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측, 성희롱+스태프 폭행 논란 "사실무근, 미투 본질 훼손"

기사입력 2018.02.25 11:02 AM
곽도원 측, 성희롱+스태프 폭행 논란 "사실무근, 미투 본질 훼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곽도원이 성추문 논란에 '사실 무근'이라고 맞섰다. 

곽도원 측은 25일 한 매체에 미투로 지목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곽도원 측에 따르면, 미투로 자신을 지목한 글은 글쓴이가 A배우와 7, 8년 전 함께 공연했다고 하지만 곽도원은 11년 전 2007년 연희단거리패에서 퇴단 당하고 독립영화 '열정 가득한 이들(2007년 제작)'에 출연했으며, 7, 8년 전에는 영화 '황해'에 조연으로 출연했을 때라는 것. 

미투로 지목된 사람이 곽도원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곽도원 측은 또 이 매체에 연희단거리패와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 "매우 유감"이라며 "미투 운동에 대해서 적극 지지한다. 그러나 허위 사실을 미투 운동인 것처럼 포장해 유포하는 행위는 미투 운동과는 전혀 무관하며 본질을 훼손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앞서 이날 새벽 연희단거리패 출신 영화배우에 대한 미투가 터졌다. 주장에 따르면, 이 영화배우는 성희롱 발언을 비롯해 스태프 폭행까지 일삼았다. 실명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누가 보더라도 곽도원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이어서 논란을 키웠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곽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