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마지막 샤모니 버스킹, 뭉클했던 음악여행 ‘종료’ [종합]

기사입력 2017.09.11 12:09 AM
‘비긴어게인’ 마지막 샤모니 버스킹, 뭉클했던 음악여행 ‘종료’ [종합]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비긴어스의 버스킹 여행이 샤모니 버스킹을 끝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10일 JTBC ‘비긴어게인’에선 프랑스 샤모니에서 마지막 버스킹을 하는 비긴어스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긴어스 멤버들은 마지막 버스킹을 하게 된 소감을 털어놨다. 이소라는 “중간에는 좀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마음이 편해졌다. 혼자는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윤도현은 노홍철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처음엔 홍철이 섭외하려고 했을 때 ‘필요할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우리가 아무리 다 MC경험이 있지만 성격들이 있지 않나. 노홍철이 만약에 없었으면 숨을 못 쉬었을 것이다. 홍철이가 너무 고맙고 토닥토닥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날 비긴어스의 마지막 버스킹이 샤모니에서 펼쳐졌다. 이소라는 ‘Track3’를 부르며 감성가득한 목소리로 거리를 물들였다. 

이어 이소라와 윤도현은 ‘그대나의 블루’를 듀엣곡으로 부르며 관객들의 마음을 적셨다. 아늑하고 조용한 거리에서 비긴어스들은 마음껏 노래를 불렀다. 

이어 윤도현은 YB의 ‘꿈꾸는 소녀 two'를 불렀다. 그는 비긴어스 멤버들의 이름과 버스킹 추억을 넣어 개사해 부르며 멤버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노홍철이 가세해 YB의 ‘꽃비’를 불렀다. 신나는 노래에 관객들은 박수를 치며 호응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윤도현은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부르며 거리를 감성으로 가득 채웠다.

비긴어스의 마지막 곡은 들국화의 ‘축복합니다’가 장식했다. 비긴어스 네 사람의 하모니가 어우러지며 뭉클했던 음악여행에 마침표를 찍었다. 멤버들은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관객들에게 가 닿은 느낌이었다며 충만했던 버스킹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윤도현은 “멘트 하다가 울뻔했다”고 털어놨다. 

아앨랜드 골웨이 골목어귀에서 시작된 비긴어스의 버스킹 여행은 음악의 여운을 안기며 이날 프랑스 샤모니에서 종료됐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비긴어게인’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