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사온’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삼각관계

기사입력 2017.11.08 1:10 AM
[TV줌인] ‘사온’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삼각관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삼각관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흔들리는 서현진과 양세종. 이 관계에 김재욱이 다시금 가세하며 새로운 삼각형이 만들어졌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정선(양세종)과 현수(서현진)의 끝나지 않는 갈등이 그려졌다. 

‘착한스프’ 집필을 위해 취재에 나선 현수가 정선에 “무엇보다 온 셰프의 내면을 보고 싶어. 주인공을 잘 그리려면 필요해. 아버님은 요리한다고 했을 때 반대 안하셨어?”라고 물었다. 앞서 이 문제로 해경(안내상)과 설전을 벌였던 정선은 반대했다고 쓰게 말했다. 

이어 현수가 오너 셰프의 고충을 물으면 정선은 그 책임감에 대해 전했다. 담보대출 사실을 이미 알고 있는 현수에게 정선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나 영미(이미숙) 이야기가 나오면 정선은 정색하고 “엄마 얘긴 하고 싶지 않아”라고 일축했다. 

이에 현수는 “눈치보고 있어. 언제쯤 나한테 자기 인생에 들어와도 된다고 허락해줄 거야?”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미 허락했다는 정선의 말에도 그녀는 “그런데 난 왜 그렇게 느껴지지 않을까? 난 이미 자기한테 다 보여줬어. 그런데 자긴 내 앞에서 운 적 있어? 혼자 울지 마. 그건 자기 인생에 들어왔다고 허락한 게 아니야. 자기에 대해 더 깊게 알아야 자길 더 사랑할 수 있잖아”라고 토해냈다. 

이에 정선은 “너무 극단적인 거 아니야? 난 남과 슬픔을 나눠본 적이 없어. 그걸 당장 할 순 없잖아”라고 해명했다. 이런 상황에 다시 영미의 이름이 입에 오르면 정선은 “현수 씨는 모르잖아. 그게 어떤 건지”라고 일축했다.

자연히 정선과 현수 사이엔 갈등의 골이 만들어진 바. 먼저 손을 내민 이는 정선이었다. 

그 무렵 미나(정애리)의 병환이 현수의 가족들을 덮쳤고, 정선도 나섰다. 수술날짜를 잡고자 전전긍긍하는 현수를 위해 정선은 해경(안내상)에게 도움을 청했으나 결과는 매몰찬 거절. 정선은 정성이 가득 담긴 도시락으로 현수의 가족들을 위로하려 하나 이미 그들의 곁엔 정우가 있었다. 미나의 수술을 도운 이도 바로 정우. 이에 질투와 외로움을 느끼는 정선의 모습이 한층 고조된 갈등관계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