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생고생 예약" 박시후x신혜선, 일촉즉발 추격전

기사입력 2017.09.15 8:24 AM
[TV@픽] "생고생 예약" 박시후x신혜선, 일촉즉발 추격전

[TV리포트=신나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이 한낮의 쫓고 쫓기는 추격 레이스를 펼쳐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측은 15일 박시후 신혜선의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지안(신혜선)은 차 사고 합의금을 빌미로 자신을 찾아온 도경(박시후)에게 “이 아가씨 진짜 구제불능이네. 거지근성 있어요?”라는 말까지 들으며 모멸감 당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안의 당찬 성격으로도 감당할 수 없는 참담한 악재가 거듭되면서 그녀의 심경에도 변화가 생긴 가운데 4회 말미 도경의 엄마이자 해성그룹 안주인 노명희(나영희 분)에게 2천만원을 빌리는 지안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모였다.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를 쫓고 쫓으며 불꽃 튀기는 추격전을 벌이는 도경-지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어디 한 번 잡아보시지?’라고 말하는 듯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도경과 자신의 시선 레이더망에 끊임없이 도경을 담으며 ‘기필코 잡고 말겠다’는 결연한 눈빛을 보내고 있는 지안의 상반된 모습이다. 특히 지안의 품에 소중히 안겨있는 하얀색 쇼핑백이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지안에게서 도경에게로 토스된 듯한 쇼핑백에 무엇이 들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는 도경이 노블리스 오블리제 정신을 내세워 지안이 자신에게 갚은 합의금 2천만원을 돌려주는 장면으로 한사코 돈을 갚으려는 지안과 이를 거부하는 도경의 모습인 것. 차 사고 악연을 계기로 도경-지안 사이의 감정의 골이 점점 깊어진 가운데 지안의 해성그룹 입성 결정과 함께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변모될지 관심이 모인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 “박시후 신혜선은 오르막길 내리막길은 물론 좁은 골목길 사이사이를 누비며 2시간 넘게 진행된 추격신 촬영이 힘들었을 텐데 오히려 서로를 독려하고 입가에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었다”며 “본 촬영에 있어서는 촬영 감독과 꼼꼼하게 동선을 체크하고 세심한 리허설과 준비 과정을 통해 '원샷원킬'로 촬영을 마치는 등 두 사람의 의욕 넘치는 모습이 현장 분위기까지 주도했다”고 전했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