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일·사랑 다 잡아? 불안감은 더 커졌다" [인터뷰]

기사입력 2018.04.22 10:00 AM
이이경 "일·사랑 다 잡아? 불안감은 더 커졌다" [인터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함께 출연하는 정인선과의 열애 소식을 전한 배우 이이경. 일적으로도 승승장구 중인 그가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며 주변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점점 더 불안하다고 말한다.

이이경은 최근 진행된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 인터뷰에서 요즘 최대 고민에 대해 언급했다.

이준기의 고민은 '행복'이다. 일이 많아졌고, 인지도도 덩달아 높아져 행복하지만 막상 집에 가면 행복을 끄집어 낼 수 있는 요소들이 없다는 것. 이이경은 "드라마 촬영 신 가운데 거북이와 함께 찍는 신이 있었는데, 수족관 안에서 가만히 있는 거북이들을 보면서 '행복해 보인다'는 생각을 했다. 저도 이 상태에서 어떤 게 행복이지 제일 많은 고민을 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이경처럼 쉼 없이 바쁘게 활동하면서 사랑까지 쟁취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것만으로도 행복하지 않은가'라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이이경은 "단면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불안감은 더 커지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 딴 애는 여기까지 쉽지 않게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망시켜드리는 건 한순간이니까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며 "요즘은 정재영 선배님이 현장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다. 연기를 보면서 매번 놀랍고, 대화를 많이 하면서 힘을 얻는다. 저도 제 일을 하면서 자리도 잡아가고 주변 사람들과 가족을 다 챙길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이이경은 오는 5월 첫 방송되는 MBC 새 드라마 '검법남녀'에 합류, 열혈 형사로 분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HB엔터테인먼트