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양현석, 댄스 활약 김소리에 칭찬 “놀랐다” [종합]

기사입력 2017.12.03 6:26 PM
‘믹스나인’ 양현석, 댄스 활약 김소리에 칭찬 “놀랐다” [종합]

[TV리포트=김진아 기자] 포지션 배틀이 치열하게 펼쳐진 가운데 남녀 참가자들의 희비가 교차됐다.

3일 JTBC ‘믹스나인’에선 포지션배틀이 펼쳐졌다. 이날 보컬 포지션 배틀에서 남자 팀은 ‘러브 인디 아이스’무대를, 여자 팀은 ‘노래가 늘었어’무대를 펼쳤다. 

이날 남자 팀 고퀄리스트(이건민, 박현규, 이찬동, 이동훈, 김현수, 이창윤, 정인성, 오희준)의 무대에 참가자들은 감동과 충격의 무대임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남자 팀이 여자 팀을 이기고 승리했다.

양현석은 고퀄리스트의 무대에 “고퀄리스트팀은 방송사마다 연말에 가요축제를 할 때 각 팀의 메인보컬들이 나와서 꾸민 듯한 완벽한 무대”라며 “보기 드문 무대를 봤다는 생각을 한다”고 극찬했다. 

이어진 댄스 포지션 배틀에서 여자 팀(이수진, 최문희, 김민주, 김수아, 김보원, 백민서, 박소은, 김채현, 백혜진, 김다윤, 전유진, 정유정, 임정민)은 트와이스의 ‘KNOCK KNOCK’을, 남자 팀(박성현, 송한겸, 신준섭, 요명명, 김현종, 김동윤, 히로, 김세윤, 박승준)은 투피엠의 ‘우리집’을 선곡했다. 

여자팀은 상큼하고 발랄한 무대를 꾸몄고 남자 팀은 섹시하고 남성미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결국 양현석의 극찬을 받은 남자 팀이 5290점을 받으며 승리했다. 

이어 또다시 보컬 포지션 배틀이 펼쳐졌다. 여자 팀(백다예, 허영주, 김주연, 고아라, 이예솔, 문은진, 김수현, 유키카, 남유진, 임소현, 박해린)은 태연의 ‘레인’을, 남자 팀(이루빈, 황윤성, 마재경, 김성연, 정현우, 윤용빈, 박민균)은 케이윌의 ‘오늘부터 1일’을 선곡했다. 이 대결의 승리는 여자 팀에게 돌아갔다. 

마지막 포지션 배틀은 댄스 배틀이 장식했다. 여자팀(백현주, 박수민, 김소리, 전희진, 서유리, 이수민, 안다비, 응씨카이, 김시현, 허찬미, 유진경, 이예은, 이여름)이 아리아나 그란데의 ‘그리디’를 남자 팀(조영호, 유토, 문재윤, 이재준, 조용근, 김한결, 윤재희, 이창선)이 ‘키스더스카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댄스 배틀의 승리는 여자팀에게 돌아갔다. 

특히 양현석은 김소리의 활약을 칭찬했다. 그는 “저렇게 춤추는 모습을 사실 보질 못했다. 생각보다 걸크러쉬에 어울리는 춤을 춰서 놀랐다”고 호평했다. 

이날 포지션 배틀에선 여자팀과 남자팀의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고 희비가 교차됐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믹스나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