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셀카] 엑소, 데뷔 첫 1위 트로피 획득기념 방출②

기사입력 2013-06-15 09:14: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데뷔 후 첫 1위 트로피가 저희 품에 왔습니다. 눈물을 쏟았지만, 정말 행복했습니다. 멤버 전원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줬습니다. 이 모든 게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신 팬들 덕분입니다. 엑소가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아우~”



2012년 12월 1일, 첫 번째 타깃부터 매주 핫이슈를 일으키고 있는 TV리포트의 [독점★셀카]. 그 어디서도 노출된 적 없는 아이돌 스타들의 미공개 셀카를 입수, 단독으로 공개하고 있어. 솔직 혹은 재미있게 아이돌의 은밀한 사생활을 감상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상당히 매력적이지.



스물아홉 번째 타깃은 그룹 엑소(EXO). 엑소케이(EXO K)와 엑소엠(EXO M)가 결합해서 재탄생한 글로벌 그룹이지. 엑소는 카이 루한 타오 첸 세훈 레이 시우민 백현 디오 수호 크리스 찬열로 구성돼 열 두 색의 매력을 발산 중이야. 이런 그룹도 찾기 어려울 걸. 멤버 전원이 훈남인 경우.

 

타이틀곡 ‘늑대와 미녀’로 컴백한 엑소는 불과 2주 만에 1위를 차지했어. 데뷔 후 처음 갖게 된 1위 트로피에 엑소는 눈물을 펑펑 쏟고 말았지. 강렬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했던 엑소와 다르게 어찌나 마음이 순수하던지. 무대에서 내려온 엑소의 평소 모습 지금부터 상세히 소개해줄 테니 기대하시라~





“찬열 시우민 첸 디오는 아직 메이크업 전이지요. 별명은 피부미남 ㅋㅋㅋ”





“루한의 옆모습, 레이의 정면샷, 카이의 장난기가 합체 됐습니다. ㅎㅎㅎ”





“거울 앞에서 첸과 시우민. 첸은 장난꾸러기, 시우민은 예쁜짓 호호호”





“크리스와 타오의 눈빛대결! 파바박~ 스파크가 일어나는 거 보이시죠? ㅋㅋㅋ”





“타오와 크리스가 두건 브라더를 결성했습니다. Yeah~ Red boy Yeah~”





“드디어 열두 명의 엑소가 한 자리에~ 단체로 소리질러볼까 아우~”



<엑소의 멤버별 개인 셀카를 소장하고 싶다면, 16일 오전 공개되는 [독점★셀카] ③,④를 기대해주세요.>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엑소 제공


연예 서인국, 이쯤되면 남녀노소 불문 '케미자석' 배우 서인국의 재발견이다. 그 누구와 만나도 척척 들어맞는 환상 호흡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서인국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너를 기억해’(권기영 극본, 노상훈 김진원 연출)에서 냉철하고 까칠한 프로파일러의 모습부터 무심한 듯 시크한 로맨틱남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을 가장 설레게 한 장면은 차지안(장나라)과 이현의 로맨스. 두 사람은 공조수사를 하면서 한층 가까워졌다. 차지안은 이현의 상처를 치료하다가 자연스럽게 그의 곁에서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깬 이현은 차지안을 안아 침대로 옮기다가 이내 쑥스러운 듯 내던졌다. 또 지안의 머리를 시크하게 쓰다듬기도 했다. 서인국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로맨스의 정석을 그려내고 있다. '남남케미' 또한 놓치지 않는다. 살인용의자로 몰린 이현은 갤러리 관장(최덕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쇼핑을 돕고 기사노릇을 하게 된 갤러리 관장은 “너 날 막대해도 되는 사람 아니야. 미술계에서 난 중요한 존재라고”라며 투정을 부렸다. 이에 이현은 “네가 좀 참아줘. 내가 지금 살인용의자라 카드를 이리저리 긁고 다니면 안 돼”라고 천연덕스럽게 말을 이었다. 자동차 핸들을 놓칠 정도로 놀란 갤러리 관장과 능청스럽게 운전대를 받아 든 이현. 긴장감 넘치는 수사극 사이 재미를 안기며 남남케미를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