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염산 테러+살해 협박…생각 변함없다"

기사입력 2018.02.18 2:5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악성 루머에 발끈한 배우 겸 아프리카 BJ 강은비가 공격에도 흔들리지 않을 거라 다짐했다. 



강은비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염산으로 테러하신다는 분들, 알겠습니다. 오늘까지...또 670개 디엠이 왔어요. 그중에 살해 협박도 하시는 군요. 그래도 제 생각에 변함은 없습니다" "여자들의 수다.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여자들이 더 많은데. 고민하거나 힘들어할 필요없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와인과 디저트를 곁들여 수다를 떨고 있는 강은비의 모습이 담겼다. 루머에 발끈한 모습과 달리 평온해 보인다. 악플 공격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삶을 살겠다는 의지로도 느껴진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강은비 인스타그램

연예 ‘섹션TV’ 구혜선 “여자문제·신체비하”VS안재현 “합의금·집소유권 요구” 끝까지 간 폭로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가 폭로전으로 치달은 가운데 ‘섹션TV’ 측이 이들 부부의 파경 원인을 분석했다.  22일 방송된 MBC ‘섹션TV연예통신’에선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소식이 전해졌다.  이들 부부의 불화가 파경을 넘어 폭로전으로 번진 건 구혜선이 “안재현이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잦은 연락을 한 탓에 스트레스를 받았다”라고 밝히면서부터다. 안재현은 이 같은 구혜선의 주장에 대해 ‘의심 및 모함’이라고 일축했다.  구혜선이 주장하는 불화의 원인은 안재현의 변심과 여자 문제로 인한 신뢰손실, 그리고 신체 비하 발언 등이다.  이에 안재현은 “결혼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다. 지난 3년의 결혼 생활 동안 행복했지만 정신적으로 버거웠다. 1년 4개월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안재현은 또 구혜선에게 이미 이혼합의금을 전달했음에도 구혜선이 합의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용인 집의 소유권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구혜선은 결혼 당시 기부금과 용인 집의 인테리어 역시 본인 부담했으며 가사 또한100% 해냈기에 3년의 노동비용을 받은 것뿐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이날 안재현 측이 추가 폭로를 예고하면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배신자”라는 글을 남기며 분노를 표했다. 구혜선은 현재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섹션TV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첫방, 임호 부부 삼남매위해 특급 솔루션 "학원 34개에서 11개로"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공부가 머니?’ 첫방송에선 임호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받았다. 22일 MBC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을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배우 임호와 아내 윤정희 부부가 삼남매의 교육문제로 ‘공부가 머니’를 찾았다. 임호는 세 남매의 교육에 대해 개입을 안하는 편이고 아내가 맡아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아직 9살, 7살, 6살인 삼남매가 받는 방과 후 수업이 무려 34개나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이날 대치동에 사는 임호 부부는 아이들의 방과 후 수업이 34개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임호의 아내는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고민이 크다며 “아이들의 공부 습관을 길러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져서 아이들의 학원 개수가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어떤 수준까지 해야할 지 모르겠더라. 줄여보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라며 ‘공부가 머니?’에 도움을 청한 이유를 언급했다. 교육비 부담에 대해서도 많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신동엽은 “‘임호 저 형이 왜 저렇게 죽어라 일만하지?’라고 생각했는지 의문이 풀렸다”라고 말했다. 임호의 아내는 “대치동에서 평범하게 하는 애들, 겉핥기식으로 따라하는 식이다. 일률적인 교육이라 걱정도 된다. 제일 힘든 부분이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를 모르겠단 거다”라고 털어놨다.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면 시켜야 할 것 같은 마음이라는 것. 이날 9살 딸 선함, 7살 아들 지범, 6살 준서의 일상이 공개됐다. 학원과 숙제에 치이며 힘든 일상을 보내는 모습에 MC들 역시 안타까워했다. 수학을 좋아한다고 알았던 지범이는 일부러 수학문제를 틀리는 모습으로 임호 부부를 충격에 빠트렸다. 수학을 다 맞히면 또 다른 숙제를 해야 하기에 일부러 틀리는 모습에 임호의 아내는 “지범이한테 제가 뭔가를 잘못 교육을 시키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는 있었다. VCR보니까 확실해졌다”라고 털어놨다. 숙제로 인한 자녀와의 갈등 역시 깊어졌다. 일요일 역시 숙제를 시키는 엄마와 둘째 지범이의 갈등이 고조됐고 결국 지범이의 가출까지 이어졌다. 엄마 역시 아이들을 위해 온 신경과 노력을 투자하며 자신의 인생을 희생하지만 갈등만 이어지는 상황에 외롭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아이들과의 갈등에 눈물까지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전문가의 솔루션이 시작됐다. 삼남매의 지능과 심리상태를 진단했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주었다. 전문가들은 아이들에게 맞는 적절한 교육 위주로 스케줄을 짰고 총 23개를 삭제하고 11개로 줄였다. 선함에게 필요한 4곳만을 남기고 모두 삭제했고 지범이 역시 4개로 줄였다. 준서 역시 나이에 맞게 총 3개로 줄였고 엄마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을 좀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만들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