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 '재벌 포스' 앞머리 하늘 찌를 듯 "타이완 오랜만!"

기사입력 2013-02-20 15:16: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의 시원이 셀카 사진으로 타이완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시원은 20일 자신의 중국 웨이보에 "타이완 친구들 오랜만이에요. 우리 방금 도착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공개했다.



시원은 사진에서 터틀넥 니트, 재킷에 안경을 쓴 잰틀한 차림으로 차 안에 앉아 미소를 짓고 있다. 하늘을 찌를 듯 곧게 세워진 앞머리도 눈에 띈다.



사진을 본 타이완 팬들은 "환영해요" "앞머리가 날카로워 보이네요" "사장님 같다" "재벌 포스 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6일 슈퍼주니어-M은 21~23일 대만, 24일 중국 청두에서 팬파티를 개최해 중화권 팬들과 만난다.



/ 사진=시원 웨이보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방송 ‘후아유’ 남주혁, 김소현 왕따과거에 충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후아유’ 남주혁이 김소현의 과거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 9회에서는 미경(전미선)을 통해 은비(김소현)의 과거와 은별의 마지막을 알고 혼란해 하는 이안(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 고은별 아니야” 은비의 이 고백을 외면했던 이안이 결국 미경을 찾았다. 이에 미경은 “괜찮아, 얘기해. 너 은별이 궁금해서 온 거지?”라며 올게 왔다는 듯 은비의 과거를 전했다. 미경은 또 “아직 어린 애라 너무 힘들게 사는 게 가슴 아프기도 하고 그땐 그 애도 나도 서로 마음 붙일 곳이 우리뿐이었어. 다른 오해는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믿어지지 않는다는 이안의 고백에 미경은 “내 욕심에 무작정 붙잡아놓고 정신 차려보니까 가슴이 덜컹 하더라고. 아무리 사랑을 준들 다른 사람으로 사는 게 마음 편하겠니?”라 토해냈다. 또 미경은 은비를 전학시킬 예정이라며 그때 까진 모른 척 해 달라 당부했다. 이에 이안은 착잡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은별의 납골당을 찾았다가 은비의 흔적을 발견하고 눈물 흘리는 이안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후아유’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