러졌다. 2014년 ‘위아래’로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EXID는 2015년 대세 흐름을 확실히 잡았다. 4월 발표곡 ‘아 예(Ah Yeah)’로 5월까지 인기를 얻으며 총 4개의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더 이상 부정할 수 없는, 확실한 1위 가수가 된 EXID가 이번 해프닝으로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대세로 올라설지 기대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