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함무라비' 고아라x엘x성동일x 류덕환x이엘리야, 황금 라인업 완성 [공식]

기사입력 2018.01.23 7:00 AM
'미스함무라비' 고아라x엘x성동일x 류덕환x이엘리야, 황금 라인업 완성 [공식]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미스 함무라비’가 류덕환, 이엘리야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흥미로운 라인업을 완성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문유석 극본, 곽정환 연출) 고아라, 김명수(엘), 성동일에 이어 류덕환과 이엘리야까지 합류하면서 개성 강한 배우들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재판부가 펼치는 生리얼 초밀착 법정 드라마다.

절대 악과 맞서는 거창한 사건이 아닌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소소하지만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 지수를 높인다. 동명 원작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직접 대본까지 집필한 만큼 생동감 넘치는 생활밀착형 리얼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여기에 ‘추노’, ‘도망자 플랜B’, ‘THE K2’의 곽정환 감독이 연출을 맡으며 상반기 기대작으로 급부상했다.

‘미스 함무라비’ 측은 앞서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역은 고아라가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 역은 김명수가 맡는다. 성동일은 따뜻한 시선을 지닌 현실주의 부장판사 한세상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는다. 여기에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믿고 보는’ 연기를 펼치는 류덕환과 매 작품 변신을 거듭하며 폭넓은 연기력을 보여주는 이엘리야까지 합류해 드라마에 힘을 더한다.

류덕환은 정보왕 역을 맡아 제대 후 첫 드라마 복귀작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일명 걸어 다니는 판사계의 안테나. 중앙지법 최고의 마당발 판사 정보왕은 남다른 친화력으로 법원을 휘젓고 다니는 인물이다. 임바른(김명수 분)과는 중학교 시절부터 친구로 겉으로는 티격태격해도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끈끈한 사이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연기 내공을 입증해온 류덕환과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김명수가 그려낼 극과 극 브로케미가 드라마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반전 있는 속기실무관 이도연은 이엘리야가 연기한다.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알파고 같은 업무 능력으로 법원 내 소문이 자자하다. 지위고하 막론하고 쓸데없는 말은 가차 없이 잘라버리는 냉철한 철벽 미녀로 사생활에 관해서는 베일에 싸여있다.정보왕의 안테나가 통하지 않는 유일한 인물로 늘 그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돌아온 황금복’, ‘쌈, 마이웨이’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이엘리야는 반전 매력을 지닌 미스터리한 이도연을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가진 개성 강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이들의 연기 시너지가 흥미롭다. 버릴 캐릭터 하나 없는 하드캐리한 재판부가 어떻게 탄생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에 이어 류덕환과 이엘리야까지 합류하면서 흥미로운 라인업을 완성했다. 확실한 색깔을 가진 배우들의 연기가 시너지를 발산하게 될 것”이라며 “현직 판사인 문유석 작가가 집필하고 캐릭터 맞춤옷을 입은 배우들이 합류한 만큼 디테일이 다른 참신한 법정 드라마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촬영해 돌입한 ‘미스 함부라비’는 사전제작으로 오는 5월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사진=아티스트컴퍼니, 울림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씨엘엔컴퍼니, 킹콩 by 스타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