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x이수근 무명시절 떠올리며 노래… 훈훈한 ‘정글’ 막방

기사입력 2017.09.15 9:10 AM
김병만x이수근 무명시절 떠올리며 노래… 훈훈한 ‘정글’ 막방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김병만 이수근이 ‘정글’에서 무명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노래를 불렀다.

오늘(15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마지막 회에서는 저녁 식사를 앞두고 모닥불 주위에 둘러앉은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김병만 이수근은 무명시절 술에 취해 같이 부르던 노래가 있었다며 20대의 추억을 반추했다. 추억 토크가 끝나자마자 김병만은 녹색지대의 ‘준비 없는 이별’ 첫 소절을 부르기 시작했다. 이수근은 익숙한 듯 다음 소절을 이어 불렀다. 7년 동안 ‘정글’과 함께 해온 김병만이 이렇게 진지하게 노래를 부른 적은 처음. 현장에 있던 제작진도 모두 놀랐다는 후문이다.

이수근은 “친구와 있으면 감성이 나온다”며 김병만과 오랜만에 듀엣곡을 부른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병만 역시 “이번 정글에서 수근이가 온 것만으로도 들떠 있었다”며 화답했다.

두 절친이 지난날을 회상하며 함께 노래를 부르자 병만족도 덩달아 감성에 젖었다. 최원영은 한국에 있는 아내 심이영과 두 딸을 그리워하며 보고 싶은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절친’ 이수근 덕분에 무장해제된 김병만, 두 사람이 함께 부르는 추억의 노래는 오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정글의 법칙’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