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th 베니스] 개막작 '그래비티' 산드라 블록 혼신의 롱테이크 '전율' (리뷰)

기사입력 2013-08-29 07:30:3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베니스(이탈리아) = 조지영 기자] 제70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신작 '그래비티'가 거대한 스케일로 두 눈을 사로잡았다.



28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베니스 리도섬 살라 페를라(SALA PERLA)에서 '그래비티'의 공식 상영회가 있었다. '그래비티'는 허블 우주망원경을 수리하던 우주비행사 스톤(산드라 블록)과 매트(조지 클루니)는 우주에 떠도는 인공위성 잔해물과 충돌해 지구와 교신이 끊기는 사고를 겪게 되고 스톤과 매트는 우주의 미아가 된 상태에서 지구로 귀환하기 위해 고군분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산드라 블록과 조지 클루니의 환상적인 호흡과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펼치는 신비로운 우주 공간이 만난다는 소식만으로 해외는 물론 국내 관객까지 기대를 자아낸 작품이다.



첫 공개된 '그래비티'는 일단 신비로운 우주 공간을 보여줌으로써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기도, 소리도 없는 무중력 상태에서 바라보는 새파란 지구는 치명적일 만큼 아름다운 영상미를 전한다. 고요한 적막과 어우러져 벅찬 감동마저 느끼게 한다.



그러나 이렇게 아름다운 감상도 잠시뿐이다. 우주에 떠도는 수많은 잔해물은 두 사람에게 정신없이 몰아쳤고 그들은 동료를 눈 앞에서 잃어야 했다. 겨우 목숨을 부지한 두 사람은 망망대해 우주를 떠돌게 된다. 두 사람이 처한 극한의 상황과 달리 우주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평화로운 침묵으로 가득 찼다. 거대한 공허함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절망감을 느끼게 한다.



거대한 우주에서 벌어지는 충돌은 3D를 만나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쏟아지는 인공위성의 잔해는 나도 모르게 눈을 질끈 감게 한다.





'그래비티'는 폭발적인 충돌 신도, 아름다운 비주얼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산드라 블록이 펼치는 섬세한 감정연기가 엄지를 들게 한다. 우주에서 혼자가 된 그는 섬뜩한 절망 속에서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낸다. 롱테이크로 산드라 블록의 절망감을 있는 그대로 스크린에 담아낸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신의 한 수에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완벽한 '그래비티'에게도 오점이 있었다. 바로 클라이맥스에서 재등장하는 조지 클루니. 생사의 기로에 놓인 산드라 블록에게 보드카를 건네는 조지 클루니는 실소를 터지게 한다. 팽팽했던 고무줄에 탄성이 사라지는 순간이다.



그럼에도 '그래비티'는 모두를 긴장시키는 강력한 기대작임이 틀림없다. 오는 10월 북미 개봉을 앞두고 한국 역시 비슷한 시기에 관객을 찾을 계획을 세우고 있는 '그래비티'. 과연 오는 10월의 스크린을 점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70회 베니스영화제는 28일부터 9월 7일까지 11일간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에서 개최된다.





사진=영화 '그래비티'의 한 장면, 해외 포스터



베니스(이탈리아) =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연예 진태현♥박시은, 소박 결혼식 '화환·허례허식 NO' 스몰웨딩 배우 진태현(34)과 박시은(35)이 소박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들은 31일 오후 3시 서울시 강남구 한 교회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 교회는 진태현, 박시은이 1년 5개월 동안 함께 동반으로 새벽 기도를 다닌 곳 두 사람은 결혼식에 친인척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했다. 또 화환을 거절하는 등 허례허식을 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 였다. 이날 하객으로는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연예인 커플의 결혼식이 수백명에 달하는 걸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만큼 절친한 친구들만 초대한 것으로 보인다. 하객으로는 박솔미를 비롯해 주영훈·이윤미 커플, 엄지원, 홍수현, 배우 조민기 가족, 리키김, 금보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접장도 화제가 됐다. 청첩장에는 '5년 동안 연애를 하면서 앞으로 이렇게 연애를 10번만 더하면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같이 살면서 연애하기로 했습니다. 저희의 진짜 연애가 시작되는 날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며 앞으로의 미래를 약속하는 문귀를 넣었다. 진태현은 결혼을 하루 앞둔 지난 30일 SNS에 결혼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7월 31일이 언제 오나 올해 초부터 한참 기다렸는데 결국은 이렇게 왔습니다. 오래전부터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해왔지만 이렇게 많은 분에게 관심을 받고 축하를 받아보긴 처음입니다. 최대한 조용히 가족들과 지인들과 예식을 치를 수 있도록 많은 분들 도와주세요. 시은씨와 함께 꿈을 가지고 저희 위치에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인연을 맺은 후 5년 만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마친 후 제주도로 허니문을 떠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진태현, 박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