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리턴’ 살인마 신성록과 신경전, 고현정은 웃었다

기사입력 2018.01.19 6:51 AM
[TV줌인] ‘리턴’ 살인마 신성록과 신경전, 고현정은 웃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단 2회 만에 밝혀진 한은정 사건의 진상. ‘리턴’의 전개가 휘몰아친 가운데 고현정의 명불허전 카리스마가 빛을 발했다.

18일 방송된 SBS ‘리턴’에선 인호(박기웅)의 변호를 맡게 된 자혜(고현정)의 활약기가 그려졌다. 

인호가 미정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나라는 자혜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에 자혜는 담당변호사로서 인호를 만났다. 인호는 그런 자혜에게 미정과의 관계와 사건 당일의 정황 등을 밝혔다. 

미정은 인호를 “최소한 시리얼 넘버가 적힌 명품가방에 시체를 넣어서 도로에 버릴 만큼 멍청해 보이진 않던데”라고 평했다.

여기에 영은(김희정)까지 손을 보태 목격정보를 모으고자 발품을 팔았고, 그 결과 두 여자는 사건지 근처 차량의 블랙박스를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더구나 인호는 사건 당일 알리바이가 있는 상황. 

자혜는 이 블랙박스를 증거로 영의 주장에 반박했다. 인호가 알리바이를 만들고자 따로 사람을 부렸다는 인호의 주장엔 “그 정도로 치밀한 사람이 시리얼 번호가 적힌 명품가방에 시신을 넣어서 마을 사람이 다니는 도로에 버렸다?”라며 코웃음 쳤다. 

이렇듯 첨예하게 맞선 두 남녀이나 인호 명의의 펜트하우스가 있으며 미정이 이 펜트하우스에 들어가는 장면이 찍혔으나 나오는 장면은 찍히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자혜도 동요했다. 자혜는 “형사님도 스모킹 건은 못 찾은 거 같은데 절 상대하시려면 정황이 아니라 증거를 찾으셔야 할 겁니다”라고 쏘아붙이면서도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분노는 거짓말을 한 인호를 향했고, 결국 그는 자혜 앞에 모든 진실을 털어놨다. 이에 따라 용의자는 태석(신성록)과 학범(봉태규), 준희(윤종훈)로 늘어난 바. 자혜는 태석을 만나 펜트하우스에서의 입맞춤을 추궁하는 것으로 강한 한 방을 날렸다. 이러한 자혜와 태석의 신경전은 이날 방송의 백미. 나아가 태석과 두 친구가 미정 사건의 진범임이 밝혀지며 ‘리턴’의 전개가 초반부터 요동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