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셀카] 엑소, 데뷔 첫 1위 트로피 획득기념 방출②

기사입력 2013-06-15 09:14: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데뷔 후 첫 1위 트로피가 저희 품에 왔습니다. 눈물을 쏟았지만, 정말 행복했습니다. 멤버 전원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줬습니다. 이 모든 게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신 팬들 덕분입니다. 엑소가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아우~”



2012년 12월 1일, 첫 번째 타깃부터 매주 핫이슈를 일으키고 있는 TV리포트의 [독점★셀카]. 그 어디서도 노출된 적 없는 아이돌 스타들의 미공개 셀카를 입수, 단독으로 공개하고 있어. 솔직 혹은 재미있게 아이돌의 은밀한 사생활을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상당히 매력적이지.



스물아홉 번째 타깃은 그룹 엑소(EXO). 엑소케이(EXO K)와 엑소엠(EXO M)가 결합해서 재탄생한 글로벌 그룹이지. 엑소는 카이 루한 타오 첸 세훈 레이 시우민 백현 디오 수호 크리스 찬열로 구성돼 열 두 색의 매력을 발산 중이야. 이런 그룹도 찾기 어려울 걸. 멤버 전원이 훈남인 경우.

 

타이틀곡 ‘늑대와 미녀’로 컴백한 엑소는 불과 2주 만에 1위를 차지했어. 데뷔 후 처음 갖게 된 1위 트로피에 엑소는 눈물을 펑펑 쏟고 말았지. 강렬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했던 엑소와 다르게 어찌나 마음이 순수하던지. 무대에서 내려온 엑소의 평소 모습 지금부터 상세히 소개해줄 테니 기대하시라~





“찬열 시우민 첸 디오는 아직 메이크업 전이지요. 별명은 피부미남 ㅋㅋㅋ”





“루한의 옆모습, 레이의 정면샷, 카이의 장난기가 합체 됐습니다. ㅎㅎㅎ”





“거울 앞에서 첸과 시우민. 첸은 장난꾸러기, 시우민은 예쁜짓 호호호”





“크리스와 타오의 눈빛대결! 파바박~ 스파크가 일어나는 거 보이시죠? ㅋㅋㅋ”





“타오와 크리스가 두건 브라더를 결성했습니다. Yeah~ Red boy Yeah~”





“드디어 열두 명의 엑소가 한 자리에~ 단체로 소리질러볼까 아우~”



<엑소의 멤버별 개인 셀카를 소장하고 싶다면, 16일 오전 공개되는 [독점★셀카] ③,④를 기대해주세요.>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엑소 제공


연예 유이·임지연, 20대 대표 여배우가 되다 지난해만 해도 '20대 여배우 기근현상'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30대 여배우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생긴 말이다. 그러나 유이와 임지연은 이런 말에 대적이라도 하듯 보란 듯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며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8일 종영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유이는 순수한 마음을 지니고 진실한 사랑을 믿는 재벌가 딸 장윤하로 분했다. 유이는 윤하가 오빠 실종의 비밀을 파헤치고 배신 당한 사랑에 복수하기 위해 강제 야망녀가 되어가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하며, 이전 작품에서와는 다른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때는 천상여자로, 친구 지이(임지연)와 있을 때는 해맑고 순수한 아이의 모습으로, 또 회사 일을 할 때는 그 누구보다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변한 윤하의 모습은 유이의 연기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어졌는가를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임지연은 '상류사회'를 통해 앞서 제기됐던 연기력 논란을 말끔히 씻었다. 임지연은 가난한 환경 속에서도 밝고 건강한 멘탈을 지닌 이지이로 분했다. 지이는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할 말 다 하는 똑순이. 특히 임지연은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윤하의 상처까지 보듬을 줄 아는 성숙한 지이의 모습을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뽐냈다. 안방극장에 해맑고 건강한 웃음을 선사한 임지연은 이번 작품에서 '비타민녀' '러블리걸' 등의 수식어를 탄생시키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한편 '상류사회' 마지막 회는 준기가 윤하에게 프러포즈하고, 신분 차이로 집안 반대에 부딪쳤던 창수(박형식)와 지이가 그로부터 1년 후 뱃속에 아기를 품은 신혼부부가 되면서 해피엔딩을 맞았다. '상류사회' 후속으로는 김희애 주연의 '미세스 캅'이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상류사회',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