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재 측 "'사자' 최종 고사, 스케줄 불가피"[공식입장]

기사입력 2017.10.27 8:39 AM
조현재 측 "'사자' 최종 고사, 스케줄 불가피"[공식입장]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조현재가 드라마 '사자'에서 하차했다. 

'사자' 제작사 관계자는 27일 TV리포트에 "어제밤 조현재의 하차가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조현재 소속사 웰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도 "스케줄이 겹쳐 하차가 불가피하게 됐다. 최종 고사했다"는 입장을 알렸다. 

'사자'는 인간에게서 희망의 답을 찾아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박해진이 주인공으로 1인 4역을 맡고, 나나 조현재 곽시양 경수진 등이 캐스팅됐다. 

조현재는 애초 박해진과 대립하는 인물로 등장할 예정이었지만, '사자'의 편성 불발, 연출자 변경(오진석 PD→장태유 PD) 등 여러 요인과 맞물려 하차하게 됐다. 

한편 조현재는 2000년 음료수 CF로 데뷔, '러브레터' '서동요' '49일' '용팔이' 등의 작품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최근 MBC '병원선'에서 재벌2세 역으로 특별출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웰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