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박시연, 감우성에 “미친 짓 그만해” 김선아와 이별 종용

기사입력 2018.04.02 10:39 PM
‘키스 먼저’ 박시연, 감우성에 “미친 짓 그만해” 김선아와 이별 종용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박시연이 감우성에게 ‘미친 짓’은 그만하라며 김선아와의 이별을 종용했다. 

2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지민(박시연)은 무한(감우성)을 만나 “두 사람 결혼한다고 했을 때 내가 더 기뻤어요. 순진 언니보다. 그런데 이건 아니죠”라고 쏘아붙였다. 

얄궂게도 지민이 순진(박시연)을 챙긴 건 죄책감과 동정심 때문이다. 지민은 “친했어요. 24살 때부터 언니가 좋아서 따라다녔어요. 그러다 그 일이 생겼고, 혼자 두면 안 될 것 같아서 곁에 있다고 내가 배신했어요. 언니를.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그렇게 됐어요”라며 경수(오지호)와의 외도에 대해 고백했다. 

지민은 또 “그때의 저와 똑같은 짓을 하고 계시네요. 내 마음은 중요치 않아요. 상대는 그저 상처로 남을 뿐이에요. 그만두셨으면 좋겠어요, 이 미친 짓”이라며 순진과의 이별을 종용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