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변혁의 사랑’ 최시원-강소라, 로미오와 줄리엣되나

기사입력 2017.11.13 12:14 AM
[TV줌인] ‘변혁의 사랑’ 최시원-강소라, 로미오와 줄리엣되나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최시원과 강소라가 애틋한 포옹을 나누며 서로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12일 tvN ‘변혁의 사랑’에선 변혁(최시원)과 백준(강소라)의 사랑이 더욱 깊어졌다. 이날 변혁은 백준의 아버지가 회사에서 쫓겨난 이유를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변혁은 양심선언을 하려는 설전무에게서 백준의 아버지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퇴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백승기는 뇌물수수 관행을 없애려했지만 이를 윗선에서 틀었고 결국 뇌물수수 혐의를 뒤집어쓰고 퇴사했다. 그 윗선은 다름아닌 변혁의 아버지 변강수 회장이었다. 

변혁은 그녀에게 “난 아직 너한테 친구인거냐”고 물었고 백준은 “너랑 나랑은 친구사이지. 딱 거기까지.”라고 말했다. 이에 변혁은 “그럼 우정으로 한번만 안아도 돼?”라고 말했고 백준을 포옹했다.

이어 변혁은 “오늘에서야 알아버렸다. 왜 그녀가 나한테 선을 긋고 있었는지”라며 독백했다.  그녀는 “오해하지 마. 이건 우정 허그다. 그리고 이건 우정 토닥이고”라고 말하며 변혁을 토닥여줬다. 

이날 변혁은 아버지의 치부를 들추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백준의 아버지 일을 밝히기 위해 나섰다. 그의 도움으로 백준은 자신의 아버지가 억울하게 누명을 썼다는 진실을 알아냈다. 

백준은 자신이 변혁을 이용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느냐고 물었고 그는 “아니란거 아니까. 설령 니가 진짜로 마음을 품었다고 해도 어쩔수 없는 거고”라고 말했다. 

이에 백준은 “우정으로 한번만 안아 봐도 돼?”라고 말했고 변혁을 애틋한 표정으로 포옹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모들의 악연으로 얽힌 두 사람의 사랑이 앞으로 어떤 전개를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변혁의 사랑’캡처 

최신 글

'가요광장' 장나라 "꼬마 귀신 본 적 있다"

'가요광장' 장나라 "꼬마 귀신 본 적 있다"


[T포토] 류진 '젠틀한 신사'

[T포토] 류진 '젠틀한 신사'


[T포토] 류진 '드라마에서 만나요'

[T포토] 류진 '드라마에서 만나요'


[T포토] 류진 '손인사도 훈훈'

[T포토] 류진 '손인사도 훈훈'


[T포토] 주아름 '드라마 녹화 왔어요'

[T포토] 주아름 '드라마 녹화 왔어요'


[T포토] 주아름 '대형 하트'

[T포토] 주아름 '대형 하트'


[T포토] 장나라 '상큼 눈웃음'

[T포토] 장나라 '상큼 눈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