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리턴’ 살인마 신성록과 신경전, 고현정은 웃었다

기사입력 2018.01.19 6:5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단 2회 만에 밝혀진 한은정 사건의 진상. ‘리턴’의 전개가 휘몰아친 가운데 고현정의 명불허전 카리스마가 빛을 발했다.



18일 방송된 SBS ‘리턴’에선 인호(박기웅)의 변호를 맡게 된 자혜(고현정)의 활약기가 그려졌다. 



인호가 미정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가운데 나라는 자혜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에 자혜는 담당변호사로서 인호를 만났다. 인호는 그런 자혜에게 미정과의 관계와 사건 당일의 정황 등을 밝혔다. 



미정은 인호를 “최소한 시리얼 넘버가 적힌 명품가방에 시체를 넣어서 도로에 버릴 만큼 멍청해 보이진 않던데”라고 평했다.



여기에 영은(김희정)까지 손을 보태 목격정보를 모으고자 발품을 팔았고, 그 결과 두 여자는 사건지 근처 차량의 블랙박스를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더구나 인호는 사건 당일 알리바이가 있는 상황. 



자혜는 이 블랙박스를 증거로 영의 주장에 반박했다. 인호가 알리바이를 만들고자 따로 사람을 부렸다는 인호의 주장엔 “그 정도로 치밀한 사람이 시리얼 번호가 적힌 명품가방에 시신을 넣어서 마을 사람이 다니는 도로에 버렸다?”라며 코웃음 쳤다. 



이렇듯 첨예하게 맞선 두 남녀이나 인호 명의의 펜트하우스가 있으며 미정이 이 펜트하우스에 들어가는 장면이 찍혔으나 나오는 장면은 찍히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자혜도 동요했다. 자혜는 “형사님도 스모킹 건은 못 찾은 거 같은데 절 상대하시려면 정황이 아니라 증거를 찾으셔야 할 겁니다”라고 쏘아붙이면서도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분노는 거짓말을 한 인호를 향했고, 결국 그는 자혜 앞에 모든 진실을 털어놨다. 이에 따라 용의자는 태석(신성록)과 학범(봉태규), 준희(윤종훈)로 늘어난 바. 자혜는 태석을 만나 펜트하우스에서의 입맞춤을 추궁하는 것으로 강한 한 방을 날렸다. 이러한 자혜와 태석의 신경전은 이날 방송의 백미. 나아가 태석과 두 친구가 미정 사건의 진범임이 밝혀지며 ‘리턴’의 전개가 초반부터 요동쳤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