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식상팔자' 시청률, 8%대 돌파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

기사입력 2013-01-28 08:26:4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JTBC 주말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김수현 극본, 정을영 연출) 시청률이 8%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했다.



28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무자식 상팔자’ 27회분은 7.882%(전국유료방송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던 26회 방송분(7.955%)보다 0.073%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무자식 상팔자’에서는 희재(유동근)가 지애(김해숙)의 눈치를 보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희재는 술에 취해 거침없이 육두문자를 날리는 주사를 했다. 결혼 생활 내내 이어졌던 술버릇에 진저리가 난 지애는 부모님께 직접 폭로했고, 딸 소영(엄지원)에게도 알렸다. 지애의 반격에 희재는 약간의 원망 섞인 말과 자신을 탓하는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더불어 준기(이도영)가 수미(손나은)에게 혼전순결을 지켰주겠다고 선언하면서 아픈 몸을 이끌고 부모님께 “결혼 시켜주세요”라고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아들녀석들’은 6.1%, 채널A ‘갈데까지 가보자 스페셜’은 1.215%,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 재방송은 1.306%, TV조선 ‘북한사이드스토리’는 0.355%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사진=JTBC ‘무자식 상팔자’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연예 신비주의 벗은 소녀시대…친근하게 과감하게 그룹 소녀시대가 달라졌다. 데뷔 후 첫 트리플 타이틀곡을 택했고, 비키니 수영복 화보를 찍었으며, 완전체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촬영 중이다. 신비로운 이미지를 벗었다. 보다 친근하게 혹은 공격적으로 대중에 다가선다. 올해로 활동 9년차를 맞는 소녀시대는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소녀시대는 오는 7일 디지털 싱글 앨범 ‘파티(PARTY)’를 발표한다. 첫 번째 타이틀곡 ‘PARTY’로 활동을 시작한 후 더블 타이틀곡 ‘라이온 하트(Lion Heart)’, ‘유 띵크(You Think)’ 등이 수록된 정규 5집을 발매한다. 지난 1일부터 오는 7일까지 소녀시대는 케이블 채널 Mnet을 통해 컴백 광고를 온에어 중이다. 트리플 타이틀곡 ‘PARTY’, ‘Lion Heart’, ‘You Think’의 일부분이 담겨 있다. 여덟 멤버의 새로운 이미지를 담아 컴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썸머 소시’라는 콘셉트로 소녀시대는 여름을 겨냥한 청량감 넘치는 곡으로 활동한다. 이미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소녀시대는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입었다. 데뷔 후 가장 과감한 노출이다. 소녀시대는 오는 7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야외수영장 오아시스에서 쇼케이스도 연다. 야외 수영장 쇼케이스 역시 소녀시대에게는 첫 시도다. 소녀시대는 데뷔 후 첫 완전체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나선다. 그동안 유닛 혹은 멤버 개인의 프로그램 출연만 있었다. 현재 촬영 중인 소녀시대는 마트, 펜션 등에서 목격담이 나오고 있다. 은밀한 개인 공간이 아닌 공개적인 장소에서 소녀시대의 편안한 모습을 담아내고 있기 때문. 이 프로그램을 통해 소녀시대는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을 비롯해 일상을 담는다. 정보 제공과 동시에 카메라 밖 소녀시대의 하루를 소개한다는 포맷이다. 7월 걸그룹 대전의 중심에 소녀시대가 있다. 걸그룹마다 소녀시대의 컴백에 상당한 부담감을 드러내고 있다. 여전히 국내 최고 걸그룹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소녀시대지만,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 그래서 소녀시대에게도 이번 컴백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다시 한 번 위치를 확인하느냐, 자칫 우려 섞인 반응을 얻을 수 있느냐, 소녀시대의 컴백에 시선이 한껏 쏠린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