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성폭행 진범이었다…박은빈 충격[종합]

기사입력 2017.11.23 10:52 PM
'이판사판' 동하 성폭행 진범이었다…박은빈 충격[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동하가 반전이었다.

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는 이정주(박은빈 분)와 사의현(연우진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정주는 아동성폭행범 김주형(배유람 분)으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았다. 의현은 정주에게 "법복을 벗어라"라고 재차 외쳤고 주형의 과거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앞서 주형은 "성폭행이 아닌 성교육을 한 것"이라는 말로 분노를 샀는데, 그역시 계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뒤 성교육이라 세뇌당했던 것.

정주는 의현의 조언대로 법복을 벗어 주형을 제압했다. 이 모습은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 정주는 때아닌 유명세를 치르게 됐다. 정주는 인터넷 연관검색어에 성폭행 판사가 따라붙자 선글라스와 모자를 쓰고 출근하며 주변 시선을 의식했다.

정주와 의현의 묘한 기류도 포착됐다. 의현은 갑자기 정주의 목에 손가락을 댄 뒤 "맥박이 요동치는 것 보니까 진정이 안 된 것 같다. 껌을 좀 씹어야 할 것 같다"라고 한 뒤 정주의 입에 껌을 갖다주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한편 정주를 짝사랑하는 도한준(동하 분)은 주형을 강도 높게 심문했다. 한준은 "너같은 쓰레기랑 한 여자 두고 신경전 벌이고 싶지 않아서 그렇다. 내가 목걸이 걸어줘야 할 목에 너가 칼을 들이대냐. 칼이랑 라이터 어디서 났냐"라며 주형의 숨통을 조였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 반전이 쏟아졌다.

정주는 재판을 앞두고 출산을 하게 된 판사를 대신해 최경호(지승현 분)의 강간살해 법정에 섰다. 과거 최경호는 20년 징역을 선고받은 뒤 동생 이정주에게 "나 같은 것 없는 셈 치고 살아라"라고 말해 정주를 오열하게 했던 바.

최경호의 재판인 걸 모르고 재판장에 섰던 정주는 눈시울을 붉히며 당황했다. 하지만 이내 이정주는 "김주형은 강간에서 그쳤지만 피고인은 살해까지 했다.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 10년 전 피고인은 살해를 인정했다"라고 소리쳤다.

이에 최경호는 "죽이지 않았다. 강간도 하지 않았다. 당시 나는 피해자가 생리 중인 사실도 몰랐다. 진범은 이 안에 있다"라며 한준을 바라봤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