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25살, 교통사고로 죽음 문턱…아내가 3년간 병간호"

기사입력 2017.09.21 4:28 PM
이덕화 "25살, 교통사고로 죽음 문턱…아내가 3년간 병간호"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이덕화가 남다른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녹화에서는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항으로 향하는 마이크로닷, 이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이크로닷은  “지금까지 연애를 두 번밖에 해보지 못했다. 요즘 너무 외롭다. 연애 팁 좀 알려달라”며 이덕화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에 이덕화는 “나는 (와이프와) 한 동네에서 자라서 지금까지 살고 있다. 결혼한 지는 40여 년 되었는데 서로 알게 된 세월은 50년도 더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내가 25살 때 버스와 추돌사고를 당하면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내가 죽을지 살지 모르는 상황에서 아내는 3년간 나의 병간호를 도맡아 했다”며 아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우리 와이프는 K사의 공채 1기 탤런트다. 아내는 작품 활동을 하고 싶어 했지만 ‘한 집에 배우 하나면 족하다’며 아내를 말렸다. 지금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 차라리 와이프가 배우를 하게 하고 나는 낚시나 다닐 걸 그랬다”고 말해 웃기면서도 슬픈 상황을 연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프로 낚시꾼’ 이태곤이 출연해 이경규와 자존심 대결을 벌일 예정. 할 예정이다. ‘도시어부’는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