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케이 “무서웠던 박진영, 이제는 귀여운 형이자 스승” [인터뷰]

기사입력 2017.11.27 12:53 PM
2PM 준케이 “무서웠던 박진영, 이제는 귀여운 형이자 스승” [인터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그룹 2PM 멤버 준케이가 박진영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솔로 앨범 ‘나의 20대’로 컴백한 준케이는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준케이는 “이번 타이틀곡 ’이사하는 날‘은 박진영 형과 JYP 사장님이 많이 좋아해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박진영에 대해 준케이는 “박진영 형을 음악적으로 존경한다. 배울 점도 진짜 많다. 존중한다. 스승으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정말 무서웠다. 지금은 아니다. 예전보다 성격도 온화해지셨다. 형으로서도 따뜻하다. 귀여워지셨다”고 덧붙였다.

준케이는 “제가 곡을 만들면 박진영 형과 사장에게 여쭤본다. 그럼 디테일하게 설명해준다. 조언도 해준다. 그렇게 가니까 지칠 때도 있다”면서도 “감사하다. 누군가의 조언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음악적으로 배우고, 고민도 같이 할 수 있게 됐다”고 알렸다.

한편 ‘나의 20대’는 준케이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이사하는 날’은 이별한 연인과의 추억이 깃든 집을 떠나며, 차마 버리지 못해 남겨뒀던 그리움을 비로소 정리한다는 내용의 곡. 이날 오후 6시 정식 발표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YP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