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백미경 작가 "엑소 카이 캐스팅? 미남배우 필요했다"

기사입력 2018.03.29 3:26 PM
'우리가 만난 기적' 백미경 작가 "엑소 카이 캐스팅? 미남배우 필요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백미경 작가가 아토 역에 엑소 카이를 캐스팅한 배경을 밝혔다. 

2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새 월화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 

카이는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최강 비주얼을 자랑하는 메신저 아토 역으로 캐스팅됐다. 아이돌 캐스팅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진 바. 

백미경 작가는 "아토는 신비하면서도 비주얼을 가진 역할"이라면서 "미남 배우가 필요해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이 작품엔 미국 드라마에서 활약 중인 죠셉 리의 캐스팅도 주목을 받았다. 죠셉 리는 다니엘 헤니의 캐스팅이 불발되면서 이뤄진 캐스팅이라고.

백미경 작가는 "연기도 잘하고 가진 느낌과 에너지가 좋아서 기대가 된다. 캐스팅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를 집필하며 스타작가 타이틀을 얻은 백미경 작가의 신작이다.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호흡한 이형민 PD가 연출을 맡았다.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고창석 죠셉 리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4월 2일 첫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