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식상팔자' 시청률, 8%대 돌파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기사입력 2013-01-28 08:26:45




[TV리포트=황소영 기자] JTBC 주말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김수현 극본, 정을영 연출) 시청률이 8%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잠시 주춤했다.



28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무자식 상팔자’ 27회분은 7.882%(전국유료방송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던 26회 방송분(7.955%)보다 0.073%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무자식 상팔자’에서는 희재(유동근)가 지애(김해숙)의 눈치를 보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희재는 술에 취해 거침없이 육두문자를 날리는 주사를 했다. 결혼 생활 내내 이어졌던 술버릇에 진저리가 난 지애는 부모님께 직접 폭로했고, 딸 소영(엄지원)에게도 알렸다. 지애의 반격에 희재는 약간의 원망 섞인 말과 자신을 탓하는 이중적인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더불어 준기(이도영)가 수미(손나은)에게 혼전순결을 지켰주겠다고 선언하면서 아픈 몸을 이끌고 부모님께 “결혼 시켜주세요”라고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아들녀석들’은 6.1%, 채널A ‘갈데까지 가보자 스페셜’은 1.215%,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 재방송은 1.306%, TV조선 ‘북한사이드스토리’는 0.355%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사진=JTBC ‘무자식 상팔자’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