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종, JTBC '미스티' 합류…김남주 누명 벗긴다

기사입력 2018.01.17 7:0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강득종이 JTBC 상반기 기대작 '미스티'에 합류한다.



강득종은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제인 극본, 모완일 연출)에서 최고 앵커 고혜란(김남주 분)이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사건의 형사 팀 형사과장 최기섭 역에 캐스팅 됐다.



최기섭은 엘리트 경찰로 젊은 나이에 초고속 승진해 형사과를 이끌어 가
는 형사과장이다. 혜란이 용의자로 지목된 살인 사건을 맡아,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형사과를 이끌어가며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득종은 연극 '조씨 고아, 복수의 씨앗' '탈출' '곰의 아내', 영화 '해빙' '계춘할망' '평양성' '해결사' 등을 통해 다져진 탄탄한 연기력과 듬직한 외모를 지녔다.



이에 스태프들은 마동석과 류승룡을 보는거 같다는 극찬을 보내고 있다는 전언.



'미스티'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그들이 믿었던 사랑, 그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오는 2월 2일 첫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강득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